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현대제철 공투본 출범 기자회견 당진과 순천의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에서는 지난 21일 현대차 그룹 본사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동투쟁본부 출범을 알렸다. 이들은 인권위의 지난 1월 비정규직 차별 시정 권고의 책임있는 실현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 현대제철 공투본 출범 기자회견 당진과 순천의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에서는 지난 21일 현대차 그룹 본사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동투쟁본부 출범을 알렸다. 이들은 인권위의 지난 1월 비정규직 차별 시정 권고의 책임있는 실현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현대제철이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인권위의 차별 시정권고에도 불구하고 넉 달 째 뚜렷한 변화가 일어나지 않고 있다. 당진과 순천의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조는 공동투쟁본부를 결성하고 인권위와 현대차 그룹 본사에 대해 압박에 들어갔다.

현대제철 당진공장과 순천공장의 비정규직 노조가 21일 현대차 그룹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과 집회를 열고 현대기아차의 인권위 시정 권고 수용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진과 순천의 현대제철 노조가 '비정규직 차별철폐 공동 투쟁본부' 출범을 선언했다.

이들은 "지난 1월 인권위의 비정규직 노동자 차별 시정 권고를 이끌어 냈다. 인권위는 고용노동부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해 적정 도급비를 보장하고 차량 및 시설 이용 등의 차별을 하지 말라는 것이었다"면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년 10개월간의 투쟁 끝에 인권위의 시정권고를 받아들었지만 현장에서의 차별은 여전히 그대로다. 현대차 그룹은 차별시정 권고를 즉각 이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당진의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홍승완 지회장은 "공식적으로 전문이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현대제철이 지난 4월 인권위에 제출한 이행계획서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비정규직에 대한 자신들의 사용자성을 부정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이행 계획 역시 제대로 밝히지 않고 '노력하겠다'는 수준"이라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공동투쟁본부 출범을 통해 인권위에게는 차별시정 권고결정에 따른 후속조치를 요구하고, 고용노동부에는 차별시정 진정서를 접수해 차별 시정을 위해 노력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현대제철에 대한 압박 역시 그 수위를 높여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기자회견이 있었던 같은 날 오후에는 공투본을 구성하고 있는 당진과 순천 노조의 확대간부 200여 명이 현대차 그룹 본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차별 시정 권고 이행 투쟁을 시작했다.
 
 21일 오후에 열렸던 당진과 순천의 확대 간부들의 결의대회 모습.
 21일 오후에 열렸던 당진과 순천의 확대 간부들의 결의대회 모습.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당진신문에도 송고한 기사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