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인조 걸그룹 파나틱스가 가요계에 정식으로 데뷔했다.

눈에 띄는 멤버는 지난해 Mnet <프로듀스48>에 출연해 주목받은 도아다. 도아를 중심으로 채린, 지아이, 도이, 시카, 윤혜까지 6명의 멤버가 한 팀을 이뤄 첫 번째 미니앨범 < THE SIX >를 발매했다. 이들의 데뷔 쇼케이스가 6일 오후 서울 청담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렸다. 

한국+대만+중국 멤버의 결합
 

'파나틱스' 변화무쌍한 활력 걸그룹 파나틱스(FANATICS)가 6일 오후 서울 청담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데뷔 앨범 < THE SIX(더 식스) > 발매 쇼케이스에서 매일이 일요일이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표현한 타이틀곡 'SUNDAY'와 수록곡 '팔로우 미'를 선보이고 있다. 무언가에 열정적인 사람을 뜻하는 단어 FANATIC(파나틱)에서 탄생한 파나틱스는 도아, 윤혜, 도이, 채린, 그리고 해외 멤버 시카와 지아이로 구성된 6인조 걸그룹이다.

▲ '파나틱스' 새로운 출발걸그룹 파나틱스(FANATICS)가 6일 오후 서울 청담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데뷔 앨범 < THE SIX(더 식스) > 발매 쇼케이스에서 매일이 일요일이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표현한 타이틀곡 'SUNDAY'와 수록곡 '팔로우 미'를 선보이고 있다.ⓒ 이정민


"무언가에 굉장히 열정적인 사람을 뜻하는 단어 '파나틱'(fanatic)에서 영감을 받아 '파나틱스'로 그룹명을 정했다. 많은 분들이 저희의 '파나틱'이 되어주셨으면 좋겠다." (도아)

팀명을 소개한 도아는 "정식으로 데뷔할 수 있게 돼 설렌다"고 소감을 말하며, 재치 있게 "이렇게 데뷔를 하게 되었으니 신인상 한 번 타봐야 하지 않겠습니까"라고 웃으며 포부를 밝혔다. <프로듀스48>이 끝난 후 도아는 윤혜와 지아이와 함께 셋이서 유닛그룹 플레이버로 먼저 활동하기도 했다. 

이 경험에 관해 도아는 "데뷔 전에 유닛 활동으로 많은 경험을 하면서 스펙트럼, 역량을 넓힌 것 같다"며 "팀 멤버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기뻤고, 더 성장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함께 활동한 윤혜는 "그때 저희가 '밀크쉐이크'라는 아주 귀여운 곡으로 활동했는데, 이번엔 6명 다 같이 활동하게 돼서 더 든든하다"고 말했다. 

팀에는 외국인 멤버들도 포함돼 있다. 지아이는 대만, 시카는 중국 출신이다. 지아이는 "댄스 학원을 다니다가 지금 회사 직원 분들을 만나서 오디션을 봤고, 이렇게 데뷔하게 됐다"고 멤버가 된 배경을 밝혔고, 시카는 "저는 JYP엔터테인먼트에서 3년 정도 연습생 생활을 했는데, 그때 인연을 맺은 분들과 다시 연락이 닿아서 파나틱스로 데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한국인 멤버들의 도움 덕분에 한국어를 매일 열심히 배우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도아 그룹' 아닌 '무지개 그룹' 되고 싶어

 

'파나틱스' 도아, 드디어 데뷔! 걸그룹 파나틱스(FANATICS)의 도아가 6일 오후 서울 청담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데뷔 앨범 < THE SIX(더 식스) > 발매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무언가에 열정적인 사람을 뜻하는 단어 FANATIC(파나틱)에서 탄생한 파나틱스는 도아, 윤혜, 도이, 채린, 그리고 해외 멤버 시카와 지아이로 구성된 6인조 걸그룹이다.

▲ '파나틱스' 도아, 드디어 데뷔!ⓒ 이정민

  
파나틱스는 앞서 말했듯 도아의 얼굴이 가장 많이 알려져서 '도아 그룹'으로 불리기도 한다. 그에 앞서 2016년 <프로듀스101> 시즌1에는 멤버 채린이 출연해 도전을 펼치기도 했다. 채린은 "그때보다 더 성장한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당차게 말했다. 

"각자 역량이 훌륭한 멤버들이 모였으니, 여러 가지 색깔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앞으로 '무지개 그룹'이라는 수식어를 얻을 수 있다면 좋겠다. 파나틱스는 6명이 모였을 때 가장 시너지가 좋은 그룹이다."

파나틱스의 이번 데뷔 앨범명은 < 더 식스(THE SIX) >다. 6인조로 첫 인사를 건넨다, 혹은 6인의 시너지와 매력을 보여주겠다는 의미를 지닌다. 타이틀곡은 '선데이(SUNDAY)'로, 매일이 일요일이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상상력을 보태 풀어낸 여름 분위기의 트로피컬 곡이다. 도이는 "올 여름 이 노래를 들으시면서 밝은 기운을 얻으셨으면 한다"고 말하며 웃어보였다. 

롤모델은 소녀시대
   

'파나틱스' 열정 가득한 소녀들 걸그룹 파나틱스(FANATICS)가 6일 오후 서울 청담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데뷔 앨범 < THE SIX(더 식스) > 발매 쇼케이스에서 매일이 일요일이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표현한 타이틀곡 'SUNDAY'와 수록곡 '팔로우 미'를 선보이고 있다. 무언가에 열정적인 사람을 뜻하는 단어 FANATIC(파나틱)에서 탄생한 파나틱스는 도아, 윤혜, 도이, 채린, 그리고 해외 멤버 시카와 지아이로 구성된 6인조 걸그룹이다.

▲ '파나틱스' 새로운 출발ⓒ 이정민

  

'파나틱스' 새로운 출발 걸그룹 파나틱스(FANATICS)가 6일 오후 서울 청담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데뷔 앨범 < THE SIX(더 식스) > 발매 쇼케이스에서 매일이 일요일이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표현한 타이틀곡 'SUNDAY'와 수록곡 '팔로우 미'를 선보이고 있다. 무언가에 열정적인 사람을 뜻하는 단어 FANATIC(파나틱)에서 탄생한 파나틱스는 도아, 윤혜, 도이, 채린, 그리고 해외 멤버 시카와 지아이로 구성된 6인조 걸그룹이다.

▲ '파나틱스' 새로운 출발ⓒ 이정민

 
이들은 롤모델을 묻는 질문에 주저 없이 소녀시대를 꼽았다. 윤혜는 "소녀시대 선배님들처럼 멋진 음악을 멤버들 다함께 오래 오래 들려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이들의 활동 목표는 무엇일까. 이 질문에 파나틱스 멤버들은 "많은 분들이 파나틱스라는 저희 팀 이름을 기억해주시면 좋겠다"며 "보다 구체적인 목표는 저희가 스스로 정하기 보다는 저희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의 의견에 맡기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한 가지 흥미로운 요소를 말하자면, 이들의 소속사 에프이엔티가 "파나틱스는 멤버 구성이 자유로운 그룹"이라고 소개한 점이다. 이번 활동 이후에 멤버가 추가될 수도, 줄어들 수도 있다는 점이 독특해 보인다.
  

'파나틱스' 첫 인사! 걸그룹 파나틱스(FANATICS)가 6일 오후 서울 청담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데뷔 앨범 < THE SIX(더 식스) > 발매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무언가에 열정적인 사람을 뜻하는 단어 FANATIC(파나틱)에서 탄생한 파나틱스는 도아, 윤혜, 도이, 채린, 그리고 해외 멤버 시카와 지아이로 구성된 6인조 걸그룹이다.

▲ '파나틱스' 첫 인사!ⓒ 이정민

 

'파나틱스' 첫 인사! 걸그룹 파나틱스(FANATICS)가 6일 오후 서울 청담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데뷔 앨범 < THE SIX(더 식스) > 발매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무언가에 열정적인 사람을 뜻하는 단어 FANATIC(파나틱)에서 탄생한 파나틱스는 도아, 윤혜, 도이, 채린, 그리고 해외 멤버 시카와 지아이로 구성된 6인조 걸그룹이다.

▲ '파나틱스' 첫 인사!ⓒ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