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곡 메이커로 불리는 블랙아이드필승(최규성, 라도)이 아이돌 그룹을 론칭했다. 이들의 첫 제작 그룹이란 점에서 많은 이들로부터 주목을 받아왔고, 드디어 그 베일을 벗은 것이다. 블랙아이드필승의 1호 그룹은 바로 스테이씨(STAYC)다. 

12일 오후 스테이씨(수민, 시은, 아이사, 세은, 윤, 재이)의 데뷔 싱글 앨범 < 스타 투 어 영 컬처(Star To A Young Culture) >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블랙아이드필승, 무대 뒤집어 놓고 오라
 

'스테이씨' 선한 영향력으로! 그룹 STAYC(스테이씨. 수민, 시은, 아이사, 세은, 윤, 재이)가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데뷔 싱글 < Star To A Young Culture(스타 투 어 영 컬쳐) >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SO BAD(소 배드)'와 수록곡 'LIKE THIS(라이크 디스)'를 선보이고 있다. STAYC(스테이씨)는 프로듀싱팀 블랙아이드필승이 처음으로 자체 제작 및 프로듀싱을 맡은 걸그룹으로, '젊은 문화를 이끄는 스타가 되겠다(Star To A Young Culture)'는 포부를 담고 있다.

▲ '스테이씨' 선한 영향력으로! 그룹 STAYC(스테이씨. 수민, 시은, 아이사, 세은, 윤, 재이)가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데뷔 싱글 < Star To A Young Culture(스타 투 어 영 컬쳐) >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SO BAD(소 배드)'와 수록곡 'LIKE THIS(라이크 디스)'를 선보이고 있다. STAYC(스테이씨)는 프로듀싱팀 블랙아이드필승이 처음으로 자체 제작 및 프로듀싱을 맡은 걸그룹으로, '젊은 문화를 이끄는 스타가 되겠다(Star To A Young Culture)'는 포부를 담고 있다. ⓒ 이정민

 
스테이씨는 블랙아이드필승이 자신들의 회사를 차리고 처음으로 선보이는 그룹이란 점에서도 관심을 받아왔지만, 멤버 중 가수 박남정의 딸이자 배우로 활동한 시은이 속해 있는 팀이란 점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데뷔 앨범명에서부터 블랙아이드필승의 남다른 청사진을 엿볼 수 있다. 젊은 문화를 이끄는 스타가 되겠다는 포부를 담은 < 스타 투 어 영 컬처(Star To A Young Culture) >는 그룹이름의 뜻이기도 하다. 첫 글자를 따면 STAYC가 된다.

먼저 이들은 데뷔 소감을 밝혔다. 6년의 연습생 생활을 거쳤다는 리더 수민은 "드디어 데뷔하는 게 실감나지 않는다"며 벅찬 마음을 드러냈고, 아이사는 "오늘 쇼케이스처럼 큰 무대에 서는 게 처음인데 멤버들과 같이 무대를 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미소 지었다. 

이들이 데뷔곡으로 들고 나온 노래는 '소 배드(SO BAD)'다. 서툰 사랑의 시작이지만 자신의 마음을 숨김없이 말하는 10대의 당당함을 표현한 곡으로, 블랙아이드필승과 전군이 함께 작사·작곡했다.

블랙아이드필승 PD가 오늘 데뷔 무대를 갖는 이들에게 어떤 응원을 보냈을까. 이 질문에 멤버 윤은 "쇼케이스 전에 피디님이 오늘 무대 후회 없이 즐기고, 무대를 뒤집어 놓고 오라고 하셨다"고 답했다. 

"블랙아이드필승 PD님께 저희 스테이씨를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씀 드리고 싶다. 언제 어디서나 겸손하고, 깎으면 깎을수록 정교해지는 스테이씨가 되겠다." (재이)

4세대 케이팝 그룹의 선두주자 되겠다
 

'스테이씨' 당당한 틴프레시! 그룹 STAYC(스테이씨. 수민, 시은, 아이사, 세은, 윤, 재이)가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데뷔 싱글 < Star To A Young Culture(스타 투 어 영 컬쳐) >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SO BAD(소 배드)'와 수록곡 'LIKE THIS(라이크 디스)'를 선보이고 있다. STAYC(스테이씨)는 프로듀싱팀 블랙아이드필승이 처음으로 자체 제작 및 프로듀싱을 맡은 걸그룹으로, '젊은 문화를 이끄는 스타가 되겠다(Star To A Young Culture)'는 포부를 담고 있다.

▲ '스테이씨' 당당한 틴프레시! ⓒ 이정민

'스테이씨' 선한 영향력으로! 그룹 STAYC(스테이씨. 수민, 시은, 아이사, 세은, 윤, 재이)가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데뷔 싱글 < Star To A Young Culture(스타 투 어 영 컬쳐) >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SO BAD(소 배드)'와 수록곡 'LIKE THIS(라이크 디스)'를 선보이고 있다. STAYC(스테이씨)는 프로듀싱팀 블랙아이드필승이 처음으로 자체 제작 및 프로듀싱을 맡은 걸그룹으로, '젊은 문화를 이끄는 스타가 되겠다(Star To A Young Culture)'는 포부를 담고 있다.

▲ '스테이씨' 선한 영향력으로! ⓒ 이정민

 
스테이씨는 전원센터, 전원보컬이라는 수식어를 내세울 만큼 탄탄한 실력과 화려한 비주얼을 뽐낸다. 이들은 평균 연령 18세인 팀인 만큼 '틴프레시(TEEN FRESH)'를 기조로 내세운다. 기존의 걸그룹과는 다른 콘셉트를 선보이겠다는 의도가 담긴 것이다.

수민은 스테이씨가 다른 그룹들과 다른 점이 있다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개성과 매력이 확실하다는 것이다. 노래할 때 파트마다 다양한 분위기와 콘셉트를 만들 수 있어서 다채롭고 풍부한 느낌을 담아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저희 6명은 3년 동안 춤과 안무 등 실력을 위한 연습은 물론이고, 바른 마음을 위한 인성 교육과 다양한 트레이닝을 통해 데뷔를 준비해왔다. 젊은 문화의 중심에 서서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시은)

롤모델로 소녀시대를 꼽은 이들은 "소녀시대 선배님처럼 오랜 시간이 지나도 멤버들끼리 화목하고, 오래가는 팀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시은은 얻고 싶은 수식어에 대해선 '음원강자', '출구 없는 매력', '눈을 뗄 수 없는 스테이씨', '케이팝을 대표하는 스테이씨'라는 수식어를 꼽으며 다양하고 큰 포부를 드러냈다.

하루 평균 14시간을 연습하며 기량을 갈고 닦은 스테이씨는,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차원의 음악으로 K팝 시장을 이끌어갈 4세대 걸그룹이 되겠다는 당찬 바람을 전했다. 
 

'스테이씨' 긴장되는 데뷔무대 그룹 STAYC(스테이씨. 수민, 시은, 아이사, 세은, 윤, 재이)가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데뷔 싱글 < Star To A Young Culture(스타 투 어 영 컬쳐) >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STAYC(스테이씨)는 프로듀싱팀 블랙아이드필승이 처음으로 자체 제작 및 프로듀싱을 맡은 걸그룹으로, '젊은 문화를 이끄는 스타가 되겠다(Star To A Young Culture)'는 포부를 담고 있다.

▲ '스테이씨' 긴장되는 데뷔무대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