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 새롭게 태어나는 뷰티! 배우 주상욱, 김보라, 변정수, 이태환, 한다감이 3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드라마 <터치>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주상욱, 김보라, 변정수, 이태환, 한다감이 3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드라마 <터치>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이정민

 
민낯에서 풀메이크업까지의 과정을 보여주는 뷰티 메이크업 드라마가 나왔다.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채널A 새 금토 드라마 <터치>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민연홍 PD와 배우 주상욱, 김보라, 이태환, 한다감, 변정수가 참석했다.
 
드라마 <터치>는 빚쟁이 실업자로 전락한 메이크업 아티스트와 아이돌 데뷔에 실패한 연습생이 만나 새로운 꿈을 찾아가는 '밀착 뷰티 로맨스'를 담고 있다.
 
민연홍 PD는 "그동안 메이크업이 잠깐씩 등장한 드라마는 있었지만 이렇게 전면적으로 메이크업 아티스트의 삶을 다룬 드라마는 처음일 것"이라면서 "메이크업 세계를 깊이 있게 다루기 위해 오랜 사전 조사를 했으며 캐릭터 연구에도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뷰티 메이크업의 세계
  
드라마 <터치>에는 뷰티 관련 다양한 팁들이 담겨 있을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각광받는 국내 뷰티 산업에 대해서도 보여준다. 민 PD는 "실제 국내 뷰티 산업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들을 보는 재미를 느끼실 것"이라면서 "뷰티 관련 전문가들의 자문을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배우 주상욱은 대한민국 뷰티계에서 가장 핫한 메이크업 아티스트 차정혁을 연기한다. 그는 "메이크업 아티스트라는 직업이 매력적으로 느껴져서 작품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차정혁은 완벽한 프로라고 불리며, 실력 없는 이들은 거들떠보지도 않는 오만함으로 악명 높은 인물이다.
  

주상욱, 새끼손가락 마술사 배우 주상욱이 3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드라마 <터치>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주상욱이 3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드라마 <터치>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이정민

 
주상욱은 "의학 드라마에서는 수술, 사극 드라마에서는 전쟁, 메이크업 드라마에서는 섬세한 '터치'를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면서 "평소 메이크업은 자주 받아왔지만 남에게 해보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캐스팅이 확정된 이후 연기 연습을 위해 자신의 아내 차예련에게 도움을 청했다는 주상욱은 "메이크업하는 손 동작을 연습하기 위해 아내의 얼굴을 빌렸다"고 설명했다.
 
드라마는 메이크업 전후의 모습을 단순히 보여주는 것에 그치지 않고 과정까지 담아낼 예정이다. 여기에는 대부분 실제 메이크업에 종사하는 프로 직업인의 손길과 자문이 들어갔다고 한다. 민 PD는 "저희 드라마의 하이라이트는 메이크업을 하는 과정을 상세히 담은 장면들"이라면서 "화장품 광고들을 보며 촬영 감독님과 많은 고민을 거쳐 촬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어 "민낯에서 풀메이크업까지의 과정을 모두 담은 장면들이 많다"면서 "시청자들이 참고할만한 메이크업 포인트들도 많이 담겨 있다"고 강조했다.
 
변정수는 "파리에서 처음 대본을 받자마자 오시은 역은 꼭 내가 해야만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한국에 돌아오자마자 바로 감독님을 만나 뵙고 내 생각을 전했다"고 말했다. 극 중에서 오시은(변정수 분)은 오뷰티샵의 대표이자 최고의 메이크업 실력자다.   

변정수, 포인트는 노란 장화 배우 변정수가 3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드라마 <터치>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변정수가 3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드라마 <터치>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이정민

 
메이크업 아티스트 역을 맡은 다른 배우들은 메이크업 전문가의 손을 대역으로 쓰며 촬영했지만 변정수는 대부분의 메이크업 장면들을 대역 없이 촬영했다. 변정수는 "처음에는 '제가 한 번 해봐도 될까요'라고 말하고 직접 해보다가 나중에는 계속해서 대역 없이 촬영하게 되었다"면서 "80% 정도는 제가 직접 했다"고 자부했다.
 
아이돌 연습생, 톱스타 배우의 삶을 엿보다
 
메이크업을 소재로 다뤘지만 드라마에는 아이돌 연습생과 톱스타 배우들의 삶도 담겨 있다.
 
예쁜 외모이지만 2% 부족한 매력으로 10년 차 아이돌 연습생 신세를 벗어나지 못한 한수연 역은 배우 김보라가 맡았다. 한수연은 피나는 다이어트는 물론 혹독한 연습생 기간도 버텨내며 꿈을 향해 달려왔지만 뜻밖의 사건으로 회사로부터 퇴출된다. 우연히 메이크업 어시스턴트 면접을 보게 된 그녀는 새로운 자신의 적성과 꿈을 찾게 된다.
  

김보라, 아이돌처럼 배우 김보라가 3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드라마 <터치>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김보라가 3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드라마 <터치>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이정민

 
김보라는 "여태껏 보여주지 못한 통통 튀는 모습들을 한수연 캐릭터를 통해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10년 차 아이돌 연습생을 연기하기 위해 참조한 아이돌 그룹이 있냐는 질문에 김보라는 "모모랜드를 보며 연기 연습을 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춤을 잘 못 추기 때문에 아이돌 표정이라도 잘 따라해야겠다고 생각해 표정 연기에 특히 중점을 두고 영상을 챙겨봤다"고 답했다.
 
톱스타 여배우 출신의 재벌 사모님 백지윤 역은 배우 한다감이 맡았다. 그는 "재미있는 캐릭터가 많이 등장해 드라마를 보는 재미가 쏠쏠할 것"이라면서 "메이크업 소재의 드라마인 만큼 시각적으로도 화려한 장면들이 많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청량한 소년미와 남자다운 매력을 가진 한류스타 강도진 역은 배우 이태환이 맡는다. 그는 길거리 캐스팅으로 회사에 들어와 짧은 연습생 생활 후 인기 연예인의 길을 걷게 된다. 누구보다 성공은 빨랐지만 그만큼 오만하고 철없는 생각들을 가진 인물이다.
 
이태환은 "톱스타 역을 맡으면서 부담이 많이 됐다"면서 "개구쟁이처럼 톱스타를 연기하려고 생각하면서 주변을 살펴보니 그 캐릭터가 주상욱 선배님과 같았다. 옆에서 지켜보면서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드라마는 오는 3일부터 매주 금, 토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