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맨: 다크 피닉스' 처음 온 한국!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사이먼 킨버그 감독(가운데)과 배우 마이클 패스벤더, 소피 터너, 타이 쉐리던, 에반 피터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할 작품으로,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6월 5일 개봉.

▲ '엑스맨: 다크 피닉스' 처음 온 한국!27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사이먼 킨버그 감독(가운데)과 배우 마이클 패스벤더, 소피 터너, 타이 쉐리던, 에반 피터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할 작품으로,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6월 5일 개봉.ⓒ 이정민

 
<엑스맨> 시리즈의 끝을 장식할 마지막 챕터 개봉을 앞두고, 주연 배우들과 감독이 한국을 찾았다. 

2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내한 기자간담회에는 사이먼 킨버그 감독과 배우 마이클 패스벤더, 소피 터너, 에반 피터스, 타이 쉐리던이 참석했다. 

오는 6월 5일 오후 3시, 전 세계 최초 개봉하는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시리즈를 끝낼 파괴적인 캐릭터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소피 터너 분)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과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린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19년간 사랑받아온 <엑스맨> 시리즈를 마무리하는 작품이자,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엑스맨: 아포칼립스>로 이어진 프리퀄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작품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날 사이먼 킨버그 감독과 배우들 역시 시리즈의 마지막을 앞둔 서운한 마음을 고백했다. 

사이먼 킨버그 감독은 "<엑스맨> 시리즈를 15년 동안 작업해왔다. 3년 전 대본 작업에 착수할 때부터 씁쓸한 마음이 들었다"면서 "어떤 분들은 10년 동안 작업해 가족 같은 분위기다. 오랜 기간 작업해온 만큼 자연스러운 결말의 분위기였던 것 같다. 결말을 지으면서도 감정적이고 씁쓸한 기분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엑스맨> 시리즈만의 차별점으로 "완전히 완벽한 히어로가 아니라는 것"을 꼽았다. 소외된 캐릭터, 연약하고 감정적인 부분과 같은 허점이 있기 때문에 더 매력적이라는 것이다. 이어 "<엑스맨>은 캐릭터의 이야기에 집중한 에피소드가 성공해왔다. 캐릭터에서 벗어나 스케일을 보여주는 데 집중한 편은 혹평을 받았던 것 같다"면서 "이번엔 감정을 살리면서 캐릭터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여성 히어로-여성 빌런, <엑스맨: 다크 피닉스>의 차별점 
 

'엑스맨: 다크 피닉스' 소피 터너, 당당한 아름다움! 배우 소피터너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할 작품으로,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6월 5일 개봉.

▲ '엑스맨: 다크 피닉스' 소피 터너, 당당한 아름다움!배우 소피터너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할 작품으로,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6월 5일 개봉.ⓒ 이정민

 
이번 <엑스맨>에는 히어로와 빌런이 모두 여성 캐릭터라는 점에서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다크 피닉스라는 여성 캐릭터를 중심으로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여성 서사를 강조했는데, 사이먼 킨버그 감독은 "이번 작품은 엑스맨 역사상 가장 강력한 여성 중심 스토리"라고 밝힌 바 있다.  

마이클 패스벤더 역시 <엑스맨> 시리즈가 '다크 피닉스'로 마무리된다는 것에 대해 만족한다면서 "진 그레이가 깊이 있게, 주인공으로 다뤄지는 것도 좋았다"면서 "전체 여정을 마무리하는 단계인데, 진 그레이는 전체 대단원의 가장 강력한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진 그레이를 연기한 소피 터너는 "<엑스맨> 세계관에 참여하게 돼 기쁘고 영광이다. 수십 년 동안 많은 팬들에게 사랑받은, 다양한 사람들이 함께한 영화이지 않나. 이 영화의 일원이 된 것만으로도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진 그레이는 캐릭터 자체도 잘 만들어졌고, 사이먼이 말한 것처럼 주인공들도 인간적인 면모가 있다"면서 "허점이 있고 완벽하지 않다는 게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런 슈퍼 히어로 영화에 참여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또 "중요한 마무리에 내가 역할 하는 것만으로도 대단하고, 주인공이 되는 건 큰 의미가 있다. 정말 영광이다. 감독님과 팬들이 믿어줘서 감사하고 영광이다"라고 인사했다. 

소피 터너는 작품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조현병에 대해 공부하기도 했는데, "진 그레이가 겪은 답답함과 분노, 눈물이 날 것 같은 감정과 환각을 이해하기 위해서"였다고. 그는 "진 그레이가 다크 피닉스로 변하는 과정에서 느낀 감정을 표현하는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 마이클 패스벤더, 여유로운 미소 마이클 패스벤더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할 작품으로,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6월 5일 개봉.

▲ '엑스맨: 다크 피닉스' 마이클 패스벤더, 여유로운 미소마이클 패스벤더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할 작품으로,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6월 5일 개봉.ⓒ 이정민

 
마이클 패스벤더는 8년 동안 <엑스맨>에 참여하면서 가장 인상 깊었던 기억으로 첫 오디션을 떠올렸다. 패스벤더는 "그땐 콧수염이 있었는데, 콧수염 때문에 탈락할까 걱정했다"면서 "그때 제임스(맥어보이)가 오디션 장소에 같이 있었다. 오디션을 마치고 편안하게 친절하게 응원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모든 배우들을 대표해 말한다면, 이런 편안하고 관대한 분위기가 우리를 하나로 묶어준 것 같고, 그 덕분에 팬들이 많이 생긴 것 같다. 첫 오디션 이후 제임스와 하나가 됐고, 오랜 기간 함께하면서 형제처럼 서로에 대해 잘 알게 됐다"고 말했다. 

퀸실버 역의 에반 피터스는 "<엑스맨> 시리즈에 참여하게 돼 영광스럽고, 다시 불러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엑스맨: 다크 피닉스>가 마지막이 아니길 바라지만, 마지막이라면 최고의 영화다. 어두운 면도 있지만, 감동적인 면을 잘 살린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사이클롭스 역의 타이 쉐리던은 "<엑스맨> 시리즈에는 사실감 넘치는 캐릭터들이 출연한다. 정신병, 우울증, 중독 등의 질병은 우리가 다 알고 있는 부분이지 않나"라며 "개인적으로 친밀감 있는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 타이 쉐리던, 산낙지 맛있어요! 배우 타이 쉐리던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전날 입국한 뒤 산낙지를 먹은 경험을 이야기하고 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할 작품으로,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6월 5일 개봉.

▲ '엑스맨: 다크 피닉스' 타이 쉐리던, 산낙지 맛있어요!배우 타이 쉐리던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전날 입국한 뒤 산낙지를 먹은 경험을 이야기하고 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할 작품으로,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6월 5일 개봉.ⓒ 이정민

 
<엑스맨:다크 피닉스>의 관람 포인트

사이먼 킨버그 감독은 2011년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를 시작으로 <로건> <데드풀> 시리즈의 제작자였고, <엑스맨>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하는 이번 <엑스맨: 다크 피닉스>의 각본과 연출을 맡아 감독으로 데뷔하게 됐다.

이번 작품을 통해 프로듀서에서 감독으로 변신한 것과 관련해, 킨버그 감독은 "각본을 쓰다가 감독을 하게 된 것은 유기적인 전환이었다"면서 "내가 알고 있는 배우들과 작품을 이어가는 과정이었다. 오랜 기간 함께한 배우들은 든든한 지원자였다. 이러한 전환은 너무나도 편안하고 자연스러웠다"고 설명했다.

킨버그 감독은 이번 영화의 관람 포인트로 마지막 장면을 꼽았다. 그는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부터 시작된 모든 여정이 거기서 한 번 더 마무리된다"면서 "역사 등의 고조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다. 가장 중요한 장면"이라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 장면을 찍을 때 나 역시 가장 감정적으로 몰입했다. 굉장히 미묘한 감정이 들어있다"고 설명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 사이먼 킨버그 감독 사이먼 킨버그 감독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할 작품으로,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6월 5일 개봉.

▲ '엑스맨: 다크 피닉스' 사이먼 킨버그 감독사이먼 킨버그 감독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할 작품으로,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6월 5일 개봉.ⓒ 이정민

 
같은 질문에 마이클 패스벤더는 "소피의 연기가 관람 포인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스포일러 때문에 자세히 말씀드리진 못하지만, 특정 장면에서 너무 잘한다고 생각했다. 굉장히 만족스러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소피는 내게 영감을 준다. 배우로서 관중을 사로잡는 모습을 보는 게 좋았다. 역할에 푹 빠진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사이먼 킨버그 감독은 한국 팬들을 향해 "오랜 기간 <엑스맨> 시리즈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엑스맨> 시리즈 중 하나만 보셨든, 여러 개를 보셨든 간에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감사함을 담아 작별인사를 드리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오는 6월 5일 오후 3시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개봉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