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9월 28일 서초동 촛불집회 모습입니다. 늦은 시각이었지만 목소리 하나 보태려, 작은 촛불 하나 보태려 굳이 발걸음을 옮겨 봅니다.

그곳에서 만난 너무 많은 사람과, 너무도 간절한 사람들과, 너무도 확고한 사람들. 아무래도 검찰은 조만간에 중대 결정을 해야 될 듯싶습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이제 오롯이 '국민의 시간'입니다. 촛불은 지치지 않습니다. 우리는 승리를 기억하기 때문입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역사와 사회학, 북한학을 전공한 사회학도입니다. 지금은 비록 회사에 몸이 묶여 있지만 언제가는 꼭 공부를 하고자 하는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