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오전 전화통화에서 "한반도 정세 등 공통의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관영 CCTV가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날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안정 유지를 견지하는 한편 평화적인 방법으로의 문제 해결을 원한다고"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미국과 한반도 문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조해 나가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날 통화에서 양국 정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중을 위해 고위층 간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시 주석은 "우리는 플로리다에서 미·중 관계와 중대한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깊이 있게 소통하고 중요한 합의를 했다"면서 "나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상호 이해를 증진했고 양호한 업무 관계를 구축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단계로 양측이 외교안전 대화와 전면적인 경제 대화, 법 집행 및 사이버보안 대화, 사회·인문 대화 등 4대 고위급 대화 체계를 통해 경제 100일 계획 실시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이 성공적이었다면서 연내 중국 방문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