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0 10:10최종 업데이트 20.12.10 10:10
  • 본문듣기

윤석열 검찰총장 출근 '업무정지 효력 임시 중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업무 정지 결정으로 출근하지 못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 총장은 지난달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업무정지 명령으로 출근하지 못하다 서울행정법원의 집행정지 명령 효력 임시 중단 결정이 나오자마자 청사로 출근했다. ⓒ 연합뉴스


■ 12월 10일 헤드라인

▲윤석열 검찰총장이 파죽지세다. 9일 한길리서치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윤 총장은 28.2%로 1위를 차지했다(쿠키뉴스 의뢰·5~7일 1002명 대상·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p)


▲같은 날 발표된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도 윤 총장은 25.8%로 1위에 올랐다(국민일보 의뢰·7~8일 1000명 대상·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p). 윤 총장은 이낙연 민주당 대표, 이재명 경기지사를 추월하고 30%도 돌파할 기세다.

▲반면 4일 한국갤럽에서 윤 총장은 13%로 3위였다(자체·1∼3일 1000명 대상·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p). 한길리서치 조사는 무선 ARS 79.6%, 유선 전화면접 20.4%에 응답률은 6.3%이다. 리얼미터 조사는 100% 유무선 ARS방식으로 응답률은 5.4%이다.

▲한국갤럽은 100% 유무선 전화면접방식으로 응답률은 15.1%이다. 응답률이 낮은 ARS는 표층여론, 높은 전화면접은 심층여론 파악에 장점이 있다는 평가도 있다. 윤 총장 1위 질주는 ARS방식에서만 나타나는 특이한 현상이다.

■ 오늘 대한민국은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수도권 방역상황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선제적 전수조사-백신 추가 확보를 지시했다 ▲문 대통령 침묵… 청와대 '오늘은 국회의 날 입장 내는 건 부적절'이란 입장이라고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이젠 '문 대통령의 시간'… 윤석열·공수처 매듭이 남았다고 서울경제가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대한민국 탄소중립선언'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국무위원 후보자 4인 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청문 시한은 28일이다.

▲가계빚 사상 최대 폭증… 금융위기 '경보'라고 매일경제가 1면에 썼다 ▲12월 소상공인 매출이 전년보다 -23% 감소했다고 중앙경제가 1면에 전했다. 소상공인 대출 3000억이 반나절이 안 돼 소진됐다고 서울신문이 1면 보도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신생기업 10곳 중 4곳은 1년 안에 폐업한다.

▲국민연금, 해외투자 확대… 수익이 사상 첫 400조를 돌파했다고 서울경제가 전했다 ▲한전이 제주에 처음으로 신재생센터를 개소했다 ▲오늘은 고 김용균 2주기로 경향신문·한국일보 등이 주요 뉴스로 조명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 공급해법은 '서울 역세권 고밀도개발'이라고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수도권 지역발생 첫 500명대… 중증환자 병상 12개뿐이라고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수도권 150곳 임시선별진료소… 누구나 익명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당국의 백신 늑장 대응 비판과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 입원 못하는 확진자, 가족과 위험한 동거를 경향신문이 1면에 썼다.

▲영국 병원 70곳 '백신 허브'… 군사작전 하듯 접종했다고 중앙일보가 1면에 썼다. 한국 유일 계약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연내 미국 FDA 승인이 불투명하다고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주한 미군기지 22곳 중 상당수가 이달 중 반환에 합의할 것이라고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미국은 북한 석탄 수송에 관여한 북중 기업ㆍ선박을 제재한다 ▲주한 일본대사가 유력한 아이보시가 신승훈 콘서트장 가는 한류팬으로 알려졌다.

■ 오늘 여의도 국회와 정치권은

▲여당, 임시국회 소집… 오늘 공수처법 처리를 예고했다. 국민의힘은 3개 법안(공수처법·국정원법·남북관계발전법)에 필리버스터를 신청했지만 무기력 대응으로 일관했다고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어제 본회의에선 논란이 많았던 기업규제(또는 공정경제) 3법, 특고 3법, ILO 3법, 5·18특별법, 사참법 등을 처리했다. 전경련은 반기업법 잇단 통과에 '경제계 긴급 호소문'을 배포했다 ▲여당은 국회 상임위 10개 세종시 이전을 추진한다.

▲편 가르기 3년… 정치가 사회갈등을 증폭했다고 국민일보가 여론조사를 인용해 1면에 썼다. 리얼미터, 한길리서치 등에서 윤 총장 대선주자 지지도가 1위를 기록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대선 보폭 '과잉홍보' 논란을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김종인 사과로 당내 내홍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결국 미뤄졌다.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야당의 한강변 80층·세금 감면 등 부동산공약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 오늘 정부와 검찰·경찰·법원은

▲공정위가 총수일가 이사 등재 313개사 '안건 반대' 사외이사는 0.5%뿐이라고 밝혔다 ▲공공기관 청렴도 국토부 '최하위'… 통계청·충남 청양군이 1등급을 기록했다 ▲금융당국은 할인·할증제 도입 등 실손보험 개편방안을 발표했다 ▲금융위가 40년 이상 초장기 모기지를 추진한다 ▲'소상공인 전담 금융기관' 탄력… 중기부, 3가지 선택지 놓고 고민을 이데일리가 보도했다. 모든 참여자 수익 공정 분배… '프로토콜경제'는 미래형 협동조합이라고 한국일보가 전했다 ▲과기부는 작년 국내 총연구개발비가 89조로 GDP 대비 세계 2위라고 밝혔다 ▲식약처는 국제표준이 된 'K방역'에 코로나 진단시약이 170개국에 수출됐다고 밝혔다.

▲오늘 사상 첫 검찰총장 징계위… 윤 총장 '절차 중대하자' 불참 가닥을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중징계 땐 윤 총장 불복 소송, 경징계 땐 추미애 법무부장관 입지 흔들… 어떤 결론이 나도 '후폭풍'이 예상된다고 다수 언론이 전망했다 ▲99만원 불기소 세트? 술 접대 검사 면죄부 청탁금지법 논란을 다수 언론이 조명했다 ▲검찰이 '방역방해'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에 징역 5년을 구형했다 ▲헌재는 윤 총장 검사징계법 헌법소원·가처분 신청을 전원재판부에 회부했다 ▲경찰은 사건 피의자 포토라인을 원칙적으로 '금지'한다.

■ 오늘 세계 경제와 우리 기업은

▲'글로벌 증시 과열 상태'… 전문가들 경고가 잇따르고 있다고 조선경제가 1면에 썼다 ▲미국 연방검찰이 페이스북에 반독점 소송을 제기했다 ▲심상찮은 원자재값… 5차 슈퍼사이클 조짐을 파이낸셜뉴스가 1면에서 조명했다.

▲대기업 연말인사에서 1970년대생인 'X세대 임원'이 대거 승진 발탁됐다고 조선일보가 1면에 썼다 ▲네이버·카카오 '미·일 웹툰 1등' 놓고 재격돌을 한국경제가 보도했다 ▲오늘부터 공인전자서명 제도가 폐지되고 민간인증서와 함께 전자서명 경쟁체제에 돌입한다.
덧붙이는 글 필자는 시대정신연구소장으로 이 글은 또바기뉴스(ddobaginews.com)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