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노무현 전 대통령이 23일 갑작스레 서거한 데 대해 시민사회단체가 한 목소리로 깊은 애도의 뜻을 나타냈다.

 

한국진보연대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오늘 오전 사저 뒷산에서 스스로 몸을 던져 서거했다는 소식을 듣고 크나큰 충격을 금할 수 없으며, 슬픔에 잠긴 온 국민과 더불어 가슴깊이 애도한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도 "노 전 대통령의 서거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冥福)을 빈다"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은 엄혹했던 군사독재 시절 인권변호사로 민주화운동에 앞장섰고, 약자의 편에 서서 인권 수호를 위해 헌신했다. 정치에 입문해서는 기득권에 안주하지 않고 지역주의에 맞서 싸웠으며, 대통령 재임시절 정치개혁과 오랜 시간 한국사회를 짓눌러왔던 권위주의를 타파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에 충격과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유가족께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고 추모의 뜻을 전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노 전 대통령은 일부 허물에도 시민들의 가슴에 영원히 인권과 민주주의, 정치개혁을 이루려는 대통령으로 남아 있을 것"이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보수 성향의 '바른사회시민회의'는 "박연차 사건과 관련하여 검찰 수사 중에 있던 노 전 대통령이지만 그가 한국 정치사에 이바지한 측면에 대한 평가를 받기도 이전에 이렇게 참담한 결과가 발생한 것은 매우 안타깝다"고 애도했다.

 

경제단체인 '중소기업중앙회'도 논평을 통해 "우리나라 민주화 진전에 크게 기여한 노 전 대통령의 갑작스런 서거 소식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고인의 명복과 아울러 유족에게도 정중한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일부 단체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의 원인을 제공한 검찰수사에 대해서는 비판의 날을 세웠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자살에 이른 경위와 과정이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한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이 검찰의 강압적인 수사와 현 정부의 오만과 독선에서 기인한 것이 아니기를 바란다"고 검찰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한국진보연대도 "천신일씨와 이상득 의원 및 이명박 대통령 사이에 얽힌 불가사의한 의혹에 대해서도 지극히 둔감한 검찰이 유독 '죽은 권력'에 대해서만 조사를 집중한 것은 이중 잣대에 의한 명백한 편파수사"라고 주장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