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온다습한 여름철에는 높은 온도와 습도로 인해 불쾌지수가 쉽게 높아진다. 하지만 덥다고 에어컨을 과도하게 틀면 전기 에너지를 낭비하게 됨은 물론 냉방병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이에 따라 적절한 실내온도와 습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체온조절의 부담이 가장 적은 최적온도는 18℃ 정도며 보통 15~20℃ 정도에서 쾌적함을 느낄 수 있다. 또한 실내온도의 경우는 대체로 22~26℃ 사이가 적절하다. 실내를 쾌적하게 유지하려면 온도 외에도 고려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습도다. 습도는 보통 40~70% 정도면 대체로 쾌적함을 느낄 수 있다.

실내의 쾌적함은 습도에 의해 크게 좌우되는데 적정 습도는 온도에 따라 달라진다. 15℃에서는 70%, 18~20℃에서는 60%, 21~23℃에서는 50%, 24℃ 이상일 때는 40%가 적당한 습도다. 습도는 환기를 통해 낮출 수 있으며 숯을 집안에 두는 것도 습기를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된다.

여름 적정 실내온도 26℃ 이상... 더 낮으면 '냉방병' 우려

여름철 에어컨을 무리하게 가동하는 곳에서 오래 있을 경우 냉방병에 걸리기 쉽다.
 여름철 에어컨을 무리하게 가동하는 곳에서 오래 있을 경우 냉방병에 걸리기 쉽다.
ⓒ 온케이웨더

관련사진보기


여름철 적정한 실내온도인 26℃를 유지하는 것은 에너지 절약뿐만 아니라 건강관리 차원에서도 중요하다.

사람이 느끼는 춥고 덥다는 감각은 겨울은 추위에 대해 여름은 더위에 대해 민감하게 돼 있다. 같은 기온이라 하더라도 봄에는 가을보다 보통 두껍게 옷을 입기 때문에 최적 온도는 겨울에는 낮아지고 여름에는 높아지게 된다.

요즘과 같은 여름철에 에어컨을 무리하게 가동하는 곳에서 오래 있을 경우 냉방병에 걸리기 쉽다. 냉방병은 여름 적정 실내온도를 맞춘 환경에 오래 있으면 증상이 호전된다. 하지만 증상이 심해 일상생활이 불편할 경우라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는 약물 치료를 해야 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냉방병을 예방하는 방법은 환기와 청소다. 실내외 온도차를 5~6℃ 정도로 유지하고 2시간에 한 번씩 5분 정도 환기를 해주는 것이 좋다.

청소나 온도조절 외에 냉방병을 예방하는 방법은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다. 미지근한 물을 마셔 체온을 유지하면 냉방병을 예방할 수 있다. 또 사람이 적은 방향으로 에어컨 송풍 방향을 맞추는 게 좋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와 절전캠페인 시민단체 협의회는 최근 서울 명동 예술극장 앞에서 여름철 국민절전 캠페인 출범식을 개최했다. 산업부와 시민단체 협의회는 '땡큐 26℃(Thank You 26℃)'라는 구호를 내걸고 여름 실내온도 26℃ 이상 유지, 시원한 옷차림, 문 열고 냉방하지 않기, 사용하지 않는 전자기기 플러그 뽑기 등을 당부했다.

산업부는 올여름 에너지 수급상황을 안정적이라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냉방기를 켠 상태에서 문을 열고 영업하는 업소 단속 외에는 에너지 사용제한 규제를 하지 않기로 했다.

불쾌지수 낮추는 법, 습도조절·낮잠 등 다양

여름철에는 수분이 많이 함유된 과일이나 야채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여름철에는 수분이 많이 함유된 과일이나 야채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 온케이웨더

관련사진보기


불쾌지수가 높은 무더위에는 먼저 꽉 조이는 옷을 피하고 땀 배출과 흡수가 잘 되는 린넨 등 쿨링 소재의 옷을 착용하면 불쾌지수를 낮출 수 있다.

또한 여름철에는 한 번 입었던 옷이라도 반드시 세탁한 후 입는 것이 좋다. 땀냄새가 밴 옷을 입게 되면 자신은 물론 주변인들의 불쾌지수까지 높일 수 있다. 아울러 땀 등으로 오염된 옷을 겹쳐 놓으면 옷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되도록 빨리 세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적절한 습도와 온도를 유지하는 것도 필요하다. 실내 온도를 적절하게 유지하면서 습기만 제거해도 체감 온도를 2~3℃ 이상 낮추는 것이 가능하다.

또 몸에 수분이 부족하면 기운이 없어질 뿐만 아니라 심한 경우 탈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수시로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 물을 마셔 수분을 보충하는 것도 좋지만 수분이 많이 함유된 과일이나 야채를 섭취하면 수분과 동시에 각종 비타민, 무기질 등을 함께 보충할 수 있다.

이외에도 규칙적인 수면 시간대를 정해 신체 리듬을 일정하게 유지하고 10분 이상 낮잠을 청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덧붙이는 글 | 김태환(kth1984@onkweather.com) 기자는 온케이웨더 기자입니다. 이 뉴스는 날씨 전문 뉴스매체 <온케이웨더(www.onkweather.com)>에도 동시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국내최초 날씨전문 매체 <온케이웨더>: 기상뉴스,기후변화,녹색성장,환경·에너지,재난·재해,날씨경영 관련 뉴스·정보를 제공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