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2: 정상회담' 정우성, 붉어진 눈시울 정우성 배우가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시사회에서 먹먹해진 마음으로 인해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강철비2: 정상회담>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뒤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작품이다.  29일 개봉.

▲ '강철비2: 정상회담' 정우성, 붉어진 눈시울 정우성 배우가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시사회에서 먹먹해진 마음으로 인해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강철비2: 정상회담>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뒤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작품이다. 29일 개봉. ⓒ 이정민

  
"우리 민족이 충분히 불행하지 않았나 싶다. 새로운 희망으로 평화의 길로 가고 싶은 소시민으로서의 소망이 있다."
 

이 말을 하는 배우 정우성의 눈시울은 붉어져 있었다. 23일 오후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아래 <강철비2>)에 출연한 동료 배우들 역시 같은 심경을 밝혔다. 영화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 쿠데타로 세 국가 수반이 북한 핵잠수함에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작품. 양우석 감독이 스토리 작가로 참여한 웹툰 <정상회담: 스틸레인3>를 원작으로 한다.
 
현장엔 배우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 그리고 양우석 감독이 참석했다.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 역의 정우성은 "남북 분단 후 시간이 지났는데 현실은 바뀌지 않은 것이 분명하다"며 벅차오르는 감정을 추스르는 모습을 보였다.
 
북 위원장 조선사 역의 유연석은 "세 명의 국가 정상들이 공개 석상이 아닌 골방에 있을 때 어떤 이야기를 주고받고 어떤 해프닝이 있을지에 대해 각 나라의 힘의 논리에 비유해 잘 그려주신 것 같다"고 만족한 심경을 드러냈다.

최근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로 큰 인기를 구가한 그는 "근래 드라마를 보신 시청자분들이 어색해하실 수 있겠지만 한편으론 새롭게 느낄 것이다. 저 역시 자신이 새롭게 느껴졌다"고 출연 소감을 덧붙였다. 
 

'강철비2: 정상회담' 양우석, 시대상 담은 스토리텔러 양우석 감독이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시사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강철비2: 정상회담>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뒤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작품이다.  29일 개봉.

▲ '강철비2: 정상회담' 양우석, 시대상 담은 스토리털러 양우석 감독이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시사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강철비2: 정상회담>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뒤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작품이다. 29일 개봉. ⓒ 이정민

 
쿠데타의 주축인 호위총국장 역의 곽도원은 "관객들이 이 영화를 보고 어떤 말씀을 나누실까에 대한 호기심 때문에 출연했다"라며 "이 인물을 악역으로 해석하기 보단 다른 인물과 신념이 다른 것으로 생각하며 연기했다. 묵직하게 균형을 잡는 역할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냥 심각한 내용 일색은 아니었다. 영화는 중간중간 유머 코드가 삽입돼 나름의 숨 쉴 구멍이 있었다. 유연석과 미국 대통력 역을 맡은 할리우드 배우 앵거스 맥페이든의 조합에서 그런 유머가 등장한다. 유연석은 "가장 어린 지도자이자 자신의 잠수함에 갇힌 지도자로 나오는 재미있는 설정이 있었다"고 말하자, 정우성이 "한 놈은 담배 피우고 한 놈은 방귀를 뀌는 상황이 있었는데 앵거스가 진짜 방귀를 뀌어서 연기를 할 필요도 없었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유머 설정에 양우석 감독은 "어려운 이야기지만 쉽게 다가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라며 "별거 아닌 것들로도 풍자와 해학을 통해 협상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 10년간 웹툰과 영화로 남북 관계 소재 이야기를 해오고 있는 양 감독은 "<변호인>이라는 작품으로 우연히 연출을 시작했는데 한국 영화에서 어떤 역할을 해야 할까 고민하다가 세상이 필요로 하는 이야기에 초점을 맞춰야겠다 싶었다"며 "30년 전 냉전체제가 붕괴된 이후에도 한반도만 유일하게 냉전으로 남아있다"라고 연출 의도를 설명했다.
 
"한반도가 갈 수 있는 길은 크게 네 가지라 생각한다. 전쟁, 협상을 통한 비핵화, 아니면 북한 체제의 붕괴 혹은 대한민국의 핵무장이다. 사실 <강철비1>과 <강철비2>를 보여드린 건, 이 네 가지 길을 시뮬레이션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두 작품 모두 전쟁과 상호 핵무장에 대한 이야기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린 평화체제로 가야 한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 (양우석 감독)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은 오는 29일 개봉한다.
 

'강철비2: 정상회담' 동북아 전체로 커진 스케일 양우석 감독(왼쪽에서 두 번째)과 정우성, 유연석, 곽도원 배우가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강철비2: 정상회담>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뒤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작품이다.  29일 개봉.

▲ '강철비2: 정상회담' 동북아 전체로 커진 스케일 양우석 감독(왼쪽에서 두번째)과 정우성, 유연석, 곽도원 배우가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강철비2: 정상회담>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뒤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작품이다. 29일 개봉. ⓒ 이정민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