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과자나 음료수, 아이스크림 등 군것질거리 가격이 올해 초부터 잇따라 오르면서 1천원으로는 살 게 없을 정도가 됐다.
 
각 제과ㆍ음료업체들이 올해 초부터 유제품, 밀가루 등 원재료가 인상분을 반영, 일제히 가격을 올린데다 고급화 경쟁으로 고가 제품을 주력으로 내세우고 있기 때문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취급상품 대부분을 소비자 가격으로 판매하는 편의점 체인 중 대표업체 A사가 지난 5월 한달간 상품군별 최다 매출 상품을 1위부터 20위까지 정리한 결과 과자류의 경우 소비자가가 1천원 미만인 제품은 6개 뿐이었다.
 
포스틱(900원), 오징어집(700원), 자갈치스낵(700원), 양파링(900원), 바나나킥(700원) 등을 제외한 나머지 제품은 대부분 1천원-1천500원선이었다. 1천원 미만 제품도 올해 2월께 가격이 100원씩 오른 것들이다.
 
5월 매출 1위 제품인 `포테토칩 짭짤한맛'과 2위인 `왕소라 스낵'은 각각 1천원, 3위인 `스윙칩'과 4위인 `포카칩 양파맛'은 1천200원씩이다.
 
1-2년 전 까지만 해도 군것질거리를 살 때 `심리적 상한선'으로 여겨지던 500원짜리는 아예 찾아볼 수가 없었다.
 
음료수도 마찬가지로 매출 상위 20개 품목 중 저가형 캔커피인 `레쓰비'(185㎖,600원)과 생수 제품 등 6가지 외에는 모두 1천원 이상이었다.
 
고급화 경향이 두드러지는 유제품류 중에서는 `빙그레 바나나 우유'(1위, 900원), 서울유유의 `흰우유 소형'(5위, 550원), 매일유업의 `우유 속 모카치노'(8위, 900원) 등 7개 제품만 1천원 이하의 명맥을 이었다.
 
매일유업의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270㎖, 1천원), `스타벅스 커피라떼'(200㎖, 1천800원), `프렌치 카페 캬라멜 마끼아또'(200㎖, 1천200원), 매일유업 `카페라떼 마일드(200㎖, 1천200원), 롯데칠성 `칸타타 카페오레'(200㎖, 1천200원) 등 가공우유와 인기 컵커피 음료들은 대부분 1천원을 넘었다.
 
아이스크림ㆍ빙과류 역시 고급 콘 제품을 중심으로 1천-1천500원대 상품이 매출 상위권에 대거 등장했다.
 
매출 1위에 오른 `CVS월드콘'과 5위인 `구구콘', 8위인 `설레임 밀크쉐이크', 16위인 `부라보콘 바닐라' 등 대표적인 콘 제품은 5월말부터 각각 1천원에서 1천500원으로 올랐다.
 
가격이 오르지 않은 제품 중에서도 `파르페 디저트 초코'와 `파르페 디저트 딸기', `끌레도르 바' 등은 1천200원짜기 제품이 다수를 차지했다.
 
그나마 20위권 내에서 500원을 유지하던 `CVS메로나', `CVS스크류바', `돼지바', `빠삐코', `CVS누가바' 등도 5월 말에 일제히 200원씩 오른 700원이 됐다.
 
1-2년 전 까지만 해도 군것질거리를 살 때 `심리적 상한선'으로 여겨지던 500원짜리는 집계대상 품목을 통틀어 `죠스바'가 유일했지만 이마저도 소비자가격은 5월 말에 700원으로 올랐다.
 
다만 A사는 `죠스바'의 경우 가격 인상 전에 확보한 물량이 남아 있어 아직 판매가에 인상분을 반영하지 않았을 뿐 재고가 소진되면 700원에 판매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