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경기도 하남에 그린벨트 규제가 풀리고 대규모 주거 단지가 조성된다. '하남미사지구'가 바로 그것이다. 약 4만 가구가 들어서는 이번 개발은 평촌신도시, 위례신도시에 버금갈만한 규모이다. 과연 이러한 대규모 개발에 어떠한 문제점은 없는지 경인방송(OBS) '인사드' 제작진과 동행해 현지 주민들을 만나보았다.

제일 먼저 우리가 찾은 곳은 하남미사지구 주민대책위원회였다. 이 곳에서 대책위 위원장과의 인터뷰가 예정돼 있었다. 사무실로 들어가니 몇몇 주민들은 벌써 사무실에 나와 있었고 미사지구 개발과 관련된 그들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하남미사지구 대책위원회 사무실 전경
 하남미사지구 대책위원회 사무실 전경
ⓒ 김창현

관련사진보기


대책위 위원장은 먼저 자신의 고향이 사라진다는 사실에 안타까워했다. 67년간 정든 고향을 떠나야 하고 그 고향이 예전의 모습을 간직할 수 없다는 현실이 쉽게 받아들여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그는 덧붙여서 이러한 대규모 개발이 주민들과의 협의도 없이 추진되고 있다는 점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또한 원주민이 하남미사지구에 재정착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제도정비가 필요하다는 주민들의 요구도 잊지 않았다.

 하남미사지구 주민대책위원장
 하남미사지구 주민대책위원장
ⓒ 김창현

관련사진보기


대책위 사무장과의 인터뷰는 하남시청에서 이뤄졌다. 사무장은 이번 미사지구 개발이 얼마나 속도감 있게 진행되고 있는지 보려주려 했다. 주민들이 시청에서 공람을 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주민과의 충분한 협의도 없이 하남미사지구 계획이 진행되고 있는 것에 불만을 표시했다.

 하남미사지구 주민대책위 사무장
 하남미사지구 주민대책위 사무장
ⓒ 김창현

관련사진보기


현지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한 주민을 만났다. 그는 현재 대한주택공사에서 시행하려고 하는 지작물조사를 반대하고 있었다. 주민들과의 충분한 대화도 없는 상태에서 이뤄지는 지작물조사가 차후에 큰 손해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이었다. 소통이 결여된 정책이 불신의 벽을 키운다는 사실을 여기에서 발견할 수 있었다.

 하남미사지구 농민
 하남미사지구 농민
ⓒ 김창현

관련사진보기


대책위 부위원장은 조상 대대로 삶의 터전을 가꿔온 마을을 떠나야 한다는 현실에 안타까워했다. 이 곳은 과거 밀양 박씨가 동족촌을 이루고 살았던 마을이라 종중 묘소가 많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의 돌아가신 어머니 또한 이 곳에 모셔졌는데 그는 이 곳을 떠나게 되면 어디에 어머니를 모셔야 할지 남감해 하고 있었다.

 하남미사지구 주민대책위 부위원장 선조 묘지
 하남미사지구 주민대책위 부위원장 선조 묘지
ⓒ 김창현

관련사진보기


다음은 사업을 하는 주민을 찾아가 보았다. 화훼단지를 운영하고 있는 한 주민은 당장 매출이 떨어지는 것부터 걱정했다. "도매업을 하다 보면 신용을 바탕으로 한 외상결제가 흔한데, 미사지구지정으로 문을 닫을 화훼단지와 누가 거래를 하겠냐"며 취재진에게 반문했다. 또한 지난 3년의 노력으로 일궈낸 화훼단지가 철거된다는 사실에 허망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하남미사지구 화훼단지
 하남미사지구 화훼단지
ⓒ 김창현

관련사진보기


한 건물주의 사정은 황당하기 그지 없었다. 그는 자신을 건물을 완공하고 지난 7월 하남시청으로부터 건축물사용허가까지 받아놓은 상태다. 그런데 하남미사지구 부지에 자신의 건축물이 포함돼 새로 지은 건물이 곧 철거 될 상황에 놓였다.

 하남미사지구 건물주
 하남미사지구 건물주
ⓒ 김창현

관련사진보기


여러 주민들을 만나면서 보금자리주택의 취지인 '싼 값에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생각이 그다지 단순하지 않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하남미사지구 내에 어떠한 주민들이 살고 있고 그들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관계부처가 헤아지리 못한다면, 우리사회가 항상 겪어왔던 '대화의 부족', '소통의 부재'를 답습하는 하나의 예로 하남미사지구가 남을 것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