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이 이번엔 힙합으로 돌아왔다. 힙합 중에서도 1990년대 트렌드를 재해석한 붐뱁장르를 시도했다. 붐뱁 힙합을 선보이는 걸그룹은 흔치 않기에 더욱 눈길을 끈다. 26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이들의 새 싱글 'Uh-oh(어어)'의 발매 쇼케이스가 열렸다. 

'Uh-oh(어어)'는 재치 있는 디스곡
 

(여자)아이들. 힙합과 춤을 (여자)아이들(미연, 민니, 수진, 소연, 우기, 슈화)이 26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두번째 디지털싱글 < Uh-Oh(어-오) > 발표 쇼케이스에서 처음에는 관심 없다가 뒤늦게 와서 친한 척하는 사람들을 재치 있게 디스하는 의미를 담은 신곡 'Uh-Oh(어-오)'를 선보이고 있다. (여자)아이들의 프로듀서이자 리더인 소연이 만든 'Uh-Oh(어-오)'는 당황스러운 상황에서 절로 나오는 추임새로, 90년대 트렌드를 재해석하며 붐뱁 장르에 도전한 작품이다.

▲ (여자)아이들. 힙합과 춤을(여자)아이들(미연, 민니, 수진, 소연, 우기, 슈화)이 26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디지털싱글 < Uh-Oh(어-오) > 발표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정민

 
영어로 'Uh-oh(어어)'란 표현은 뭔가 잘못했을 때, 혹은 당황스러울 때 내뱉는 감탄사 같은 것이다. 그 감탄사에서 영감을 얻어 멤버 소연이 만든 이 곡은 처음엔 관심 없다가 갑자기 친한 척 하는 사람에게 Uh-oh 하며 쿨하게 디스하는 노래다.

"이번 노래는 음악도 힙합이고, 패션도 힙합이다. 둔탁한 드럼이 인상적인 곡이다. 빈티지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옛날 힙합이다. 아이들만의 힙합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소연)

소연은 "1990년대 음악을 해야겠다고 해서 만들어진 곡은 아니고, 처음에 힙합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그러면 뻔하지 않은 힙합 뭘까 생각하다가 붐뱁힙합을 떠올리게 됐다"고 밝혔다.

멤버들도 힙합이라는 새 장르에 도전하는 데 설렘을 표현했다. 민니는 "처음에 소연이가 힙합곡을 쓰겠다고 했을 때 기대가 됐고, 쓴 곡을 처음 들었을 때 '와! 이거 되게 새롭다!' 말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슈화는 "새로운 것을 시도하면서 저희 색깔이 짙어지는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힙합이라는 장르는 제가 했던 것이기도 하고, 아이들 데뷔 전부터 언젠가 꼭 하고 싶었던 장르였다. 그래서 '라타타'도 그랬고 힙스러운 게 조금씩 가미가 돼 있었다. 저는 부담이 안 됐는데, 부담이 된 멤버도 있긴 했을 것 같다. 모두의 의견이, 힙한 걸 우리가 했을 때 각자의 개성이 더 드러난다고 말해줘서 이 곡을 썼다." (소연) 

"지나간 장르란 건 없다고 생각해"
 

'(여자)아이들' 소연, 감탄 부르는 팔방미녀! (여자)아이들의 소연이 26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두번째 디지털싱글 < Uh-Oh(어-오) > 발표 쇼케이스에서 처음에는 관심 없다가 뒤늦게 와서 친한 척하는 사람들을 재치 있게 디스하는 의미를 담은 신곡 'Uh-Oh(어-오)'를 선보이고 있다. (여자)아이들의 프로듀서이자 리더인 소연이 만든 'Uh-Oh(어-오)'는 당황스러운 상황에서 절로 나오는 추임새로, 90년대 트렌드를 재해석하며 붐뱁 장르에 도전한 작품이다.

▲ '(여자)아이들' 소연ⓒ 이정민

 
왜 하필 힙합 장르 중에서도 지나간 장르인 붐뱁 힙합을 하게 됐는지 물었다. 이 질문에 소연은 "저는 지나간 장르란 건 없다고 생각한다"며 자신만의 철학을 밝혔다. "트렌디함에 정답이 없다고 생각한다. 처음에 생각한 건 오리엔탈한 느낌이나 아날로그적인, 날 것의 느낌이 멤버들과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했다. 요즘 많이 하는 트랩힙합 보다는 붐뱁이 더 멤버들과 잘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해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질문도 이어졌다. 소연이 생각하는 힙합의 매력은? 이에 소연은 "제가 '언프리티 랩스타'란 프로그램도 하면서 제일 좋았던 건 '가사'를 쓸 수 있는 거였다. 솔직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게 힙합의 매력이란 생각을 했다. 이번에도 재치 있는 디스로 솔직한 가사를 썼다"고 답했다.

이들은 데뷔 1년이 막 지났다. 소감을 묻자 민니는 "1년이 된 게 믿기지 않는다"며 "이번 컴백을 준비하면서 많이 느꼈는데, 안무를 맞추고 무대 연습을 할 때 금방 잘 맞춰지더라. 예전에는 오래 걸렸는데 요즘은 호흡이 좋아져서 금방금방 진행된다"고 말했다. 
 

(여자)아이들, 전 세대 취향저격 (여자)아이들(미연, 민니, 수진, 소연, 우기, 슈화)이 26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두번째 디지털싱글 < Uh-Oh(어-오) > 발표 쇼케이스에서 처음에는 관심 없다가 뒤늦게 와서 친한 척하는 사람들을 재치 있게 디스하는 의미를 담은 신곡 'Uh-Oh(어-오)'를 선보이고 있다. (여자)아이들의 프로듀서이자 리더인 소연이 만든 'Uh-Oh(어-오)'는 당황스러운 상황에서 절로 나오는 추임새로, 90년대 트렌드를 재해석하며 붐뱁 장르에 도전한 작품이다.

▲ (여자)아이들ⓒ 이정민


그렇다면 이번 활동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을까. 이 질문에는 미연이 답했다.

"물론 음악방송 1위도 해보고 싶지만, 이번 곡이 가사가 되게 직설적이고 속 시원한 게 되게 매력적이라고 생각해서 가사를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시면 좋겠다. 가사를 듣고 답답한 것들을 시원하게 풀어내시고 저희와 함께 즐겨주시면 정말 좋을 것 같다." (미연) 

끝으로 소연에게 'Uh-oh'라는 노래를 누군가를 생각하며 쓴 디스곡인지 묻는 질문에 소연은 "특정한 대상이 있는 건 아니다"며 "꿈이 있는데, 옆에 있는 사람이 그 꿈을 믿어주지 않았을 때 그때는 되게 힘들었다. 그때를 생각하면서 쓴 것 같다"고 답했다. 
 

(여자)아이들, 묵직한 붐뱁 도전! (여자)아이들(미연, 민니, 수진, 소연, 우기, 슈화)이 26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두번째 디지털싱글 < Uh-Oh(어-오) > 발표 쇼케이스에서 처음에는 관심 없다가 뒤늦게 와서 친한 척하는 사람들을 재치 있게 디스하는 의미를 담은 신곡 'Uh-Oh(어-오)'를 선보이고 있다. (여자)아이들의 프로듀서이자 리더인 소연이 만든 'Uh-Oh(어-오)'는 당황스러운 상황에서 절로 나오는 추임새로, 90년대 트렌드를 재해석하며 붐뱁 장르에 도전한 작품이다.

▲ (여자)아이들, 묵직한 붐뱁 도전!ⓒ 이정민

(여자)아이들, 90년대 힙합 속으로 (여자)아이들(미연, 민니, 수진, 소연, 우기, 슈화)이 26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두번째 디지털싱글 < Uh-Oh(어-오) > 발표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여자)아이들의 프로듀서이자 리더인 소연이 만든 'Uh-Oh(어-오)'는 당황스러운 상황에서 절로 나오는 추임새로, 90년대 트렌드를 재해석하며 붐뱁 장르에 도전한 작품이다.

▲ (여자)아이들, 90년대 힙합 속으로ⓒ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