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온라인에서 서비스 되고 있는 '코믹 번치'
ⓒ SK커뮤니케이션즈
일본 만화책이 국내 독자들에게 선보이기까지 대사뿐 아니라 효과글씨와 과도한 장면 등이 수정돼 출판된다. 그런데 이 수정이라는 것이 국내 정서에 맞게 하다 보니까 그림이 망가지는 경우가 있다. 그래서 일본 만화 마니아들은 일본 원서를 직접 구입해서 보는 경우가 많은데 원서로 보려고 혼자서 일본어를 배우기도 한다.

일본 문화가 개방되기 전에는 일본 만화 원서나 각종 패션잡지를 명동 수입잡지 골목에 가서 비싼 값을 주고 산 경우가 많았다. 더구나 원하는 책은 구하기도 힘들었고 비치되어 있는 책 중에서 고르는 것이 전부였다. 그래도 만화가나 일본 만화 마니아들에게는 꽤 명소였다. 그러다 일본 문화가 개방되자 국내 대형 서점에도 일서 코너가 생겼고, 일본 만화를 전문으로 파는 쇼핑몰을 비롯해 일본 만화 원서를 살 수 있는 곳은 그만큼 많아졌다.

싸이월드와 네이트닷컴을 운영하는 SK커뮤니케이션즈가 일본 주간 잡지인 <코믹 번치>의 온라인 제공을 시작했다. 모든 내용이 일본 만화로만 채워진 직수입 만화잡지는 비록 온라인이라고는 하지만 국내 최초다. 신쵸샤에서 내고 있는 이 잡지는 츠카사 호조의 <엔젤하트>와 하라테츠오의 <창천의 권> 등으로 유명하다.

▲ '북오프' 매장 입구
ⓒ 위창남
국내 만화 전체 시장은 불황이 아니다. 다만 기존 만화 시장인 코믹스계 시장과 대본소 시장이 불황일 뿐이다. 일본 만화잡지는 그동안 만화계가 우려하던 것이었다. 마지노선처럼 일본 만화잡지는 안 된다고 했지만 결국 들어와 버렸다.

지난 4월에는 일본 최대 신고서점 체인 업체 '북오프(BOOK-OFF)'가 서울역에 둥지를 틀었다. 신고서점이란 헌 책을 싸게 매입해서 새 책이나 다름없는 깨끗한 상태로 처리, 원가보다 저렴한 가격에 되파는 중고 서점을 뜻한다. 서울역에 들어선 북오프는 규모만 다를 뿐 일본과 별반 다르지 않다고 한다.

▲ 책들은 일본어로 세세하게 분류되어 있다
ⓒ 위창남
북오프는 기존 헌책방이 가지고 있던 인상에서 벗어나 밝은 조명과 깨끗한 책 상태, 깍듯한 인사 등 공격적으로 사업을 전개한 결과 일본에서만 1990년 1호점 개설 이후 800여개 점포가 생겼고, 미국 프랑스 캐나다 등 외국에도 8개 대형 신고서점 체인망을 구축했다. 현재는 CD나 게임 소프트웨어 등도 취급해 일본 여행을 다녀온 만화인들 사이에선 반드시 들러야 할 곳으로 돼 있을 정도다.

북오프가 매장을 개설한 지 7개월이 지난 지금 어느 정도 자리가 잡혔을까 하고 찾아간 건 지난 2일이었다. 지하철 서울역 1·4호선 11번 출구 쪽 게이트웨이타워 지상 1층에 자리하고 있었는데 매장은 생각보다 한산해 보였다.

▲ 국내에서 인기 있었던 <바람의 검심>(왼쪽), <고스트 바둑왕>도 보인다.
ⓒ 위창남
점원은 한국어와 일본어를 동시에 썼다. 책은 깨끗한 편이었고 성인물과 야오이물, 그리고 다양한 잡지들도 있었다. 책들은 세세하게 분류되어 있었는데 일본어로 되어 있어 일반인은 찾기 불편해 보였다. 그러나 어차피 이곳을 찾는 사람은 일본 만화에 관심이 있는 사람일 테니 그런 것은 별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다.

인터넷포털 '다음'이 온라인 전용 만화잡지를 창간했고, 국내 메이저 만화 출판사로 불리는 곳도 온라인 잡지로 옮기거나 창간하고 있다. 온라인에서는 일본 만화잡지, 오프라인에서는 일본 대형 서점 체인. 온·오프 대결이 시작되었다. 시장은 어떻게 반응할지, 일본이 과연 국내에 만화를 직배할지 지켜보는 눈들이 많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