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천재'로 불리는 정동원이 가수로서 본격적인 발걸음을 내디뎠다. 첫 정규앨범을 발매함으로써 '미스터트롯 TOP6'의 정동원이 아닌 솔로가수 정동원으로서 새 시작을 알린 것.   

17일 오후 정동원의 정규 1집 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의 발매를 기념한 온·오프라인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려 그 현장을 전한다.

조영수 "정말 천재라는 생각 들었다"
 

정동원, 호소력 짙은 애절함 정동원 가수가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열린 첫 정규 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 오프라인 쇼케이스에서 더블 타이틀곡 '잘가요 내사랑'을 선보이고 있다.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는 정동원 가수가 1년 반이 넘는 시간 동안 준비한 앨범이자 데뷔 후 처음 발매하는 정규 앨범으로 더블 타이틀곡 '잘가요 내사랑'과 '물망초' 등 12곡이 수록되어 있다.

정동원 가수가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열린 첫 정규 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 오프라인 쇼케이스에서 더블 타이틀곡 '잘가요 내사랑'을 선보이고 있다.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는 정동원 가수가 1년 반이 넘는 시간 동안 준비한 앨범이자 데뷔 후 처음 발매하는 정규 앨범으로 더블 타이틀곡 '잘가요 내사랑'과 '물망초' 등 12곡이 수록되어 있다. ⓒ 이정민


"제가 좋아하는 '미스터트롯'의 조영수 작곡가님이 직접 제 앨범을 프로듀싱 해주셨다. 7개의 신곡을 비롯해 저에게 의미 있는 곡들을 새롭게 편곡한 것들을 담았다."

만남과 이별, 옛 추억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낸 정동원의 첫 번째 정규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에는 총 10곡이 수록됐다. 더블 타이틀곡인 '잘가요 내사랑', '물망초'를 비롯해 '할아버지 색소폰', '우리 동네', '너라고 부를게', '먼 훗날', '소녀여', '육십령', '누가 울어', '천개의 바람이 되어' 등이 담겼다. 두 타이틀곡 모두 조영수의 작품이다.

이 앨범은 정동원이 돌아가신 할아버지에게 바치는 헌정의 의미도 있는 듯하다. 그는 "제게 소중한 추억들을 주시고,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가수로 이 자리에 설 수 있게 해주신 할아버지에게 첫 정규앨범을 선물해드리고 싶었다"라며 "할아버지가 그동안 제게 준 사랑들이 마치 아낌없이 주는 나무처럼 느껴져서 앨범 제목을 그렇게 지었다. 감사하고 사랑한다는 말을 직접 해드릴 순 없지만 노래로 전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잘가요 내사랑'은 소중했던 이들을 떠나보낸 사람들에게 전하는 위로가 담긴 노래로, 이 곡을 녹음하면서 정동원은 "며칠간 계속 불러 힘들었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부르는데 할아버지 생각이 나서 울컥했던 적이 많았다. 가사 전달을 잘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연습을 많이 했다"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타이틀곡 '물망초'도 이별의 정서를 푼 서정적인 노래다. 물망초의 꽃말이 '나를 잊지 말아요'인 만큼 아름다운 멜로디와 가사가 이별을 위로한다. 
 

정동원, 아낌없이 주는 나무들에게 정동원 가수가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열린 첫 정규 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 오프라인 쇼케이스에서 더블 타이틀곡 '물망초'를 선보이고 있다.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는 정동원 가수가 1년 반이 넘는 시간 동안 준비한 앨범이자 데뷔 후 처음 발매하는 정규 앨범이며 더블 타이틀곡 '물망초'는 슬픈 이별을 아름답게 승화시킨 곡이다.

▲ 정동원 ⓒ 이정민


조영수는 영상을 통해 정동원의 앨범 발매를 축하하면서 "동원이가 변성기에 있는데, 변성기의 중학생 친구와 녹음하는 게 나도 처음이라 재미있었다. 음악적으로 정해진 게 있지 않고 많은 가능성을 품고 있어서 녹음할 때마다 놀랐다. 매번 발전하는 모습이 보이더라"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정동원의 강점에 관해서 조영수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에 임하면서 두성, 흉성 등 다른 소리를 내는 걸 보면서 정말 천재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빠른 적응력과 폭넓은 흡수력을 언급했다.

"트로트뿐 아니라 브리티시 팝, 힙합, 댄스, 디스코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앨범에 담겼다. 정동원의 목소리로 해석되는 걸 듣는 재미, 그리고 정동원의 가능성을 느끼는 앨범이 될 것이다." (조영수 프로듀서)

"TOP6 막내 아닌 '가수 정동원'으로 거듭나고파"
 

정동원, 성숙미 더한 소년미 정동원 가수가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열린 첫 정규 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 오프라인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는 정동원 가수가 1년 반이 넘는 시간 동안 준비한 앨범이자 데뷔 후 처음 발매하는 정규 앨범으로 더블 타이틀곡 '잘가요 내사랑'과 '물망초' 등 12곡이 수록되어 있다.

▲ 정동원 ⓒ 이정민


정동원은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5위를 달성한 이후 활발하게 방송에서 노래를 불러왔다. 프로그램이 종영하고 약 1년 6개월간 TOP6의 막내로서 활동해온 것이다. 하지만 이제는 새로운 길에 나섰다. 정동원은 "TOP6의 막내 정동원으로 많이 불렸는데 이제는 가수 정동원으로 거듭나고 싶다"라고 말했다. 

TOP6와 같이 하는 활동을 마치고 혼자서 앨범을 준비하면서 사실 부담감을 꽤 느꼈다고 털어놓은 정동원. 게다가 생각보다 앨범 작업이 너무 어렵기도 해서 힘들었는데 "주변에서 많이 도와주고 응원해줘서 완벽하게 앨범을 준비할 수 있었다"라고 웃어보였다. TOP6 멤버들은 특히 그를 열렬히 응원해줬는데 "장민호는 '네가 할 수 있는 만큼 보여주고 열심히 하라'는 말로, 또한 임영웅은 같이 발성연습을 하면서 '목에 부담이 가지 않도록 하라'고 조언했다"고 한다.

"TOP6 형, 삼촌들이 걱정해줘서 좋았다. 1년 반 동안 함께 활동하면서 배운 것들이 많다. 형, 삼촌들이 가지고 있는 장점들을 제가 쏙쏙 가져와서 혼자 활동할 때도 쓰고 있다. 항상 고맙다."

끝으로 그는 가수 정동원으로서 이루고 싶은 목표를 말하며 쇼케이스를 마무리했다.

"제 소원이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해서 트로피를 받아보는 거다. 1등을 해서 무대 위에서 고마운 분들에게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말해보고 싶다."
 

정동원, 위로와 추억 정동원 가수가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열린 첫 정규 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 오프라인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는 정동원 가수가 1년 반이 넘는 시간 동안 준비한 앨범이자 데뷔 후 처음 발매하는 정규 앨범으로 더블 타이틀곡 '잘가요 내사랑'과 '물망초' 등 12곡이 수록되어 있다.

▲ 정동원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