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정부가 경제보복으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린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초치되어 외교부 조세영 제 1차관과 면담을 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경제보복으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린 지난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초치되어 외교부 조세영 제 1차관과 면담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한·일 양국의 외교차관이 광복절 이후 제3국에서 만나 양국 갈등 상황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전격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14일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를 통해 한일 외교차관이 광복절 직후 회담을 열기로 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해당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알렸다.

앞서 <조선일보>는 외교 소식통을 인용,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16~17일쯤 아키바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만나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일제 강제징용 배상 문제 해법 등 한·일 양국 갈등 사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장소는 미국 괌 등 제3국이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아사히신문>도 이날 한·일 양국 정부가 16~17일 마닐라에서 외교차관 협의를 진행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두 매체의 보도를 종합해보면, 양국 외교당국은 제3국에서 비공개로 만나 강제징용 배상 및 수출규제 문제에 대해 논의하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한·일 외교당국이 회담을 추진 중이란 사실이 언론에 공개되자 물밑 논의를 진행하는 데 부담을 느끼고 회담을 전격 취소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다만 한·일 외교당국 모두 양국 갈등 해결을 위해 외교 채널을 활용해야 한다는 인식에는 공감하고 있는 만큼 조만간 공식·비공식 협의가 재추진될 가능성도 거론된다.

양국은 다음 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것으로 보이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을 계기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사이의 만남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