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톰 홀랜드-제이크 질렌할, 즐거운 한국방문 배우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이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해버린 일상에서 벗어나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 엘리멘탈'과 맞서는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2일 개봉.

배우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이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스파이더맨 : 파 프롬 홈>의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이 변함없는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일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두 배우는 한국팬을 향한 감사와 함께 새 시리즈에 대한 기대감을 마음껏 표현했다.

오는 2일 개봉하는 <스파이더맨 : 파 프롬 홈>은 <어벤져스: 엔드 게임>에서 토니 스타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를 잃은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변화된 일상을 살다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톰 홀랜드는 "아무래도 로다주(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존재감을 대체할 수 없을 것"이라며 "마블 역사상 가장 상징적 캐릭터인데 계속 로다주와 함께하다가 이번엔 없었기에 그의 빈자리를 느꼈다"고 운을 뗐다. 톰은 "다정다감한 이웃인 스파이더맨에서 전 세계를 구하는 스파이더맨으로 거듭나야 했기에 부담이 있었다"며 "종종 로다주에게 전화해서 의견을 묻곤 했다"고 말했다. 

이어 톰 홀랜드는 마블 시리즈에서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된 제이크 질렌할을 언급했다.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실력파로 알려진 제이크 질렌할에 대해 톰은 "오래전부터 제이크 질렌할을 존경하며 자라왔다"며 "그와 친구처럼 영화에서 나온다고 하기에 크게 기대했고 촬영 역시 재밌었다"고 말했다.

제이크 질렌할이 이에 화답했다. "스판덱스(쫄쫄이 복장)를 입는 게 이렇게 좋을지 몰랐다"며 재치 있게 소감을 전하며 그는 "톰과 함께여서 더 즐거웠다"고 전했다.

"배우로서 어떤 역을 제안받을지 예측할 수 없기에 종종 놀라는 경우가 있다. 미스테리오 역할을 제안받았을 때 마음에 드는 요소가 여럿 있었다. 원작 만화에선 악당으로 나오잖나, 여기선 스파이더맨과 팀을 이뤄 친구로서 관계를 맺어간다. 그 점이 좋았다. 또 타이밍 역시 맞았다. 마침 전 그때 상상력을 펼치며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던 차였다." (제이크 질렌할)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톰 홀랜드-제이크 질렌할, 기분좋은 날! 배우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이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갑자기 조명이 밝아지자 놀란 모습을 하고 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해버린 일상에서 벗어나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 엘리멘탈'과 맞서는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2일 개봉.

배우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이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정민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톰 홀랜드-제이크 질렌할, 남는건 사진뿐 배우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이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수많은 취재진을 자신들의 스마트폰으로 사진찍고 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해버린 일상에서 벗어나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 엘리멘탈'과 맞서는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2일 개봉.

배우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이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수많은 취재진을 자신들의 스마트폰으로 찍고 있다.ⓒ 이정민

 
"스파이더맨의 매력은..."

한국 방문이 세 번째인 톰 홀랜드에 비할 때 제이크 질렌할은 최초 내한이다. 다만 제이크 질렌할은 봉준호 감독의 <옥자>에 출연해 이미 한국 스태프를 경험한 배우기도 하다. 이 점을 언급하며 제이크는 "사실 이번에 내한 행사 전에 봉준호 감독님에게 전화를 걸었는데 안 받으시더라"며 "농담이고, 봉 감독님과는 오랜 친구면서 존경하는 분이다. 이번에 이메일로 한국 음식점을 추천받아서 어제(6월 30일) 톰과 함께 다녀오기도 했다"고 귀띔했다. 

스파이더맨 단독 영화인 만큼 두 배우는 해당 캐릭터의 매력도 언급했다. "한 캐릭터가 여러 영화에 등장해 다양한 매력을 뽐낼 수 있는 건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만의 장점 같다"던 톰 홀랜드는 "다른 수퍼히어로와 여러 영화에서 교감하는 부분이 캐릭터 연기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스파이더맨은 완벽하거나 성숙하지 않은 히어로인데 그래서 사랑받는 것 같다.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잖나. 보통 사람인 우리를 대변하는 영웅이라 생각한다. 토니 스타크는 억만장자고, 토르는 신이며, 캡틴 아메리카는 수퍼히어로다. 근데 스파이더맨은 청소년들과 함께 어울리길 원하는 캐릭터다. 역대 감독님들도 그런 면을 잘 부각시켰던 것 같다. 

젊은 세대에게 스파이더맨은 충분히 자기 자신을 사랑하고 자신감을 가지라고 말한다. 누구나 다 자기만의 매력이 있다. 이 영화를 보시면 그런 다양성을 엿볼 수 있다. 그래서 (미국 뿐이 아닌) 전 세계 청소년들이 공감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톰 홀랜드)


제이크 질렌할 역시 "진정한 히어로는 상상하던 모습과 다르기 마련이다. 일상에서 매일 놀라운 일을 하는 이들이 진정한 영웅"이라며 "피터 파커는 놀라운 능력이 있음에도 우리처럼 생겼고 우리처럼 활동한다. 우리처럼 평범한 고민을 안고 살아간다. 그게 진정한 매력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2일 자정(오전 0시) 전격 개봉한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톰 홀랜드-제이크 질렌할, 하회탈맨 인 서울 배우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이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거미줄이 쳐진 하회탈을 선물받은 뒤 퇴장하며 인사하고 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해버린 일상에서 벗어나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 엘리멘탈'과 맞서는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2일 개봉.

배우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이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거미줄이 쳐진 하회탈을 선물받은 뒤 퇴장하며 인사하고 있다.ⓒ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