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나흘 앞둔 2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나흘 앞둔 2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북한이 지난 20일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중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을 결정한 것에 문재인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중대한 결정"이라고 높이 평가하면서 "북한의 밝은 미래가 보장될 수 있다"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23일 오후 2시부터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북한이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중지를 선언하고, 그에 대한 실천적 조치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선언한 것은 남북-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성의있는 조치로 높이 평가한다"라고 말했다.

지난 20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 전원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제 우리에게 그 어떤 핵시험과 중장거리, 대륙간탄도로케트 시험발사도 필요없게 되었으며, 이에 따라 북부 핵시험장도 자기의 사명을 끝마치었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김 위원장의 지침에 따라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는 ▲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중지 ▲ 북부(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 핵위협이나 핵도발 없는 한 핵무기 불사용 ▲ 핵무기와 핵기술 불이전 등을 결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결정을 "북한의 핵동결 조치"라고 표현했다. 그는 "북한의 핵동결 조치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중대한 결정이다"라며 "남북-북미정상회담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청신호다"라고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핵동결로부터 출발해 완전한 핵폐기의 길로 간다면 북한의 밝은 미래가 보장될 수 있다"라며 "북한의 선행조치로 그 속도가 더 빨라질 것이라는 기대를 낳고 있다"라고 전망했다.

이러한 발언은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동결 조치의 이행을 전제로 남북간 경제협력 등을 의제로 올려 논의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22일)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의제 등을 최종 점검하는 회의를 긴급 소집해 주재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제 남북정상회담이 나흘 앞으로 다가왔다"라며 "군사적이 아닌 평화적 방법에 의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의 기로에 서 있다, 전세계가 주목하고 전세계가 성공을 기원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치권도 정상회담 기간까지만이라도 정쟁을 멈춰 달라, 핵과 전쟁 걱정이 없는 한반도를 위해 초당적 협력을 간곡히 요청드린다"라고 당부하면서 "여야가 협력해준다면 그에 상응하는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회담에 응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