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원한 나이아가라 스카이론 타워에서 본 나이아가라
▲ 시원한 나이아가라 스카이론 타워에서 본 나이아가라
ⓒ 조재환

관련사진보기


사흘여동안 본 토론토 시내는 활기가 넘쳤다. 패밀리데이라는 휴일 덕분에 평상시보다 2배이상의 인파도 구경했다. 큰 수확이다. 이렇게 토론토 시내를 다 둘러보고 온 후, 이틀정도의 시간이 남으면 어떤 곳을 구경해야 할까? 바로, 토론토에서 한시간 반정도가 걸리는 나이아가라 폭포로 가는 것. 주위에서 나이아가라 폭포를 가려면 캐나다 방면을 가야 좋은 경치를 볼 수 있다는 충고를 여러 번 들었다. 그만큼 나이아가라는 캐나다에서 추천할 만한 관광지라는 것. 관광지만큼 숙박시설과 카지노가 많이 들어선 이곳. 지하, 하늘, 그리고 평지 중 어느 곳을 가야 나이아가라를 이쁘게 볼 수 있을까?

[지하의 나이아가라] 웅장한 폭포를 가까이서 느낄 수 있어, 사진찍기에는 불편

▲ 지하터널의 다양한 모습 지하터널은 나이아가라의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다. 나이아가라의 자랑과 유명인사의 사진도 볼 수 있다. 직접 폭포의 기운도 느낄 수 있다는 점도 있다. 그러나 일반인들이 인물사진을 찍을 때 강한 빛의 영향으로 사진촬영이 힘든다는 점이 있다.
ⓒ 조재환
중국인들이 운영하는 관광사 버스를 이용해 도착한 나이아가라는 한적했다. 추운 겨울날씨와 호수 주변이 얼었기 때문이다. 그만큼 가까이서 폭포구경을 할 수 없다는 뜻이다. 여름 때는 배를 타고 나이아가라의 폭포수를 맞는 짜릿한 경험을 느낄 수 있다. 그러나 겨울에는 추위 탓에 시도를 할 수 없다. 배를 타고 관광하는 코스도 현재 임시휴업중.
이렇다고 가까이서 폭포를 느끼기에는 역부족일까? 나이아가라 관광 기념품점 안쪽으로 들어가보면, 지하터널에서 보다 가까이 폭포의 기운을 느낄 수 있다는 팻말을 발견했다. 그렇게 해서 찾아간 곳은 'Journey behind the falls (이하 지하터널)'다.

정식 입장료는 19달러이지만, 겨울시즌이라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성인 한사람당 10달러. 왜냐하면 겨울때는 빙판이 나타나고 눈이 쌓여 코스 한부분을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이곳은 우선 의무적으로 사진을 찍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나이아가라 폭포를 찾은 관광객이라면 꼭 찍어야 한다는게 그 이유. 입장하자마자 기념사진을 찍어 황당스럽기도 한다. 하지만 관광 후 이 사진의 의미가 매우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엘레베이터를 타고 내려온 지하터널은 그야말로 땅굴이다. 하지만 땅굴같이 생긴 터널은 그리 길지 않아 불편함이 없다. 엘레베이터를 타고 1분도 안된 거리에 위치한 곳은 바로 전망대다. 

특히 이 날은 한국인도 제법 모였고, 중국인과 일본인, 심지어 영국인들도 모였다. 작은 공간에서 다양한 국적 사람들을 만난 셈이다. 이들은 국적에 관계없이 공통적으로 나이아가라의 웅장함에 감탄했다. 전망대 난간에 도착하면 모든 이들의 손이 디지털카메라를 잡을 수 밖에 없을 정도로 아름다웠다.

하지만 사진 위를 보듯이, 플래시를 터트리지 않고 찍은 사진이라 쉽게 역광이 난다. 강한 캐나다의 햇빛과 수많은 양의 물을 뿜어내는 폭포의 하얀빛이 섞여서 들어오기 때문이다. DSLR급 이상을 소지한 일반인들은 노출을 높여도 사진이 잘 나오지만, 일반 디지털카메라를 소지한 사람들은 지하터널 전망대에서 쉽게 사진을 찍을 수 없다. 

나이아가라를 보다 가까이 느낄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인 지하터널. 사진을 찍는 것이 불편하다는 단점이 있지만 폭포의 진정한 기운을 최고조로 느낄 수 있다. 폭포에서 튀기는 물기는 전망대 난간에서 멀리 떨어져도 느낄 수 있다.

전망대에서 나온 뒤, 길게 펼져진 터널 안은 어떤 모습일까? 나이아가라 폭포의 자랑과 역사, 비극, 유명인사 방문 이야기등 다양한 이야기등을 전시했다. 나이아가라 폭포 앞 설치된 하니문다리의 참사와 한사람의 인명구조 이야기등을 다룬 '나이아가라의 기적', 고 다이아나비등의 유명인사 방문사진도 전시됐다.

나이아가라의 역사적인 모습을 많이 느끼고 싶다면 지하터널이 오히려 최고다. 경치만 보는 것을 원치 않는이에게 좋은 코스다. 그러나 터널을 지나가다 보면 낮은 높이에 불편함도 따른다. 만일 키가 190cm 이상이면 이곳을 찾지 않는 것이 좋다. 키 170cm 이상만 되도 천장에 손이 쉽게 닿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지하터널에서 본 나이아가라는 평상시 생각했던 나이아가라보다 더 재미있는 코스일 것이다. 

[평지의 나이아가라] 길가에 차를 세우면 경찰에 쉽게 적발될 가능성 

갈매기와 사람들 갈매기와 평지 전망대에 놀러운 사람들의 모습, 뒤에 스카이론 타워도 보인다
▲ 갈매기와 사람들 갈매기와 평지 전망대에 놀러운 사람들의 모습, 뒤에 스카이론 타워도 보인다
ⓒ 조재환

관련사진보기


별다른 입장료 없이 관람이 가능한 평지 전망대는 폭포의 시야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쉽게 추위를 느끼거나, 옷에 물기를 적시지 싫다면 이곳에서 보는 것이 안성맞춤. 평지전망대라고 해서, 시설면에서 뒤쳐지지 않는다. 시민의 안전을 위해 마련된 펜스는 고풍스러운 느낌이고 인도도 아주 고르게 설치돼 걸음거리에 지장을 주지 않았다. 심지어 언덕의 높낮이가 심하지 않다. 

폭포 주변은 갈매기들의 천국이다. 갈매기 특유의 울음소리를 전망대에서도 들을 수 있어 마치 바닷가에 온 착각도 든다. 이 갈매기들은 특히 사람을 전혀 무서워하지 않아 보인다. 가끔가다가 사람 가까이 있는 전망대 돌담에 휴식을 취하는 갈매기도 볼 수 있다. 사람과 불과 1m거리를 둬도 갈매기들은 사람의 움직임에 겁을 내지 않는다.

증명사진 찍어야 하니 잘 찍어줘요! 한 갈매기가 부탁을 하듯이 사람을 겁내지 않고 오랫동안 카메라에 시선을 고정시켰다
▲ 증명사진 찍어야 하니 잘 찍어줘요! 한 갈매기가 부탁을 하듯이 사람을 겁내지 않고 오랫동안 카메라에 시선을 고정시켰다
ⓒ 조재환

관련사진보기


이렇게 재미있는 광경도 목격할 수 있는 곳이 평지 전망대. 무지개도 볼 수 있는 행운도 따를 수 있다. 나이아가라 폭포주변은 17일 현지시각으로 흐렸다. 이 흐린 날씨와 호수가 만나 무지개를 형성했다. 이 무지개는 평지 전망대에 모여든 사람들에게 놀라운 선물을 제공한 셈이다. 

놀라운 수질도 이곳의 볼거리다. 전망대 안전펜스와 폭포수의 거리가 불과 1m도 되지 않는 곳에 가면, 속이 훤히 들어다보일 정도로 놀라운 볼거리를 자랑한다. 다만 이 평지 전망대는 개인이 자유롭게 볼 수 있는 곳인 만큼, 제약이 따른다. 만일 전망대 인도 주위에 잠시 차를 세웠다면, 경찰에 쉽게 적발 될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 17일 나이아가라 평지 전망대 인도에 차를 세워 둔 사람은 당국경찰에 쉽게 적발되는 모습도 보였다. 평지에 나이아가라를 보고 싶다면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이렇게 맑을수가 겨울에도 나이아가라의 수질은 맑았다
▲ 이렇게 맑을수가 겨울에도 나이아가라의 수질은 맑았다
ⓒ 조재환

관련사진보기


[하늘의 나이아가라] 스카이론 타워, 나이아가라 전체 풍경 볼 수 있어

▲ 안타까운 스카이론 타워 스카이론 타워는 나이아가라를 하늘에서 볼 수 있는 전망대. 그러나 다른 두곳과 다르게 대조적으로 한산했다. 그러나 각 관광시설을 자세하게 살펴볼 수 있는 기회는 있다
ⓒ 조재환
마지막으로 스카이론(Skylon) 타워를 갔다. 마치 남산타워와 토론토의 CN타워를 연상케하는 이곳의 모습은 어떨까? 17일 찾은 이곳은 평일로 인해 한산한 모습이다. 그나마 조금 관광객이 있는 평지와 지하와 대조적인 모습이다.
이곳 1층은 넓은 규모의 게임장. 그러나 한산한 모습탓에 게임장 내부는 시설을 이용하는 사람이 없었다. 심지어 어린아이까지 게임을 이용하는 모습도 보이지 않았다.

한산한 입구에 비해 하늘 전망대는 어떨까? 지하와 비슷한 11달러의 입장료를 내고 올라가봤다.

하늘에서 보는 나이아가라는 그야말로 천국이다. 화창한 날씨가 폭포의 전망을 용이롭게 했다. 하지만 썰렁한 분위기는 하늘에서 마찬가지다. 그렇다면 왜 이렇게 썰렁한 분위기를 유지할까? 그 이유는 날씨가 춥고, 평일이기 때문, 전망대측 상인의 말을 들어보면, "패밀리데이였던 어제는 사람들이 많이 몰려 성황을 이뤘지만, 오늘은 평일이라 한산한 것"이라고 전했다. 한산한 분위기라 전망하다 보면 민망해질 수 있다는 점이 스카이론 타워의 단점. 그러나 각 전망대 방향 안내문은 자세하게 표기해 주변 관광시설 특징등을 쉽게 알 수 있어 유익하다.

하늘, 평지, 지하에서 본 나이아가라 폭포. 캐나다의 마지막 여행지인 이곳에 3가지 관광명소에 따라 각각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 이 곳을 방문한다면, 하늘, 평지, 지하 중 어떤 곳을 선택하겠는가?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SBS U포터, 네이버 블로그, 캠퍼스라이프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