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조선의 진리에 맞선 변화!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 수목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에서 강일수 감독(왼쪽에서 세번째)과 배우 박기웅, 차은우, 신세경, 이지훈, 박지현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을 배경으로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 귀천이 있다는 조선의 '진리' 에 맞서며 변화라는 씨앗을 심는 픽션드라마이자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와 반전 모태솔로 왕자 사이의 로맨스 드라마다. 1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 '신입사관 구해령' 조선의 진리에 맞선 변화!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 수목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에서 강일수 감독(왼쪽에서 세번째)과 배우 박기웅, 차은우, 신세경, 이지훈, 박지현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을 배경으로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 귀천이 있다는 조선의 '진리' 에 맞서며 변화라는 씨앗을 심는 픽션드라마이자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와 반전 모태솔로 왕자 사이의 로맨스 드라마다. 1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이정민

 
중종 14년. 동지사는 왕에게 여자 사관, 여사(女史)를 제안한다. 중종은 '요즘 여인들은 글을 모른다'는 핑계를 대고 거절한다. 하지만 만약 그 제안이 받아들여졌다면 어땠을까? 17일 첫 방송을 앞둔 MBC <신입사관 구해령>은 바로 이 상상력에서 출발했다.
 
17일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제작발표회를 열고 그 시작을 알린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여사 구해령(신세경 분)과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로맨스를 그린 퓨전 사극이다. <솔로몬의 위증> 김호수 작가와 강일수 감독, 한현희 감독이 다시 뭉친 작품. 왕세자 이진 역에는 배우 박기웅이, 조정 실세 좌의정의 아들이자 구해령의 사관 멘토가 되는 민우원 역은 배우 이지훈이 맡았다.
 
이야기의 배경은 19세기 조선이다. 중종 실록에서 모티브를 얻은 이야기이지만, 그 배경을 19세기 조선으로 정한 이유에 대해 강일수 감독은 "19세기는 조선의 긴 암흑기가 시작되는 시대다. 만약 이 시기에 조선에 '여자 사관'이라는 변화가 있었다면, 젊은이들은 새로운 세상과 기술에 눈을 뜨고, 여성들은 자신의 삶을 주체적이고 적극적으로 살았다면 어땠을까, 하는 마음에 배경을 19세기로 정했다"고 말했다.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당당함 그 자체 배우 신세경이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 수목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을 배경으로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 귀천이 있다는 조선의 '진리' 에 맞서며 변화라는 씨앗을 심는 픽션드라마이자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와 반전 모태솔로 왕자 사이의 로맨스 드라마다. 1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당당함 그 자체배우 신세경이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 수목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을 배경으로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 귀천이 있다는 조선의 '진리' 에 맞서며 변화라는 씨앗을 심는 픽션드라마이자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와 반전 모태솔로 왕자 사이의 로맨스 드라마다. 1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이정민

 
타이틀롤 구해령 역을 맡은 배우 신세경은 "일반적으로 알고 있던 조선시대 여성들의 삶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기 때문에 예전에 연기했던 사극에서의 연기나, 기존에 알고 있던 역사, 고정 관념 등에서 벗어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배경은 조선인데 행동과 사고는 현대적인 구해령 캐릭터가 자칫 어색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신세경은 "그 모습이 구해령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신세경은 "구해령이라는 인물은 그 시대가 요구하는 가치관과는 다른, 현대에 있는 나를 조선시대로 옮긴 느낌"이라면서 "처음에는 어우러짐에 대해 고민하기도 했지만, 엉뚱하고 삐뚤어진 모습, 시대 배경과 불협화음처럼 느껴지는 모습이 구해령의 모습이라고 생각한다. 그 모습 그대로 연기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얼굴최고! 배우 차은우가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 수목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을 배경으로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 귀천이 있다는 조선의 '진리' 에 맞서며 변화라는 씨앗을 심는 픽션드라마이자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와 반전 모태솔로 왕자 사이의 로맨스 드라마다. 1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얼굴최고!배우 차은우가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 수목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을 배경으로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 귀천이 있다는 조선의 '진리' 에 맞서며 변화라는 씨앗을 심는 픽션드라마이자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와 반전 모태솔로 왕자 사이의 로맨스 드라마다. 1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이정민

 
<신입사관 구해령>을 통해 첫 사극에 도전하는 차은우는 "걱정도 많이 되고 긴장도 많이 된다. 감독님, 선배님들의 도움을 받으며 조언도 많이 받고 성장하고 배워가고 있다"면서 "이림의 고독한 상처와 성장 과정을 표현하려고 한다.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또, 사극 톤에 대해서는 "감독님과 끊임없이 얘기했다. 처음에는 이림이라는 친구가 서툴 수밖에 없는 환경에서 자랐기 때문에 막내 같고 아이 같은 면도 있다가도, 성장하고 해령을 만나면서 사건을 겪고 발전하면서 이림도 멋지고 매력 많은 친구가 된다. 재미있게 지켜봐 달라"고 설명했다.
 
사극 연기 경험이 없는 차은우를 주인공으로 캐스팅한 강일수 감독은 "차은우에게 먼저 제안했는데 본인이 우리를 직접 만나러 와서 '감독님, 촉이 왔다'고 하더라. 그래서 하자고 했다"면서 "본인의 나이, 연기 경력을 볼 때 충분히 잘 소화하고 있다.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입사관 구해령' 이지훈, 깔끔한 남자 배우 이지훈이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 수목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을 배경으로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 귀천이 있다는 조선의 '진리' 에 맞서며 변화라는 씨앗을 심는 픽션드라마이자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와 반전 모태솔로 왕자 사이의 로맨스 드라마다. 1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 '신입사관 구해령' 이지훈, 깔끔한 남자배우 이지훈이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 수목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을 배경으로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 귀천이 있다는 조선의 '진리' 에 맞서며 변화라는 씨앗을 심는 픽션드라마이자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와 반전 모태솔로 왕자 사이의 로맨스 드라마다. 1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이정민

 
'신입 사관' 구해령이 진짜 사관으로 성장하는 데 멘토가 될 민우원 역의 이지훈은 자신의 역할을 "해령과 이림의 사랑에 불을 지피는 장치"라고 표현했다. 그는 "민우원은 강직함이 있는 멋진 캐릭터"라면서 "바른말만 하고, 여사 후배들의 롤모델이 되기도 하는 역할이라 부담스럽기도 했다. 하지만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전작 <리턴>을 통해 강렬한 악역 연기를 선보인 바 있는 박기웅은 이번 작품에서는 성군의 자질을 갖춘 왕세자 이진 역을 맡았다. 박기웅은 "내가 악역을 맡으면 승률이 100%다. 그래서 악역 이미지가 강하지만, 그와 별개로 늘 바른 이야기를 하는 군주 역할을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늘 머릿속에 어떻게 연기해야겠다는 이미지가 있었는데, 이번에 그런 역할을 제안받았다. 늘 꿈꿔왔던 캐릭터를 그대로 연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입사관 구해령' 박기웅, 세자의 향기 배우 박기웅이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 수목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을 배경으로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 귀천이 있다는 조선의 '진리' 에 맞서며 변화라는 씨앗을 심는 픽션드라마이자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와 반전 모태솔로 왕자 사이의 로맨스 드라마다. 1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 '신입사관 구해령' 박기웅, 세자의 향기배우 박기웅이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 수목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을 배경으로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 귀천이 있다는 조선의 '진리' 에 맞서며 변화라는 씨앗을 심는 픽션드라마이자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와 반전 모태솔로 왕자 사이의 로맨스 드라마다. 1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이정민

 
<신입사관 구해령>이 첫 방송되는 17일은 KBS 2TV <저스티스>, SBS <닥터 탐정>이 나란히 첫 전파를 탄다. MBC가 평일 미니시리즈 시간대를 9시로 옮기면서 시청률 정면 대결은 피하게 됐지만, 첫 방송 후 어느 작품이 이슈를 선점할지에는 여전히 관심이 쏠린다.
 
특히 <닥터 탐정>에 출연하는 봉태규, 박진희 등과 전작 <리턴>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박기웅은 "너무 사랑하는 봉태규 형, 이기우 형, 박진희 선배님, 또 다른 채널에는 손현주 선배님도 계시다. 시간대도 작품의 색깔도 다르지 않나. 유일하게 사극이고, 색채도 밝은 만큼 시청률은 우리가 가져가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