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송골매' 배철수와 구창모 가수가 6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송골매 전국 투어 콘서트 <열망( 熱望)> 기자간담회에서 포옹을 하며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철수와 구창모가 약 40년 만에 함께 무대에 오르는 송골매의 전국 투어는 9월 서울과 부산, 10월 대구와 광주, 11월 인천 등에서 열린다. 또한 송골매는 엑소 수호, 잔나비와 함께 리메이크 음원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 다시 '송골매' 배철수와 구창모 가수가 6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송골매 전국 투어 콘서트 <열망( 熱望)> 기자간담회에서 포옹을 하며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철수와 구창모가 약 40년 만에 함께 무대에 오르는 송골매의 전국 투어는 9월 서울과 부산, 10월 대구와 광주, 11월 인천 등에서 열린다. 또한 송골매는 엑소 수호, 잔나비와 함께 리메이크 음원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 이정민


1980년대 가요계를 상징하는 두 사람, 구창모와 배철수가 다시 뭉쳤다. '전설의 록 밴드' 송골매가 약 40년 만에 콘서트를 통해 팬들을 만나게 된 것.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pLay 스퀘어에서 < 2022 송골매 전국투어 콘서트: 열망(熱望) > 개최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송골매 멤버 구창모, 배철수를 비롯해 송골매 리메이크 음원 프로젝트에 참여한 후배 가수 수호(엑소)와 최정훈(잔나비)이 참석했다.

송골매는 오는 9월 11~1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케이스포)돔에서의 공연을 시작으로 전국 투어 콘서트를 개최한다. 배철수와 구창모는 송골매의 역대급 히트곡을 약 40년 만에 선보일 예정이다.

40년 만에 결합한 이유
 

'송골매' 구창모, 다시 마이크를 구창모 가수가 6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송골매 전국 투어 콘서트 <열망( 熱望)>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철수와 구창모가 약 40년 만에 함께 무대에 오르는 송골매의 전국 투어는 9월 서울과 부산, 10월 대구와 광주, 11월 인천 등에서 열린다. 또한 송골매는 엑소 수호, 잔나비와 함께 리메이크 음원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 '송골매' 구창모, 다시 마이크를 ⓒ 이정민

'송골매' 배철수, 다시 기타를 배철수 가수가 6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송골매 전국 투어 콘서트 <열망( 熱望)>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철수와 구창모가 약 40년 만에 함께 무대에 오르는 송골매의 전국 투어는 9월 서울과 부산, 10월 대구와 광주, 11월 인천 등에서 열린다. 또한 송골매는 엑소 수호, 잔나비와 함께 리메이크 음원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 '송골매' 배철수, 다시 기타를 ⓒ 이정민


"자의 반 타의 반으로 해외에서 20년을 넘게 생활했다. 그래서 국내에서 음악할 수 있는 기회가 없었다. 배철수씨와 연락은 하고 지냈고, 송골매를 꼭 해야 한다고 오래전부터 이야기 해왔다." (구창모)

"1990년에 송골매 9집을 끝으로 저는 라디오 DJ로만 33년째 일하고 있다. 음악을 만드는 것 보다 소개하는 데 집중했다. 다시 무대에 서는 건 생각하지 못했다. 그러다 10년 전 쯤 구창모씨와 만나면서 그가 음악을 하지 않는 것이 아깝다고 생각했다. 본인은 어려워하더라. 그렇다면 송골매 공연을 우리가 더 나이 들기 전에 하면 좋겠다 싶었다." (배철수)


두 사람이 약 40년 만에 결합한 이유다. 이런 연유로 뭉쳤지만 워낙 오랜만에 노래하는 만큼 걱정 또한 컸다. 배철수는 "설렘도 있지만 걱정도 많았다"라며 "예전 팬들이 공연을 보고 실망하시면 어떡하나 싶다. 저희를 오빠라고 불러주셨던 분들이 '창모 오빠도 많이 늙었네'라고 할까봐 걱정이다. 사실 제가 더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구창모는 "20대에 갖고 있던 열정과 열망을 그대로 가져오고 싶다는 뜻으로 콘서트 이름을 열망이라고 지었다"라고 설명하며 "그때의 그림을 다시금 그대로 전달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봤다. 떨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수호와 잔나비의 리메이크
 

수호, '송골매' 사랑하리 엑소 수호가 6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송골매 전국 투어 콘서트 <열망( 熱望)> 기자간담회에서 '모두 다 사랑하리'를 열창하고 있다. 배철수와 구창모가 약 40년 만에 함께 무대에 오르는 송골매의 전국 투어는 9월 서울과 부산, 10월 대구와 광주, 11월 인천 등에서 열린다. 또한 송골매는 엑소 수호와 잔나비와 함께 리메이크 음원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 수호, '송골매' 사랑하리 ⓒ 이정민


송골매는 콘서트와 함께 음원 리메이크 프로젝트 또한 진행한다. 그 주인공은 후배 가수 엑소의 수호와 잔나비(최정훈)다. 수호와 잔나비는 송골매의 '모두 다 사랑하리'와 '세상만사'를 각각 리메이크했는데, 두 사람은 이 곡들을 간담회 무대에서 직접 선보이기도 했다.

무대를 시작하면서 수호는 이 프로젝트에 참여한 이유를 말했다. "무엇보다도 어머니께서 송골매 선생님들의 팬"이라고 밝힌 수호는 "가문의 영광이라 생각하고 프로젝트에 참여했다"라고 말하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잔나비, '송골매'처럼 잔나비가 6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송골매 전국 투어 콘서트 <열망( 熱望)> 기자간담회에서 '세상만사'를 열창하고 있다. 배철수와 구창모가 약 40년 만에 함께 무대에 오르는 송골매의 전국 투어는 9월 서울과 부산, 10월 대구와 광주, 11월 인천 등에서 열린다. 또한 송골매는 엑소 수호와 잔나비와 함께 리메이크 음원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 잔나비, '송골매'처럼 ⓒ 이정민


잔나비 최정훈 역시 노래에 앞서 "워낙 옛날 음악을 좋아하고 더군다나 밴드를 하는 저에게 송골매는 밴드 음악의 전설"이라고 존경을 표하며 "가장 많은 영향을 받은 밴드를 물을 때마다 송골매라고 답했다. 송골매의 무대를 제 두 눈으로 직접 볼 수 있다는 생각에 벅차오른다"라고 밝혔다. 

'송골매'의 마지막 공연?
 

'송골매' 배철수-구창모, 열망으로! 배철수와 구창모 가수가 6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송골매 전국 투어 콘서트 <열망( 熱望)>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철수와 구창모가 약 40년 만에 함께 무대에 오르는 송골매의 전국 투어는 9월 서울과 부산, 10월 대구와 광주, 11월 인천 등에서 열린다. 또한 송골매는 엑소 수호, 잔나비와 함께 리메이크 음원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 '송골매' 배철수-구창모, 열망으로! ⓒ 이정민


사실 이번 콘서트는 송골매라는 이름으로 진행하는 마지막 공연일 가능성이 크다. 마지막이란 언급은 배철수가 한 것인데, 그는 "세상 모든 일은 단정적으로 이야기하는 게 위험하긴 하지만, 현재 제 생각에 저는 이번 투어를 하고 미국 공연을 마치면 더 이상은 음악은 안 하려고 확실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구창모의 생각은 조금 달랐다. 구창모는 "라스트 앨범, 라스트 투어라고 말하는 배철수에게 왜 마지막이냐고 물어보았더니 자기는 송골매의 추억을 가지고 다시 한 번 활동하고 나면 음악을 그만하겠다고 하더라. 알겠다고 했지만 속으로는 '그렇게 안 될 걸'이라고 생각했다"라며 웃어보였다. 덧붙여 "저에게는 마지막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이들은 이번 콘서트를 어떻게 채울 것인지 귀띔했다. 배철수는 "음악이라는 것이 시대가 바뀜에 따라 그 트렌드도 바뀌는데, 그럼에도 저희는 오리지널과 똑같은 편곡으로 연주하고 노래할 것"이라며 "저희와 함께 호흡했던 세대들이 저희와 같이 젊은 시절로 다시 한 번 돌아갔으면 좋겠다. 노래는 그대로 될지 모르겠지만 편곡은 그대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골매' 전설이 후배들과 함께 배철수, 잔나비, 수호, 구창모 가수가 6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송골매 전국 투어 콘서트 <열망( 熱望)>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철수와 구창모가 약 40년 만에 함께 무대에 오르는 송골매의 전국 투어는 9월 서울과 부산, 10월 대구와 광주, 11월 인천 등에서 열린다. 또한 송골매는 엑소 수호와 잔나비와 함께 리메이크 음원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 '송골매' 전설이 후배들과 함께 배철수, 잔나비, 수호, 구창모 ⓒ 이정민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