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로봇 태권브이를 충실히 그려냈다
▲ 브이 로봇 태권브이를 충실히 그려냈다
ⓒ 제피

관련사진보기


30대 후반 사람들이라면 어렸을 때 태권브이 가면을 학교 앞 문방구에서 사거나 그리거나 해서 쓰고 놀았던 추억 하나쯤은 있지 않을까.

한 포털사이트에 연재하며 추억 속 태권브이를 살려냈던 제피(본명 김태건) 작품 <브이>가 10월 8일 60화로 끝을 맺었다. 태권브이하면 30~40대 사람들에겐 영웅으로 남아있다.

김청기 감독 작품 <로보트 태권V>가 처음 나온 때는 1976년이었다. 그리고 31년이 지난 올 1월에 1976년 개봉판을 디지털로 복원한 영화로 돌아왔는데, 태권브이를 기억하는 사람들 추억을 파고들어 역대 한국 애니메이션 흥행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처음 태권브이는 90년대 말부터 불기 시작한 태권브이 부활 프로젝트로 인해 ‘신 태권브이’라는 이름으로 만들고 있었다. 그러나 디자인이 많이 달라 예전 태권브이를 추억하는 사람들 공감을 얻지 못한데다, 제작사가 문을 닫는 바람에 없던 일이 돼버렸다.

그러다 한 포털사이트 나도 만화가 코너에 4화짜리 브이가 올라오자 주식회사 로보트태권브이(대표 신철)가 기획하고 있는 태권브이 후일담과 비슷하다고 느껴 작가와 만나 공동으로 구상하게 됐다. 태권브이 조종사였던 훈이 평범한 중년 샐러리맨으로 명예퇴직을 앞두고 있다는 설정이 제법 괜찮은 이 작품은 태권브이가 바다에 침몰한 지 30년 뒤를 다룬 후일담 이야기다.

상사로부터 명예퇴직 권고를 받고 힘겨운 하루하루를 보내던 훈이 과거 태권브이 기지를 찾아가게 되고, 거기에서 꿈에 그리던 태권브이와 휠체어를 탄 깡통로봇 철이를 만난다. 그동안 철이는 무너진 연구소에서 발견한 설계도를 기본으로 다시 태권브이를 만들고 있었다. 결국 훈은 다시 만들어진 태권브이를 조종하게 되는데….

의인화된 태권브이
▲ 나의 지구를 지켜줘 의인화된 태권브이
ⓒ 김홍모

관련사진보기


<브이>가 로봇 태권브이를 충실히 그려냈다면 또 하나의 태권브이가 있다. 김홍모씨가 그린 <나의 지구를 지켜줘>에서는 태권브이를 의인화했다. 깡통로봇과 술잔을 기울이며 고민을 이야기하는 태권브이가 신선하게 느껴진다.

차세대 전투기 사업을 겨냥해 낡은 무기를 팔아먹는 미국 대통령에게 우리나라 대통령이 했으면 하는 바람을 담은 ‘엽기DJ’라는 제목으로 알려진 오디오 파일이 화제였었다. 육두문자를 날려가며 말하는 대통령을 사람들은 통쾌해했었다.

김홍모씨가 그린 태권브이는 원숭이처럼 생긴 부시 괴물을 무찌른다는 내용으로 황당하지만 어떤 면에선 통쾌하기도 하다.

이 두 작품 다 태권브이를 통해 사회문제를 이야기하고 있다. <브이>는 1970~80년대 정치상황을 다뤄 이야깃거리가 됐었고, <나의 지구를 지켜줘>는 효순·미순 사건과 이라크 파병을 다뤘다.

한 사람은 로봇 태권브이를 그 맛대로, 또 한사람은 의인화한 독특한 태권브이로 그렸지만 둘 다 우리들 마음속에 아련하게 남아있는 태권브이를 잘 살려냈다. 같은 태권브이지만 느낌은 전혀 다른, 그래서 보는 재미도 각각 다른 태권브이 만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