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사 수정 : 22일 오후 3시 20분]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한미군사훈련을 연기할 수 있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대통령 전용 고속열차 '트레인1'에서 한 미국 NBC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북한이 평창올림픽 기간까지 도발을 멈춘다면 그것은 평창올림픽의 안전한 개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 "그렇게 될 경우에 우리 한미 양국도 올림픽 기간 동안 예정돼 있는 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하는 문제를 검토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미 나는 미국 측에 그런 제안을 했고, 미국 측에서도 지금 검토하고 있다"라며 "이것은 오로지 북한에 달려 있는 문제라고 본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평창올림픽의 안전한 개최를 위해서 최선을 다해서 협력하겠다는 약속을 받았고, 더 강력하게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안전을 미국이 책임지겠다는 다짐까지 받은 바가 있다"라며 "한미 양국은 평창올림픽의 안전한 개최를 위해서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고 공조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IOC와 IPC, 북한의 올림픽 참가 가능성이 있다고 믿고 있어"

또한 문 대통령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가능성과 관련해 "지금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위한 대화, 또는 설득, 권유의 노력은 IOC(국제올림픽위원회)와 IPC(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가 하고 있다"라며 "IOC와 IPC는 북한의 올림픽 참가 가능성이 있다고 믿고 있다"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과거의 전례로 볼 때 북한이 올림픽에 참가 의사를 분명히 하는 것은 막바지 단계에 이를 때일 것이다"라며 "그래서 그때까지 IOC 와 IPC는 북한이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설득해 나갈 것이고, 한국도 참을성을 가지고 기다릴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이번 평창올림픽을 방해할 가능성도 있다고 보나?'라는 NBC 기자의 질문에 문 대통령은 "그를 가능성이 있다고 보지 않는다"라고 일축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한국은 북한하고 분단된 상황에서, 그리고 또 긴장된 상황 속에서 과거 88 서울올림픽 그리고 월드컵,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유니버시아드, 3번의 아시안게임,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이렇게 세계적인 스포츠대회를 많이 치렀다"라며 "그럴 때 북한의 존재로 인해서 불안하거나 안전에 침해가 있었던 적은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NBC 기자는 "하지만 2002년 월드컵도 마찬가지고 88년 서울올림픽도 그렇고 북한이 방해공작을 펼쳐서 국제사회의 두려움을 전파하려고 했던 사례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그렇지 않다"라며 "88 서울올림픽은 냉전시대에 동서 양 진영에 많은 국가들이 대거 참가해서 냉전 종식과 동서 양 진영의 화합의 계기가 되었다"라며 "그리고 또 많은 국제경기 때 북한이 참가하고 북한의 응원단이 내려옴으로써 남북 간의 화합과 평화에 오히려 기여한 바가 있다"라고 반박했다.

문 대통령은 "유일한 불안이 남북관계로 인한 것인데, 남북관계의 불안에 대한 대비책은 아까 말씀드린 바와 같이 충분히 세워졌다"라며 "이번 올림픽 안전성에 대해서 조금도 우려할 필요가 없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2018년에 한국의 평창에서 동계올림픽이 열리고, 이어서 2020년에 일본 도쿄에서 하계올림픽이 열리고 다시 2022 년에 중국의 베이징에서 다음 동계올림픽이 열리게 된다"라며 "아시아 지역에서 2년 간격으로 세 번의 올림픽이 연이어 열리는데 이 세 번의 연이은 올림픽은 우리 한반도의 평화뿐만 아니라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공동 번영을 발전시키는 데 아주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몇 개의 메달을 딸 수 있다고 예상하나?'라는 NBC 기자의 질문에 "국가적으로는 우리 선수단의 좋은 성적 못지않게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이 남북간의 평화를 증진시키는 평화 올림픽이 될 수 있다면 한국의 대통령으로서 그보다 더 큰 바람이 없을 것이다"라고 답변했다.

문 대통령과의 인터뷰는 NBC의 메인 뉴스프로그램인 '나이틀리 뉴스(Nightly News with Lester Holt)에서 방영됐다. 이 프로그램의 진행자인 레스터 홀트(Lester Holt) 앵커는 최근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을 비롯해 다수의 국가 정상들을 인터뷰한 경력을 가지고 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