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수영이 13년 만에 돌아왔다. 1999년 '아이 빌리브'라는 곡으로 데뷔하면서 오리엔탈 발라드라는 장르를 우리에게 선사했던 가수. 그 후로 '스치듯 안녕', '휠릴리', '라라라', '네버 어게인', '덩그러니' 등 수많은 명곡으로 사랑받았던 그다. 

17일 오후 서울 서교동 구름아래소극장에서 이수영의 정규 10집 < SORY(소리) >의 발매를 기념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행사의 진행은 이수영의 '절친' 박경림이 맡았다.

"재데뷔하는 느낌"
 

이수영, 친구 박경림과 함께 이수영 가수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정규 10집 < SORY(소리) >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진행을 맡은 친구 박경림 방송인과 함께 인사를 하고 있다. < SORY >는 2009년 발매된 정규 9집 이후 13년 만에 발표하는 새 정규앨범으로, 기다려준 팬들을 향한 '미안함(Sorry)'이라는 감정을 '목소리(Voice)'에 실어 풀어낸 '이야기(Story)'다.

▲ 박경림-이수영 이수영 가수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정규 10집 < SORY(소리) >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진행을 맡은 친구 박경림 방송인과 함께 인사를 하고 있다. < SORY >는 2009년 발매된 정규 9집 이후 13년 만에 발표하는 새 정규앨범으로, 기다려준 팬들을 향한 '미안함(Sorry)'이라는 감정을 '목소리(Voice)'에 실어 풀어낸 '이야기(Story)'다. ⓒ 이정민


"반갑습니다. 이수영입니다."

너무도 긴 공백기를 버텨냈던 만큼 벅찬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는 듯 이수영은 간담회 내내 눈물을 삼키거나 흘렸다. 울먹이는 가운데 힘겹게 첫 인사를 뱉은 그는 "많이 떨린다. 재데뷔하는 느낌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데뷔 때는 21살이었는데 그때는 사장님이 너무 무서워서 이런 것들을 하나도 느끼지 못하고 무대에 섰다. 지금은 모든 게 다르게 느껴지고 왜 이렇게 눈물이 나는지 모르겠다"라고 덧붙였다.

13년 만에 발표하는 앨범 <소리>를 소개하며 이수영은 "이전 앨범들은 더 잘 하려고 애썼고 그걸 요구받기도 했지만, 이번 앨범은 온전히 내 목소리가 어떤 목소리였는지를 찾아가는 여정이었고 소리에 집중하는 앨범이다"라고 말했다. 

준비기간만 3년이 걸렸을 만큼 긴 시간 이 앨범을 위해 심혈을 기울인 그는 "앨범을 프로듀싱해준 권영찬 작곡가 덕분에 저의 잊고 있었던 소리들, 또 다른 나의 소리들을 찾게 됐다"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쉬지 않고 달리다가 9집을 내고서 제가 시집을 갔다. 공백이 13년이 생길 줄은 몰랐다. 이러저러한 과정 속에서 10집을 꼭 해야만 한다는 생각이 스스로 들었다."

타이틀곡은 안예은이 만든 '천왕성'
 

이수영 이수영 가수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정규 10집 < SORY(소리) >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타이틀곡 '천왕성'을 선보이고 있다. 안예은 가수가 작사와 작곡에 참여한 '천왕성'은 태양과도 같은 특별한 존재의 사랑을 갈구하지만, 그와는 아주 멀찍이 떨어져 있어 찰나의 순간에만 닿게 되는 애절함을 천왕성에 빗댄 곡이다.

이수영 가수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정규 10집 < SORY(소리) >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타이틀곡 '천왕성'을 선보이고 있다. 안예은 가수가 작사와 작곡에 참여한 '천왕성'은 태양과도 같은 특별한 존재의 사랑을 갈구하지만, 그와는 아주 멀찍이 떨어져 있어 찰나의 순간에만 닿게 되는 애절함을 천왕성에 빗댄 곡이다. ⓒ 이정민

이수영 이수영 가수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정규 10집 < SORY(소리) >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타이틀곡 '천왕성'을 선보이고 있다. 안예은 가수가 작사와 작곡에 참여한 '천왕성'은 태양과도 같은 특별한 존재의 사랑을 갈구하지만, 그와는 아주 멀찍이 떨어져 있어 찰나의 순간에만 닿게 되는 애절함을 천왕성에 빗댄 곡이다.

▲ 이수영 ⓒ 이정민


타이틀곡은 '천왕성'으로, 싱어송라이터 안예은이 작사와 작곡을 한 노래다. 한국적인 발라드를 선보여왔던 이수영이기에 안예은 표 국악적 분위기의 노래는 그야말로 '찰떡'처럼 잘 어우러진다. 안예은에게 꼭 곡을 받고 싶었다는 이수영은 "곡을 처음 들었을 때 내가 원하는 걸 정확히 다 표현해주고 있단 생각이 들었고, 특히 가사가 저라는 사람을 이야기해주는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천왕성은 얼음 행성이고 굉장히 멀리 떨어져 있어서 행성이라고 하기에 존재감이 미미하다. 하지만 그 자리에 꾸준히 있었더니 누군가가 알아봐주었다"라며 "한기가 느껴지는 내 삶 속에서 나를 구원해줄 누군가를 찾고 있고, 그것을 나는 영원히 기다리겠다 이런 이야기를 담았다. 내 이야기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천왕성'의 데모를 받았을 때는 랩처럼 빠른 곡이었다는 비하인드도 전했다. 안예은은 몰아치듯 노래하는 이수영의 모습을 상상해서 빠른 곡으로 만들었으나, 이수영의 의견을 반영해 템포를 늦췄다고 한다. 처음에는 회사 직원들이 타이틀곡으로 주저했지만, 이수영이 가이드를 부르게 해달라고 부탁했고 가이드 버전을 듣고는 만장일치로 타이틀로 정했다고 한다. 

많은 뮤지션들의 동참
 

이수영 이수영 가수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정규 10집 < SORY(소리) >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SORY >는 2009년 발매된 정규 9집 이후 13년 만에 발표하는 새 정규앨범으로, 기다려준 팬들을 향한 '미안함(Sorry)'이라는 감정을 '목소리(Voice)'에 실어 풀어낸 '이야기(Story)'다.

▲ 이수영 ⓒ 이정민


요즘 트렌드와 이수영 표 음악이 균형을 맞추는 데 어렵진 않았는지 묻는 기자의 질문이 있었다. 이에 이수영은 "13년 만에 준비하다 보니 그 지점이 정말 고민이었다"라고 답하며 "하지만 현재 활동하는 뮤지션 후배들, 동료들을 믿고 잘 따르면 되겠다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에 말을 잘 듣고 시키는 대로 했다"라며 결과물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을 만든 안예은 외에도 가수 이진아, 멜로망스 정동환, 권순관, 작사가 김이나, 작곡가 김희원 등이 참여했다. 

그렇다면 이수영에게 노래는 어떤 의미이고, 긴 공백기 동안 어떤 마음이었을까. 이 질문에 그는 "노래는 제게 행복이더라. 저를 숨 쉬게 한다"라며 "첫 녹음하는 날 녹음실에 들어가서 정말 오랜만에 녹음하는데 피가 머리 끝에서 발끝까지 한번 확 순환하는 느낌이었다. 너무 행복했다"라고 말했다. 
 
긴 공백기였던 13년 동안 한 번도 음반을 내려는 노력을 안 한 적이 없었다는 이수영. 그는 "대중음악이기 때문에 돈이 없으면 앨범을 내기가 힘든 게 사실"이라고 털어놓으며 "5년 간 적금을 들었던 것을 깨서 이번 앨범을 준비할 수 있었다"라고 귀띔했다.

끝으로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물었고 이에 이수영은 "콘서트를 너무 하고 싶다"라며 간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수영 이수영 가수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정규 10집 < SORY(소리) >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박경림 사회자와 함께 인사를 하고 있다. < SORY >는 2009년 발매된 정규 9집 이후 13년 만에 발표하는 새 정규앨범으로, 기다려준 팬들을 향한 '미안함(Sorry)'이라는 감정을 '목소리(Voice)'에 실어 풀어낸 '이야기(Story)'다.

이수영 가수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정규 10집 < SORY(소리) >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박경림 사회자와 함께 인사를 하고 있다.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