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이지은, 천년묵은 아름다움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 작품이다. 13일 토요일 오후 9시 첫 방송.

▲ '호텔 델루나' 이지은, 천년묵은 아름다움배우 이지은(아이유)이 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 작품이다. 13일 토요일 오후 9시 첫 방송.ⓒ 이정민

가수 겸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 이어 선택한 차기작 <호텔 델루나>로 또다시 '인생작' 갱신을 노린다.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tvN 새 주말 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오충환 감독과 배우 이지은(장만월 역), 여진구(구찬성 역), 신정근(김선비 역), 배해선(최서희 역), 표지훈(지현중 역), 강미나(김유나 역)이 함께했다.

드라마는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여진구)이 운명적인 사건으로 인해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된 뒤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 장만월(이지은)과 함께 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판타지+호로+로맨스'를 담고 있다. 
 
오충환 감독은 "여름에 보시기에 재미있으면서도 무섭기도 하고 또 설레기도 할 것"이라고 드라마를 소개했다. 이어 "70분 안에 재미와 함께 공감하고 힐링이 되는 이야기들도 담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무서운 장르를 못 보시는 분들도 볼 수 있다"면서 "순간 무섭다가 묘하게 그 귀신에게 애착을 가지게 되는 스토리"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무서운 장르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가끔 깜짝 놀랄 수 있는 장면이 있으니 아쉽지만 부족하더라도 이해해달라"라고 전했다.

오 감독은 "귀신 세계관이 공존하는 세상이라 각각 귀신의 톤과 세세함을 보여줬다"면서 "귀신이라서 하얀 소복만 입힌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배우 이지은만을 위해 존재하는 캐릭터, 장만월
  

'호텔 델루나' 오충환 감독 오충환 감독이 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에서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 작품이다. 13일 토요일 오후 9시 첫 방송.

▲ '호텔 델루나' 오충환 감독오충환 감독이 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에서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이정민

 
"이지은씨가 아니면 (드라마를) 하지말자는 이야기도 했다."
 
오 감독은 <호텔 델루나>가 굉장히 오래전부터 단계적으로 준비된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주인공 장만월 캐스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지은에게 무한 신뢰를 보냈다. 그는 "아이유씨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외관상의) 화려함이 있지만 이면에 쓸쓸함도 (함께 가지고) 있는 캐릭터"라며 "실제 촬영장에서 만났을 때도 굉장히 선택을 잘했구나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지은은 "호텔 델루나 시놉시스가 들어왔는데 나한테 이 역할(장만월)이 들어 온 게 맞나 싶을 정도로 (장만월은) 강렬하고 강인하면서 사연이 많은 인물이었다"라며 "이런 좋은 캐릭터를 왜 저한테 주시는 건지에 대해서 꼼꼼하게 여쭈어보고 그랬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작가님이 해주신 말이 아직도 기억이 난다"라며 홍자매(홍정은, 홍미란) 작가가 자신에게 '지은씨 고민이 되는 건 알겠는데 이렇게 좋고 멋있는 캐릭터가 오면 잡아보는 게 어떠세요?'라고 조언했다고 밝혔다.
 
주인공 장만월은 껍데기는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천년도 넘게 묵은 노파가 속에 들어앉은 듯 쭈글쭈글하게 못난 성격에 괴팍하고, 심술 맞고, 변덕마저 심한 호텔 사장이다.

이지은은 장만월 캐릭터에 대해 "누군가는 저를 까부는 사람으로, 또는 얌전한 사람으로 보기도 하는데 이런 점을 연기로 가감 없이 보여주는 게 어떨까 한다"라며 배역에 대한 포부를 내비쳤다. 그러면서 "이전에 이미지들을 버린다기보단 그것들도 가지고 가면서 못 보여준 모습도 보여드릴 수 있는 종합선물세트를 준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작품 <나의 아저씨>에서 이지안을 연기하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더욱 명확하게 다졌다. 이날 현장에서 '차기작을 선택하는 텀이 빠른 것 아니냐'는 질문이 나오자, 이지은은 "주변에서 <나의 아저씨>가 인생작이라는 호평을 많이 해주셔서 감사했다"면서 "(이번 드라마는) 이런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는 걱정이 있어서 차기작이 오래 걸리지 않을까 하던 차에 행운처럼 찾아온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국민 남동생 여진구와 호흡 맞춰... 아이돌 가수 출신 배우들도 가세
 
이지은과 '호로맨스(호러+로맨스)'를 맞출 상대 구찬성 역은 여진구가 맡는다. 그는 강박, 결벽, 집착 등 모두 갖춘 자기관리가 철저한 완벽주의자 구찬성 역을 연기한다. 그는 귀신을 무서워하지만 귀신 전용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으로 일하게 되는 인물이다.
 
여진구는 "저는 사실 급하게 준비를 해야하는 상황이었다"면서 "<왕이 된 남자> 촬영을 하던 때 합류해서 제가 혹시 부족한 모습을 보일까봐 더 열심히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지은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장만월 역에 몰입하고 계셔서 배우 호흡에 대해서는 걱정이 되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지은도 "진구씨가 캐스팅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너무 든든하고 기뻤다"면서 "감독님이 진구씨가 복덩이라고 말하셨는데 그 말처럼 모든 부분이 정말 술술 잘 풀렸고 현장에서도 그가 모든 사람들에게 좋은 에너지가 되었다"고 말했다. 오 감독도 "여진구씨가 어렸을 때 촬영장에서 처음 봤는데, 심성이 바르고 착하다는 생각이 드는 사람이다. 촬영 내내 너무 행복했다"라고 덧붙였다.
  

'호텔 델루나' 이번 주 토요일 오픈! 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신정근, 배해선, 여진구, 이지은, 표지훈, 강미나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 작품이다. 13일 토요일 오후 9시 첫 방송.

▲ '호텔 델루나' 이번 주 토요일 오픈!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신정근, 배해선, 여진구, 이지은, 표지훈, 강미나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호텔 델루나>의 프론트맨 역을 맡은 표지훈도 가수 출신 배우다. 그는 드라마 <남자친구> <설렘주의보>, 예능 <썸바이벌1+1> <신서유기 외전 강식당 2> <대탈출 2> 등에서 활약하며 여러 영역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중이다. 

이번 드라마에 임하는 소감을 묻자 그는 "(제 연기에 대해) 불안해하시는 분들이 많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런 불안감이 안 들게 더 열심히 하는 것이 제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강미나도 그룹 구구단으로 데뷔한 가수 겸 배우다. tvN 드라마 <계룡선녀전><드라마 스테이지 – 직립 보행의 역사>에 출연한 그는 이번 드라마에서 호텔 인턴이자 기구한 사연이 있는 똑똑하고 당찬 여고생을 연기한다.

그는 "아이유(이지은) 선배님과 촬영 할 때 연기를 보고 많이 배워야겠다고 생각이 들었다"면서 "선배님이 상황에 딱 들어맞는 분위기(를 연출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감독님께 (제 분량의) 촬영 없는 날에도 놀러가도 되냐고 물어서 배우러 가고 싶었다"고 전했다.
 
한편 오 감독은 이날 주 52시간 체제를 언급하며 "드라마 현장에 많은 변화를 가져온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편한 부분도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집중도가 생긴 것도 사실"이라고 더했다. 그는 이어 "연기자들도 스케줄적으로 도움이 되고 체력적으로도 좋은 점이 있다"면서도 "그래도 촬영이라는 게 노동집약적인 부분이라 시간을 투여한 만큼 결과가 나오는 게 사실이다. 그래서 효율적으로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호텔 델루나>는 오는 1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