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1월 16일. 경남 꿈키움중학교 3학년 학생들은 전라북도 119안전 체험관에 갔습니다. 안전에 관련된 다양한 체험을 하기 위해서였죠. 아침 7시 40분, 일찍 출발했습니다. 휴게소에서 두 번 쉬고 9시 20분쯤 도착했습니다.
 전라북도 119안전체험관
 전라북도 119안전체험관
ⓒ 김용만

관련사진보기


상당히 규모가 컸습니다. 실내체험관과 야외체험관으로 나눠 있더군요. 인솔 샘과 학생들을 두개조로 나누어 체험했습니다.

소화기 체험도 하고 차량전복체험도 했습니다. 안전벨트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체험이었습니다. 차량이 180도로 회전했을 때 가슴 쪽의 안전벨트를 두 손으로 꼭 잡고 있어야 합니다. 안전벨트가 늘어나지 않아서 안전했습니다. 만약 차량이 전복되었을 때 안전벨트를 하지 않으면 머리가 차 천장에 부딪혀 목에 심한 부상을 입을 수 있다고 하시더군요.
 차량전복사고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는 아이들
 차량전복사고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는 아이들
ⓒ 김용만

관련사진보기


화재대피체험을 했습니다. 체험장소를 노래방으로 꾸며둔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실제로 노래도 됩니다. 아이들과 노래를 부르는 사이, 갑자기 사이렌이 울렸고 침착하게 옷이나 수건(가능하면 젖은 것)으로 입과 코를 막고 최대한 낮은 자세로(엎드리면 곤란합니다. 깨어진 유리 조각 등에 다칠 위험이 많다고 하더군요) 한 쪽 팔을 뻗어 벽을 더듬으며 가야합니다.

벽을 딪고 가야 방향 감각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정말 불이 난 상황처럼 되니 어두워서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연기까지 실제처럼 나니 체험이었지만 당황스러웠습니다. 이런 체험은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았습니다.

태풍체험도 했습니다. 비옷을 입고 고글을 눈에 쓰고 체험장에 들어갔습니다. 벽에서 강한 바람이 불었습니다. 처음에는 장난처럼 걷던 아이들도 바람이 점차 강해지니 절로 허리를 숙이고 눈을 가리며 걷더군요. 바람 세기의 무서움에 대한 체험이었습니다. 오전 실내 체험을 마치고 점심을 먹은 후 야외체험장으로 이동했습니다.

경남에서 왔다고 하니까 소방관들도 놀라더군요. 전북 지역의 유치원생들부터 중학생까지 아주 많은 학생들이 왔었습니다. 첫 체험은 뛰어 내리기였습니다. 아파트 3층 높이에서 안전하게 뛰어내리는 법을 배웠습니다. 원하지 않는 학생, 몸이 아픈 학생은 강제로 시키지는 않았습니다. 뛰어 내릴 때에는 두 팔을 가슴쪽으로 모으고, 절대로 팔을 벌리면 안된다고 했습니다. 팔을 벌리고 뛰어 내리면 쉽게 부러질 수 있다고 합니다. 등과 엉덩이가 매트에 먼저 떨어지는 자세가 안전하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완강기 체험이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요즘 지어지는 3층에서 10층 이하의 건물에는 완강기가 의무적으로 설치되어 있습니다. 어떻게 사용하는 건지 몰랐는데 확실히 알게 되었습니다. 고리를 지지대에 걸고 안전밸트에 두 팔을 넣어 겨드랑이쪽으로 고정해서 위에서 줄을 천천히 내리는 구조였습니다. 지지 무게는 20kg에서 150kg까지라고 합니다. 그런일이 있으면 안 되겠지만 혹시 아파트에서 화재가 나면 아빠가 줄을 잡고 엄마와 아이 먼저 내려보낸 뒤 마지막에 내려와야 할 것 같았습니다.
 완강기 체험
 완강기 체험
ⓒ 김용만

관련사진보기


산악등반체험도 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암벽등반시설은 안전체험과 어떤 상관이 있는지 지금도 의문이긴 합니다만 아이들이 가장 재밌어 했던 체험으로 기억합니다. 마지막으로 소방호스로 물을 뿌리는 법도 배웠습니다. 입구쪽을 돌리니 한줄기로 나갔다가 사방으로 흩어지는 등 조절이 가능하더군요. 새로운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안전체험관만 생기면 해결되나?

경남에도 안전체험관이 생깁니다. 경남도는 240억 원을 투입해 합천군 용주면 고품리에 경남도민안전체험관을 지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진주시 문산읍 삼곡리 일대에는 경남도교육청에서 추진하는 270억 원짜리 경남학생종합안전체험관도 생긴다고 합니다.

삼풍백화점, 세월호 등을 예로 들며 재난에 대비하기 위한 시설들이 우후죽순처럼 생기고 있습니다. 미리 준비를 하는 것은 나빠 보이지 않습니다. 다만, 재난의 원인을 국민들의 무지로만 보는 것 같아 화가 납니다. 삼풍백화점은 더 많은 돈을 벌려는 자들의 무리한 부실건축이 주 원인이었습니다. 세월호는 학생들의 안전 불감증이 원인이 아니라... 국민들을 구하지 않는 국가에 더 큰 문제가 있었습니다.

안전을 개인의 문제로만 국한해서는 곤란합니다. 안전불감증은 국민들의 문제가 아닙니다. 국민들을 안전으로부터 지켜야할 국가가 그 의무를 제대로 하고 있는지, 국가의 경제활동을 책임지고 있는 기업들이 그 사회적 윤리를 다하고 있는지, 안전을 확인하고 시정해야 할 시스템이 제대로 운영되고 있는지, 안전해야 할 부분에 지출되어야 할 예산이 제대로 집행되고 있는지를 더 엄격히 감독해야 합니다.

아직도 세월호의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우리의 꽃 같은 아이들의 생명보다 더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되묻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안전불감증을 넘어 안전난리증으로 보이는 현 시점, 세월호의 진실이 밝혀지지 않는 상태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안전체험관뿐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세월호는 아직도 바닷속에 있습니다.

덧붙이는 글 | 개인블로그에도 올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대해 중복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경쟁보다는 협력, 나보다는 우리의 가치를 추구합니다. 책과 사람을 좋아합니다. 완벽한 사람이 아니라 따뜻한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내일의 걱정이 아닌 행복한 지금을 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