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 발의 추진.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 발의 추진.
ⓒ 김진기

관련사진보기

 
일본 전범기업의 제품을 우리나라 지방자치단체에서 '공공구매' 하지 않도록 하는 조례안이 전국에서 만들어진다. 전국 17개 광역의회 의원들은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김진기·이옥철 경남도의원을 비롯한 전국 17개 광역의원들은 14일 오전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 발의를 위한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광역의원들은 "일본 전범기업 제품은 국산 제품으로 얼마든지 대체할 수 있음에도 정부기관·지방자치단체에서 무분별하게 구매하여 사용하고 있는 슬픈 현실"이라고 했다.

이들은 "3·1운동과 광복으로부터 기나긴 시간이 지났음에도 청산하지 못한 일제의 잔재, 특히 전범기업은 우리사회 깊숙이 파고들어 있다"고 밝혔다.

광역의원들은 "국민들이 자발적 운동으로 승화하고 있는 '일본산 불매운동'에 대해 자기반성이 내포되어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일본의 무역규제에 대해, 광역의원들은 "반도체 관련 핵심 소재 등에 대한 수출규제와 함께 백색국가에서 우리나라를 제외하는 결정을 한 것에 대해 '경제침탈 전쟁'으로 규정한다"고 했다.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 제정 추진에 대해, 의원들은 "국민들의 세금으로 구입하는 공공물품이라도 전범기업 제품 사용을 제한하여 우리 민족 자존심을 지키고 올바른 역사의식을 확립할 의지"라고 밝혔다.

전국 17개 광역의회에서 제정을 준비하는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에는 △일본 전범기업의 정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대상기관과 금액,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시장과 교육감의 책무 및 기본계획수립,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문화조성 노력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현재 경남도의회에서는 김진기 의원이 경남도청 대상 조례안, 이옥철 의원이 경남교육청 대상 조례안을 각각 대표발의 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