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센의 칼' 절망 끝에 피어난 희망 임재영 감독과 검비르, 성화연, 김필 배우가 8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사라센의 칼>언론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라센의 칼>은 깊은 상처로 세상을 피해 숨어버린 윤아와 코리아드림을 꿈꾸는 이주노동자 알란의 현실과 희망을 그린 휴먼드라마다. 2018년 서울 서대문구 노동인권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됐으며, 2019년 칼라테이프 국제영화제(호주) 감독상을 수상했다. 1월 개봉.

임재영 감독과 검비르, 성화연, 김필 배우가 8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사라센의 칼>언론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이정민

 
"피부색은 다르지만, 다같은 사람이라고 생각해달라."

외국인 이주 노동자에 대한 편견을 되돌아보게 만드는 영화가 관객들을 찾아온다. 8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건대입구에서 영화 <사라센의 칼> 언론배급 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임재영 감독과 배우 성화연, 김필, 검비르가 참석했다. 

오는 14일 개봉 예정인 <사라센의 칼>은 인적이 드문 유리 공장에서 생활하는 윤아(신지수 분)와 외국인 노동자 알란(검비르 분), 새로 들어온 은지(성화연 분)를 통해 우리 사회의 편견에 대해 고발한다. 영화의 각본, 연출을 맡은 임재영 감독은 사실 20년째 경찰로 일하고 있는 현직 경찰 공무원이다. 그는 "20년간 경찰 생활을 하다 보니 많은 사건들의 발생 원인에 편견이 있더라. 타인에 대한 편견, 나와 다르다는 편견. 그걸 주제로 영화를 만들어 보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영화에는 공장에 불법체류 중인 외국인 노동자들을 적발하기 위해 경찰들이 들이닥치는 장면이 등장한다. 그러나 사장(김필 분)이 경찰에게 돈 봉투를 쥐어주자 상황은 무마된다. 임재영 감독은 지금은 과거에 비해 제도적으로 많이 개선되었지만 "상징적인 의미에서 이 장면을 넣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에 관한 이야기이니, 작품 그 자체로 봐 달라고 강조했다.

"경찰들이 외국인 노동자를 수색하는 장면이 있다. 실제로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이주 노동자 중에서 불법체류자들도 많다. 그런데 현장에는 외국인 노동자가 없으면, 공장이 거의 돌아가지 않는다고 한다. 또한 과거에는 불법체류자를 경찰이 직접 수색하고 수갑을 채웠지만 요즘은 그렇지 않다. 출입국관리소로 연결하고 그리 강압적이지도 않다. 그 분들에게도 한번 더 기회를 주기도 한다. 30일에서 90일 내로 돌아간다는 확인을 받고 풀어주는 식이다.

최근 난방도 안 되는 비닐하우스에서 지내던 외국인 여성 노동자가 돌아가셨다. 플라스틱 용기로 용변을 볼 만큼 열악했다더라. 그런데 기사 댓글을 보다가, 깜짝 놀랐다. 오히려 그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혐오 발언이 더 많더라. 어쩌면 그런 것도 편견이 아닐까 생각했다. 경찰에 대한 영화라기보단, 우리 사회에 관한 이야기이다. 작품 자체로 봐주셨으면 좋겠다."

 

'사라센의 칼' 임재영, 편견에 맞서! 임재영 감독이 8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사라센의 칼>언론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재영 감독은 현직 경찰공무원이다. 
<사라센의 칼>은 깊은 상처로 세상을 피해 숨어버린 윤아와 코리아드림을 꿈꾸는 이주노동자 알란의 현실과 희망을 그린 휴먼드라마다. 2018년 서울 서대문구 노동인권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됐으며, 2019년 칼라테이프 국제영화제(호주) 감독상을 수상했다. 1월 개봉.

임재영 감독이 8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사라센의 칼>언론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재영 감독은 현직 경찰공무원이다. ⓒ 이정민

 
이어 임재영 감독은 영화를 통해 우리 사회에 울림을 주고 싶다고 전했다.

"앞서 소방관을 다룬 영화 <타워>는 조직 내에서도 비난을 많이 받았다. 하지만 <타워> 이후 소방관의 처우가 좋아지고, 소방관이 가져야 할 자세에 대해서도 이야기가 많이 나왔다. 영화의 가치는 그런 것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경찰이지만,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다. 경찰이 반성하는 단편 영화를 만들었다가 상을 받기도 했다. 이런 울림을 통해 (우리 사회에) 더 많은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 믿는다."

임재영 감독을 옆에서 지켜보며 함께 작업한 성화연은 임 감독이 잠을 거의 자지 않을 만큼 열정적으로 영화를 만들었다고 귀띔했다. 그는 "감독님에게 본업이 따로 있으시지 않나. 옆에서 지켜보니, 감독님은 본업에 충실하다. 업무 외 시간에 잠을 안 주무시고 영화를 만들더라. 영화를 정말 사랑하는 분이다. 그런 마음으로, 그런 리더십으로 배우들을 끌어당겼다"고 칭찬했다.
 

'사라센의 칼' 검비르, 한국에 익숙한 씬스틸러 검비르 배우가 8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사라센의 칼>언론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검비르 배우는 네팔 출신이다.  
<사라센의 칼>은 깊은 상처로 세상을 피해 숨어버린 윤아와 코리아드림을 꿈꾸는 이주노동자 알란의 현실과 희망을 그린 휴먼드라마다. 2018년 서울 서대문구 노동인권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됐으며, 2019년 칼라테이프 국제영화제(호주) 감독상을 수상했다. 1월 개봉.

검비르 배우가 8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사라센의 칼>언론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검비르 배우는 네팔 출신이다. ⓒ 이정민

 
극 중에서 외국인 노동자 알란으로 분한 검비르는 실제로 서울시 이주민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고. 그는 영화에서 벌어지는 끔찍한 사건들을 자신이 겪지는 않았지만, 직접 만난 외국인 노동자들에게서 더한 현실을 많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외국인 노동자들을 우리와 똑같은 사람이라고 생각해달라고 호소했다.

"저는 네팔에서 왔다. 2002년에 유학생으로 한국에 왔는데 이삿짐 아르바이트도 해보고 다양한 일자리를 경험했다. 저는 한국 문화와 한국어에 익숙했기 때문에 영화 속 알란처럼 힘들게 일하지는 않았다. 그리고 많은 한국인들에게서 따뜻함과 정을 느끼기도 했다. 그 와중에도 제가 만난 네팔에서 온 노동자 또는 동남아 노동자분들은 여러 사건들을 겪었다고 하더라. 알란보다 더 심한 일들을 겪은 분들도 만날 수 있었다.

지금 한국에 250만 명 넘는 외국인들이 우리와 함께 살고 있다. 한국인처럼 소득세도 내고 지방세도 내고 의료보험도 낸다. 그러나 이러한 사람들에 대한 편견이 많더라. 한국 역시 1960년대부터 독일 등 해외로 일하러 가신 분들이 많다. 현재 저소득 국가에서 우리나라로 오는 사람들도 마찬가지 상황이구나 이렇게 이해해주시면 좋겠다. 피부색은 다르지만 다같은 사람이라고 생각해달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