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낙연 국무총리가 30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은 지난 9월 30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는 모습.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지난 15일 석간신문 <문화일보>는 '이낙연 국무총리 방일후 사퇴할 듯'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1면에 배치해 보도했습니다.

<문화일보>는 "이낙연 총리가 일왕즉위식 참석 방문일정을 마친 뒤 총리직 사퇴 의사를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라며 "청와대 주례회동에서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라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총리실은 "<문화일보> 보도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14일 주례회동에서 그 같은 내용이 논의된 바 없으며, 방일 이후 총리의 일정에도 아무런 변동이 없음을 알려 드린다"라고 밝혔습니다.

은근슬쩍 기사 수정한 <문화일보> 
 
 2019년 10월 15일 '문화일보'의 '이낙연 총리 사퇴설' 기사의 수정 과정.
 2019년 10월 15일 "문화일보"의 "이낙연 총리 사퇴설" 기사의 수정 과정.
ⓒ 아이엠피터tv

관련사진보기

 
총리실의 반박이 나온 뒤 <문화일보>는 "이 총리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주례회동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 등에 대해 책임을 지고 국정 쇄신을 위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라는 문장을 아예 삭제했습니다.

신문지면을 PDF로 제공하는 온라인 서비스와 인터넷판에서도 이 문장을 삭제했는데, 기사 수정에 대한 공지나 총리실의 해명 등은 싣지 않았습니다. 

이낙연 총리에 대한 '사퇴설'을 보도할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청와대 주례 회동에서 사의를 표명했다"라는 문장은 명백한 오보입니다.

기자가 오보를 내놓고도 마음대로 기사를 수정하거나 핵심 문장을 삭제하는 것은 굉장히 무책임한 행동입니다. 오보에 대한 한국 언론의 안일한 태도가 엿보이는 모습입니다.

29년 전 도쿄 특파원으로 일왕 즉위식 참석했던 이낙연 총리 

 
 정운현 국무총리비서실장은 페이스북에 이낙연 총리가 29년 전에 도쿄특파원으로 일왕 즉위식을 취재했다는 글을 올렸다.
 정운현 국무총리비서실장은 페이스북에 이낙연 총리가 29년 전에 도쿄특파원으로 일왕 즉위식을 취재했다는 글을 올렸다.
ⓒ 페이스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14일 정운현 국무총리비서실장은 페이스북에 '도쿄특파원에서 대한민국 총리로 참석'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정운현 비서실장은 이 총리가 22일 일왕 즉위식에 참석을 하는데, 이번이 두 번째라고 밝혔습니다.

정 비서실장은 이낙연 총리가 29년 전인 1990년 11월에 열린 아키히토 전 일왕의 즉위식 때 도쿄특파원으로 참석했다면서 당시 <동아일보> 기사를 캡처해서 올렸습니다.

정운현 비서실장은 "29년 전에는 도쿄 특파원으로 일왕즉위식을 현지에서 보도했고, 이번에는 한국 정부의 축하 사절 대표로 참석하니 감회가 크실 것이다"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정운현 국무총리비서실장은 <문화일보> 보도에 대해 "언론인 여러분들은 사실여부를 정확히 확인하여 보도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습니다.

"특종보다 오보가 나에게 더 깊은 교훈을 남겼다" 

 
 2017년 12월 12일, '동아일보' 지령 3만호 돌파를 기념해 실린 이낙연 국무총리의 기사 '기자생활 21년, 내면 형성한 소중한 수업 기간이었다'.
 2017년 12월 12일, "동아일보" 지령 3만호 돌파를 기념해 실린 이낙연 국무총리의 기사 "기자생활 21년, 내면 형성한 소중한 수업 기간이었다".
ⓒ 동아일보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이낙연 총리는 <동아일보> 기자만 21년을 했던 정통 언론인 출신입니다. 이 총리는 지난 2017년 12월 <동아일보>에 실린 칼럼에서 '특종보다 오보가 더 깊은 교훈을 남겼다'고 밝혔습니다.
 
"스물여덟부터 마흔아홉까지. 인생의 한복판을 나는 동아일보 기자로 살았다. 나는 많은 것을 배웠다.

첫째, 진실을 알기는 몹시 어렵다는 것을 깨달았다. 나는 전두환 정부의 금융실명제 연기처럼 굵은 특종을 곧잘 했다. 그러나 공천 탈락 예상자를 잘못 보도해 여러 정치인들께 상처를, 유권자들께 혼란을 드렸다. 다른 오보도 적지 않았다. 특종보다 오보가 나에게 더 깊은 교훈을 남겼다. 지금도 나는 진실에 신중하다." - 이낙연 국무총리 "기자생활 21년, 내면 형성한 소중한 수업 기간이었다", <동아일보>

 
 
이낙연 총리는 특종도 여러 차례 했던 베테랑 기자였지만, 오보도 적지 않았다는 고백을 했습니다. 이 총리는 자신의 기사를 싫어했던 국회의원에게 폭행을 당한 뒤 동료 기자에게 "앞으로 그 의원 기사는 자네가 써주게, 나는 공정할 자신이 없네"라고 말했다면서 기자의 공정성을 브랜드로 삼고 싶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낙연 총리 사퇴 오보를 낸 <문화일보> 기자에게 선배 기자이기도 한 이낙연 총리의 '특종보다 오보가 더 깊은 교훈을 남겼다'는 글을 읽어보길 권합니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립미디어 '아이엠피터TV'를 운영하는 정치블로거, 진보나 좌파보다는 상식적인 사회를 꿈꾸며 제주도에서 에순양과 요돌군의 아빠로 살아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