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매의 여름밤' 특별한 앙상블 윤단비 감독(가운데)과 양흥주, 최정운, 박승준, 박현영 배우가 10일 오후 서울 용산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남매의 여름밤> 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남매의 여름밤>은 여름방학 동안 아빠와 함께 할아버지 집에서 지내게 된 남매가 겪는 가족 이야기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4관왕, 제49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 밝은미래상 수상 등 국내외 영화제에서 다수의 상을 수상했다. 20일 개봉.

▲ '남매의 여름밤' 특별한 앙상블 윤단비 감독(가운데)과 양흥주, 최정운, 박승준, 박현영 배우가 10일 오후 서울 용산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남매의 여름밤> 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이정민

 
"각자의 기억을 소환하는 영화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만들게 되었습니다."
 
<남매의 여름밤>을 연출한 윤단비 감독은 10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솔직하게 하고 싶은 이야기를 (영화로) 하는 게 좋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 이야기에 용기를 내서 작업했다"라고 첫 장편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와 소감을 전했다. 
 
오는 20일 개봉하는 <남매의 여름밤>은 옥주(최정운)와 동주(박승준) 남매가 여름방학에 아빠 병기(양흥주)와 함께 할아버지의 2층 양옥집에 이사 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랫동안 만나지 못했던 고모 미정(박현영)까지 집에 머물게 되면서 다섯 식구는 일상을 함께 보낸다. 함께 모여 비빔국수를 먹기도 하고 할아버지 생신을 다 함께 축하하기도 한다.
 
옥주는 이곳에서 고모와 고모부가 싸우는 장면을 목격하기도 하고 엄마를 만나고 온 남동생과 다투기도 한다. 호감 가는 또래 남학생에게 신발을 선물하기도 한다.
 
윤 감독은 "영화를 보고 제 자전적인 이야기라고 보신 분들도 있다. 저와 옥주와 거리감이 가깝긴 했다. 아마 사춘기를 지나면서의 정서가 (옥주에게) 투영되어 있어서 그렇게 봐주신 것 같다"라며 "제가 캐릭터를 온전히 이해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을 때 영화를 만들게 됐다"라고 밝혔다. 
 

'남매의 여름밤' 최정운, 보석같은 신예 최정운 배우가 10일 오후 서울 용산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남매의 여름밤> 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남매의 여름밤>은 여름방학 동안 아빠와 함께 할아버지 집에서 지내게 된 남매가 겪는 가족 이야기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4관왕, 제49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 밝은미래상 수상 등 국내외 영화제에서 다수의 상을 수상했다. 20일 개봉.

▲ '남매의 여름밤' 최정운, 보석같은 신예 ⓒ 이정민

 
영화에서는 옥주와 동주 어린 남매의 이야기도 펼쳐지지만 병기와 미정인 어른 남매들의 이야기도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다. 병기와 미정은 고민을 털어놓기도 하고 연로한 아버지를 걱정하기도 한다.

윤 감독은 "성인 남매의 과거 모습이 어린 남매의 모습일 수도 있고, 어린 남매의 미래의 모습이 어른 남매의 모습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두 남매가 입장은 조금씩 다르지만, 앞으로 이들에게 이 여름방학이 힘이 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남매의 여름밤>은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처음 상영됐다. 당시 한국영화감독조합상 등 4관왕에 올랐다. 윤 감독은 "이 영화가 많은 대중에게 소개되지 않더라도 누군가에게 깊숙이 다가갔으면 하는 마음으로 만들었다"며 "생각보다 많은 관객들이 호응을 해줬고 수상을 하기도 했다. '솔직하게 영화를 만들어보자'라는 생각으로 영화를 만들었는데, 관객들에게 다가갔을 때 정말 큰 용기를 얻었다"고 했다.
 
한편 배우 최정운은 옥주란 캐릭터를 이해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시나리오에 나오지 않은, (영화 속 내용) 이전에 (옥주가) 겪었던 일들을 감독님에게 많이 여쭤봤다"며 "아빠와 고모, 할아버지, 동주, 제일 중요한 엄마의 부재 등 각 인물과의 관계에 대해 오랜 생각을 하면서 옥주를 이해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옥주가 할아버지 집에 들어가면서 애정과 유대감이 생기는 장면이 나오는데, 제가 어릴 때 할아버지에게 느꼈던 감정이어서 공감이 많이 됐다"고 덧붙였다. 
      

'남매의 여름밤' 양흥주, "사진 한 장씩 넘기는 듯한 작품" 양흥주 배우가 10일 오후 서울 용산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남매의 여름밤> 시사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배우 박현영.
<남매의 여름밤>은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4관왕, 제49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 밝은미래상 수상 등 국내외 영화제에서 다수의 상을 받은 작품으로 여름방학 동안 아빠와 함께 할아버지 집에서 지내게 된 남매가 겪는 가족 이야기다. 20일 개봉.

▲ '남매의 여름밤' 양흥주, "사진 한 장씩 넘기는 듯한 작품" 양흥주 배우가 10일 오후 서울 용산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남매의 여름밤> 시사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배우 박현영. ⓒ 이정민


박현영은 "영화를 보면서 과거라는 것이 현재에 영향을 끝없이 미친다는 것을 발견했다"며 "저도 어렸을 때 할머니, 할아버지와의 이별이나 가까운 사람들의 죽음 등 여러 일들을 스쳐 지나가면서 어떤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삶이라는 게 되게 힘들지만 살아볼 만하다' 그리고 기쁨과 슬픔이 어우러져서 이 모든 것들이 아름답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저희 영화는 소소하고 작은 일상들을 모아놨지만 굉장히 눈부시게 아름답다. 이런 것들을 잘 포착한 영화라고 생각한다. (관객들이) 영화를 보고 힘을 얻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