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스포츠계의 전설들이 축구라는 이름으로 한데 뭉쳐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이만기(씨름), 허재(농구), 이봉주(마라톤), 양준혁(야구), 여홍철(기계체조), 심권호(레슬링), 진종오(사격), 김동현(이종격투기)이 그 주인공들이다.

18일 오전 서울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는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성치경 CP, 출연진으로는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이만기, 허재, 양준혁, 이봉주, 심권호, 전종오, 김동현이 함께했다. 프로그램은 대한민국 스포츠 1인자들이 전국 축구 고수와의 대결을 통해 조기 축구계의 새로운 전설로 거듭나기 위한 성장 스토리를 담고 있다. 
 

'뭉쳐야 찬다' 스포츠 레전드들이 뭉쳤다!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기자간담회에서 안정환, 김용만, 허재, 이만기, 양준혁 등 출연진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뭉쳐야 찬다>는 '뭉쳐야 뜬다'의 원년 멤버인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이 대한민국 스포츠 전설들과 조기축구팀을 결성해 전국의 숨은 고수들과 대결을 펼치면서 성장하는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이다. 13일 목요일 오후 11시 첫 방송.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기자간담회에서 안정환, 김용만, 허재, 이만기, 양준혁 등 출연진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레전드 스포츠 스타들의 축구 성장기

주성치 감독의 영화 <소림축구>를 연상시키는 안정환호의 선수들의 재능은 남달랐다. 팀에서 남다른 동체 시력으로 주먹을 피하는 UFC 파이터 김동현은 "시력적인 부분이 발달"되었다면서 "공이 왔을 때 대처하는 부분"이 자신의 장점이라고 말했다. '사격 황제' 진종오, 양신이라는 별명을 가진 KBO 레전드 타자 양준혁도 합류했다. 여기에 두 체급에서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레슬링 천재 심권호도 "사람은 잘 잡을 자신이 있었다"며 각자가 자신의 주특기를 앞세워 축구에 적용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뭉쳐야 찬다' 김동현, 쿵푸축구 아닙니다! 이종격투기선수 김동현이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뭉쳐야 찬다>는 '뭉쳐야 뜬다'의 원년 멤버인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이 대한민국 스포츠 전설들과 조기축구팀을 결성해 전국의 숨은 고수들과 대결을 펼치면서 성장하는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이다. 13일 목요일 오후 11시 첫 방송.

이종격투기선수 김동현이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뭉쳐야 찬다' 심권호, 작은거인의 축구도전 전 레슬링 선수 심권호가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뭉쳐야 찬다>는 '뭉쳐야 뜬다'의 원년 멤버인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이 대한민국 스포츠 전설들과 조기축구팀을 결성해 전국의 숨은 고수들과 대결을 펼치면서 성장하는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이다. 13일 목요일 오후 11시 첫 방송.

전 레슬링 선수 심권호가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뭉쳐야 찬다' 이봉주, 증명된 체력왕 전 마라톤 선수 이봉주가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뭉쳐야 찬다>는 '뭉쳐야 뜬다'의 원년 멤버인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이 대한민국 스포츠 전설들과 조기축구팀을 결성해 전국의 숨은 고수들과 대결을 펼치면서 성장하는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이다. 13일 목요일 오후 11시 첫 방송.

전 마라톤 선수 이봉주가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이 중에서도 유독 존재감을 뽐내던 이봉주는 "축구 감각을 잘 익히면 최고의 에이스가 될 가능성이 (내가) 제일 크지 않나"라며 팀 내 에이스 자리에 대한 욕심도 보였다. 마라토너 선수로 지구 네 바퀴 이상의 거리를 뛴 그는 "마라톤과 축구를 접목시켜서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이어 "젊었을 땐 축구를 잘한다는 소리를 들었다"라면서 "풀타임으로 뛸 자신이 있다"고 했다.

하지만 팀의 감독 안정환은 "팀에는 (아직) 에이스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모든 선수가 에이스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안정환은 프로그램 출연진 중 유일한 축구 선수 출신이다. 여기에 MC 3인방 김용만, 김성주, 정형돈이 함께 프로그램의 진행과 팀의 성장을 도울 예정이다.

김용만은 '15년 경력의 조기 축구계 스트라이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예전에 <뭉쳐야 뜬다> 프로그램에서 <뭉쳐야 찬다> 프로젝트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면서 "결국 이 프로젝트를 하게 돼서 기쁘다"며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어 "프로그램 안에는 다양한 캐릭터가 있다"라며 그중에서도 허재를 지목했다. 성치경 CP도 "전 국민들을 즐겁게 해줬던 스포츠 레전드 선수들이라 쉽게 섭외된 사람은 없었지만 그중에서도 허재 감독의 섭외가 가장 어려웠다"고 했다.

허재는 한국 최고의 '농구 대통령'으로 전성기 시절 '농구천재'라는 수식어가 붙은 바 있다. 선수 생활에서 은퇴한 후 지도자로도 활동하며 '호랑이 감독'으로 유명세를 떨쳤다. 허재는 "섭외를 받고 나서 예능에 재능이 있는 것도 아닌데(왜 나를 섭외하려는지 몰랐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안 감독과 예전에 같이 봤던 선수들과 축구를 한다는 시나리오가 좋았기 때문에 추억도 만들 겸 출연을 결심했다"고 더했다.

새로운 출연진 영입 계획은

"공이랑 씨름은 안 맞더라."
"젊었을 땐 축구 잘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50대가 되고 나서 보니까 잘 안되더라."
"야구하고 축구는 달랐다."


레전드 스포츠 스타들의 넘치는 자신감 이면에는 솔직함도 보였다. 자신의 분야에선 최고의 기량을 뽐내던 스포츠 스타였지만 다른 종목인 축구는 쉽지 않았다. 더군다나 이들의 나이는 대부분 40~50대다.

현장에서는 추가 멤버 영입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이에 대해 성 CP는 "당연히 추가 멤버에 대한 계획이 있다"라면서 "교체를 하면서 경기하는 게 축구"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한두 분씩 다치기 시작해서 선수가 모자라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뭉쳐야 찬다' 김성주, 목소리 담당! 방송인 김성주가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뭉쳐야 찬다>는 '뭉쳐야 뜬다'의 원년 멤버인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이 대한민국 스포츠 전설들과 조기축구팀을 결성해 전국의 숨은 고수들과 대결을 펼치면서 성장하는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이다. 13일 목요일 오후 11시 첫 방송.

방송인 김성주가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MC를 맡은 김성주는 "개인적으로 개인적으로 선수로 출전하기보단 경기 중계를 하고 싶다"라고 말하며 자신이 교체멤버 선수로 뛰게 된 경험을 소개했다. 그는 "부득이하게 교체멤버가 없는 관계로 출전했고 맹활약을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김용만도 "다른 종목의 선수들을 영입할까 하는데 스키점프라던지 이런 동계 스포츠 쪽으로 알아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양준혁은 "김세진 선수가 요즘 배구 그만뒀다더라"면서 "그분 골키퍼 시키면 정말 잘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인 야구 하면 선수 출신이 두 명 뛴다"면서 축구 선수 출신의 추가 캐스팅을 주문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제 친구인 신태용 선수도 요즘 놀고 있던데 추천하고 싶다"고 했다. 심권호는 "여자도 되나요?"라면서 여성 선수들을 추천했다. 그는 "핸드볼에 임오경 선수 진짜 파워가 넘치고 웬만한 남자들보다 더 잘할 것이다"며 칭찬했다.

한편 <뭉쳐야 찬다>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