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 인간들' 화이팅! 오진석 감독(가운데)과 배우 구원, 김슬기, 오연서, 안재현이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2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 '하자있는 인간들' 화이팅!오진석 감독(가운데)과 배우 구원, 김슬기, 오연서, 안재현이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2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이정민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의 만남?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이 시청자들과 만날 준비를 마쳤다.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사옥에서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오진석 PD를 비롯해 배우 오연서(주서연 분), 안재현(이강우 분), 김슬기(김미경 분), 구원(이민혁 분) 등이 참석했다.

드라마는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아간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연출을 맡은 오진석 PD는 드라마에 대해 "제목 그대로 '하자' 있는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라면서 "유쾌하고 따뜻한 명량 순정만화를 만들었으니 가벼운 마음으로 봐 달라"라고 당부했다. 
 
편견에 대한 고민 담은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김슬기, 오늘도 귀요미 배우 김슬기가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2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 '하자있는 인간들' 김슬기, 오늘도 귀요미ⓒ 이정민

  

'하자있는 인간들' 구원, 긴장되는 순간 배우 구원이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2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 '하자있는 인간들' 구원, 긴장되는 순간ⓒ 이정민

 
안재현이 맡은 신화푸드 재벌 3세 이강우는 15년 전 못생기고 뚱뚱한 외모 때문에 서연에게 차이고 도피성 유학을 떠난 인물이다. 안재현은 이강우 캐릭터에 대해 "트라우마에 시달려서 외적인 요소들을 다 바꾸었지만 단 한 가지 바뀌지 않은 건 순수성"이라면서 "이강우가 가진 순수함을 표현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강우에게 트라우마를 안겨준 신화고 계약직 체육교사 주서연 역은 배우 오연서가 맡았다. 오연서는 자신의 배역에 관해 "당차고 의리 있고 불의를 참지 못하는 인물"이라면서 "내가 굉장히 닮고 싶은 사람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극 중 주서연이 갖고 있는 '꽃미남 혐오증'에 대해 "잘생긴 사람은 성격이 이상하고 이기적일 거라는 편견을 가지고 있는 캐릭터"라면서 "점점 그것들이 편견이었다는 것을 깨달아 간다"고 설명했다.
  
신화푸드의 장손이자 신화고 보건 교사 이민혁 역은 배우 구원이 연기한다. 극 중 이민역은 완벽한 외모와 스펙 그리고 성격까지 착한 인물로 거짓말을 못하는 '하자'를 가지고 있다. 드라마에서 삼각관계의 중심축을 맡은 그는 이강우와 주서연 사이에서 다양한 에피소드를 보여줄 예정이다. 구원은 "(이민혁은 자신이) 정해놓은 틀이 많고 스스로에게 갇혀 사는 사람"이라면서 "저의 '하자'를 너그럽게 봐주시면서 '나의 하자 또한 괜찮을 것'이라는 위로를 받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자가 들어간 직업의 남자에게 시집가는 것을 목표로 살아가는 신화고 국어 교사 김미경은 배우 김슬기가 맡았다. 김슬기는 "멋진 남자를 만나 '취집'하고 싶어 하는 '하자'를 가지고 있는 캐릭터"라면서 "주서연과 오래된 우정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 PD는 이외에도 드라마에 등장하는 다양한 인물들을 통해 사회에 만연한 편견들을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동성애에 대한 사회의 편견들도 다루게 될 것이라고 밝힌 오 PD는 "소수자에 대한 이야기를 코미디 장르로 희화화하려는 의도는 없다"면서 "처음 드라마를 봤을 때 그런 오해를 하실까 봐 꼭 이 자리를 빌려 말하고 싶었다.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배우 안재현의 복귀 
 

'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 땀나는 조심스런 무대 배우 안재현이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서 흐르는 땀을 닦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2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 '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 땀나는 조심스런 무대ⓒ 이정민


한편 배우 구혜선과의 파경 논란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선 배우 안재현에 대한 기자들의 관심이 뜨거웠다. 이혼 소송 후 첫 공식 석상에 선 느낌이 어떻냐는 질문에 안재현은 "제 개인사를 통해서 불편함을 느꼈을 시청자분들과 드라마에 관련된 많은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지금도 제가 이번 드라마에 폐를 끼치는 것이 아닐까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이곳에 앉아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실제 본인의 성격과 관련한 편견과 오해를 묻는 질문에 "저도 굉장히 차가운 외모를 가지고 있어서 시크하게 보실 수도 있다"면서 "겉모습은 나빠 보이지만 사실 속은 전혀 그렇지 않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드라마는 27일 오후 8시 55분부터 매주 수, 목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