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가 복고풍 음악으로 또 한 번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전작인 <회: 래버린스(回: LABYRINTH)>와 <회: 송 오브 더 세이렌(回: Song of the Sirens)>에 이어 '회 시리즈'의 마침표를 찍는 앨범으로 돌아온 것. 

9일 오후 여자친구의 새 정규앨범 < 회: 발푸르기스의 밤(回: Walpurgis Night) >의 발매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회 시리즈의 완결판... 신나는 디스코 장르
  

'여자친구' 찌르고 흔들고 발차기 여자친구(소원, 은하, 예린, 엄지, 유주)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정규앨범 < 回:Walpurgis Night(회:발푸르기스의 밤) >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MAGO(마고)'를 선보이고 있다. < 回:Walpurgis Night(회:발푸르기스의 밤) >은 전작 '回:LABYRINTH(회:래버린스)'와 '回:Song of the Sirens(회:송 오브 더 세이렌)'에 이은 회(回) 시리즈의 완결편으로 멤버들의 앨범 작업 기여도가 더욱 확대된 새 앨범이다.

▲ '여자친구' 찌르고 흔들고 발차기 여자친구(소원, 은하, 예린, 엄지, 유주)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정규앨범 < 回:Walpurgis Night(회:발푸르기스의 밤) >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MAGO(마고)'를 선보이고 있다. < 回:Walpurgis Night(회:발푸르기스의 밤) >은 전작 '回:LABYRINTH(회:래버린스)'와 '回:Song of the Sirens(회:송 오브 더 세이렌)'에 이은 회(回) 시리즈의 완결편으로 멤버들의 앨범 작업 기여도가 더욱 확대된 새 앨범이다. ⓒ 이정민

   
회 시리즈의 마지막인 이번 앨범은 한 소녀가 유혹에 흔들린 끝에 당당한 마녀로 거듭난 모습을 표현했다. 수많은 선택과 유혹을 지난 끝에 타인의 시선이 아닌, 자신만의 관점을 갖고 온전한 나로 서게 된 소녀들의 이야기인 것. 

"우리만의 주체성을 찾은 느낌이다.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게 됐는데 앞으로 어떤 콘셉트에 도전하더라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신비)

타이틀곡은 디스코 장르인 '마고(MAGO)'다. 흥겨운 멜로디가 인상적인 이 곡은 여자친구의 쾌활한 면모를 유감없이 드러내게 하는 노래다. 은하는 "저희 여자친구가 디스코계의 선두주자가 되고 싶다"며 재치 있게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멤버들은 '마고'라는 노래의 포인트를 살리기 위해 타투와 폴댄스 등 다양한 분야에 도전해 뮤비에 그 모습을 담았다. 이는 자신의 욕망에 솔직한 마녀라는 콘셉트에 부응하는, 각자가 맡은 욕망을 표출한 결과물 중 하나다. 

타이틀곡 외에도 솔직한 연애를 하자는 '러브 스펠(Love Spell)', 여자들만의 우정과 연대를 그린 '쓰리 오브 컵(Three of Cups)', 반복되는 일상을 주체적으로 살아가자는 'GRWM' 등이 담겼다. 

엄지는 "이번 정규앨범은 각각의 곡들이 다양한 가운데 서로 조화를 이룬 파르페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비유하며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할 준비가 된 개방적인 그룹이라는 평가를 듣고 싶다"고 야무진 마음가짐을 밝혔다. 

데뷔 후 처음으로 유닛곡 담아
 

'여자친구' 회심의 발차기! 여자친구(소원, 은하, 예린, 엄지, 유주)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정규앨범 < 回:Walpurgis Night(회:발푸르기스의 밤) >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MAGO(마고)'를 선보이고 있다. < 回:Walpurgis Night(회:발푸르기스의 밤) >은 전작 '回:LABYRINTH(회:래버린스)'와 '回:Song of the Sirens(회:송 오브 더 세이렌)'에 이은 회(回) 시리즈의 완결편으로 멤버들의 앨범 작업 기여도가 더욱 확대된 새 앨범이다.

▲ '여자친구' 회심의 발차기! ⓒ 이정민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이번 앨범에 처음으로 멤버들의 유닛곡이 담겼다는 점이다. 예린과 신비가 함께 참여한 '시크릿 다이어리(Secret Diary)', 소원과 엄지가 함께 한 '배러 미(Better Me)', 은하와 유주의 '나잇 드라이브(Night Drive)'이다. 

"어떤 주제를 할까 고민하다가 우리 둘의 우정 이야기를 하기로 했다. 연습생 시절부터 떠올리면서 우리의 감정을 가사로 썼다. 더 단단해지는 느낌이었다." (예린)

이들은 어느새 데뷔 6년차가 됐다. 리더 소원은 "앞만 보고 달렸는데 이제 조금은 여유가 생긴 것 같다"며 "이제는 옆을 둘러보며 나아가고 싶다. 멤버들 6명의 사이가 좋아서 항상 함께 있고 싶고, 우리 멤버들을 만나 정말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며 팀을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곡의 메시지를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을 정도의 여유가 조금은 생긴 것 같다. 앞으로도 꾸준히 신선한 충격을 드리는 그룹이 되고 싶다." (유주)

"계단을 오르듯 차근차근 성장하는 6년이었다. 앞으로도 계속 배우고 성장할 것이다." (신비)

 

'여자친구' 디스코 퀸으로 변신 여자친구(소원, 은하, 예린, 엄지, 유주)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정규앨범 < 回:Walpurgis Night(회:발푸르기스의 밤) >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MAGO(마고)'를 선보이고 있다. < 回:Walpurgis Night(회:발푸르기스의 밤) >은 전작 '回:LABYRINTH(회:래버린스)'와 '回:Song of the Sirens(회:송 오브 더 세이렌)'에 이은 회(回) 시리즈의 완결편으로 멤버들의 앨범 작업 기여도가 더욱 확대된 새 앨범이다.

▲ '여자친구' 디스코 퀸으로 변신 ⓒ 이정민

  

'여자친구' 디스코 마고걸 여자친구(소원, 은하, 예린, 엄지, 유주)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정규앨범 < 回:Walpurgis Night(회:발푸르기스의 밤) >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回:Walpurgis Night(회:발푸르기스의 밤) >은 전작 '回:LABYRINTH(회:래버린스)'와 '回:Song of the Sirens(회:송 오브 더 세이렌)'에 이은 회(回) 시리즈의 완결편으로 멤버들의 앨범 작업 기여도가 더욱 확대된 새 앨범이다.

▲ '여자친구' 디스코 마고걸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