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1일 자민당본부 개표센터에서 TV 중계를 보면서 참의원선거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1일 자민당본부 개표센터에서 TV 중계를 보면서 참의원선거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집권 자민당의 참의원선거 승리를 이끈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이 국가간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서 거듭 압박에 나섰다.

일본 NHK와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22일 아베 총리는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최근 한일관계 악화와 관련해 "한국이 한일 청구권협정에 위반하는 행위를 일방적으로 하면서 국교 정상화의 기초가 된 국제조약을 지키지 않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는 국가 간 약속을 지킬 것이냐는 신뢰의 문제"라며 "한국이 위안부 합의를 비롯해 약속을 일방적으로 깨고 있으며, 일본으로서는 (한국이) 약속을 지켜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일제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이 한일 청구권협정을 위반했으며, 한국 측에 책임이 있다는 기존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에 대해서는 "바세나르 체제 등 국제 루트를 배경으로 안보를 목적으로 한 적절한 실시라는 관점에서 운용을 재검토한 것"이라며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대항 조치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개헌 추진은 계속... 임기 연장은 생각 안 해"

아베 총리는 이번 참의원 선거에서 집권 자민당을 비롯한 개헌 우호 세력이 개헌 발의에 필요한 3분의 2 의석 달성에 실패한 것에 대해서도 야권을 설득해 돌파구를 찾겠다는 뜻을 표했다.

그는 "헌법 개정안을 가다듬고 3분의 2 이상 찬성을 얻을 수 있도록 하고 싶다"라며 "자민당의 개헌 방안에만 얽매이지 않고 (야권과) 유연하게 논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자민당 일각에서 나오는 자신의 총재직 임기 연장설을 놓고 "당 규정이 3선까지 하도록 정해져 있으며, 4선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라고 선을 그었다. 자민당 총재를 3선째 연임하고 있는 아베 총리는 오는 2021년 9월 마지막 임기가 끝난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