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엔드게임' 화려한 등장! 배우 브리 라슨,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배우 제레미 레너가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오락영화로 <어벤져스>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다. 24일 개봉.

배우 브리 라슨,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배우 제레미 레너가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영화 <어벤져스 : 엔드게임>(아래 <엔드게임>)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지난해 개봉한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아래 <인피니티 워>)와 올해 공개될 <엔드게임>은 마블 스튜디오에서 지난 10년 동안 제작한 영화 속 줄거리와 세계관을 압축해놓은 작품이다. 2008년 <아이언맨>을 시작으로 각 영웅들의 개인 출연작과 <어벤져스> 시리즈를 포함해 총 22편의 마블 스튜디오 영화가 개봉했는데, <엔드게임>에서 마블 영화의 모든 등장인물들이 만나 대서사시를 마무리 짓게 된다. 

이날 현장에는 마블 스튜디오의 대표이자 영화 제작자인 케빈 파이기, 프로듀서 트린 트랜, <엔드게임> 연출을 맡은 형제 감독 조 루소와 안소니 루소가 참석했다. 또한 배우들 중에는 <캡틴 마블>로 알려진 브리 라슨, <아이언맨>의 주인공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저격수 '호크 아이' 역의 제레미 레너도 자리에 함께했다.

<어벤져스 : 엔드게임> 개봉 D-9, 기자들로 가득 찬 간담회장
 

'어벤져스: 엔드게임' 안소니 루소 감독, 한국 담아가요! 안소니 루소 감독이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취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 트린 트랜 프로듀서, 안소니 루소 감독, 조 루소 감독.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오락영화로 <어벤져스>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다. 24일 개봉.

안소니 루소 감독이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취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 트린 트랜 프로듀서, 안소니 루소 감독, 조 루소 감독.ⓒ 이정민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로 진행된 이날 기자 간담회에는 한국 취재진 200여 명, 아시아 11개국 기자 71명이 참석했다. 빈 자리 없이 가득 메운 취재진들은 개봉을 9일 앞둔 <엔드게임>을 향한 기대를 실감하게 했다. 

이날 기자 간담회는 1부와 2부로 나뉘어 진행됐다. 1부에는 마블 스튜디오 대표인 케빈 파이기와 프로듀서인 트린 트랜, 조 루소와 안소니 루소 감독 형제가 참석했다. 2부에서는 세 명의 배우들과 두 명의 감독이 함께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오락영화로 <어벤져스>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다. 24일 개봉.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이정민

 
케빈 파이기 대표는 <엔드게임>에 관해 "스물두 편의 영화가 집대성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인피니티 워>는 <엔드게임>의 전초전이라고 보면 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휴지를 가지고 오시라고 얘기하려고 했는데..."라며 "캐릭터에 대한 사랑을 갖고 관람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안소니 루소 감독은 "러닝 타임은 3시간 2분으로 완전히 결정됐다"라며 "상영 전 음료수를 많이 마시면 (화장실에 가느라) 중요 장면을 놓칠 수 있다"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10년 동안 이어진 <어벤져스> 시리즈를 회상하며 "엄청나게 큰 프로젝트였다. 영화사를 돌아봐도 <반지의 제왕> 이외엔 가장 큰 규모"라고 말했다.

안소니 루소와 형제 사이인 조 루소 감독도 지난 10년간 <어벤져스> 영화 시리즈를 진행하며 느낀 소회를 털어놓았다. 조 루소는 "지치고 좌절할 때도 있었다. 프로젝트가 길어서 힘들기도 했지만 캐릭터와 스토리에 대한 열정이 컸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팬들에 놀라움을 선사하고, 그들을 즐겁고 행복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이제 며칠 뒤면 전 세계가 즐기게 될 것"이라며 들뜬 감정을 드러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트린 트랜 프로듀서 트린 트랜 프로듀서가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오락영화로 <어벤져스>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다. 24일 개봉.

트린 트랜 프로듀서가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이정민

 
한편 여성 프로듀서인 트린 트랜은 "(<엔드게임> 관람 전에) 다른 영화를 꼭 볼 필요는 없지만, 이전에 나온 21개 영화에 대한 지식을 알고 오면 더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개봉을 앞둔 <엔드게임>에 관한 기대를 드러내며 "수년간 (영화에 관한) 비밀을 유지하면서 이 순간을 기다려왔다"라고 말했다.

그는 "무엇보다도 여성 등장인물들을 이번 영화에도 계속 지원하고 있다"라고 극 중 여성 영웅들을 강조하기도 했다. 트린 트랜은 "캡틴 마블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라면서 "영화 포스터만 봐도 여성 캐릭터들이 강하게 자리 잡고 있는 걸 볼 수 있다. 이들이 여성들을 대표해서 나왔다는 데 자긍심을 느낀다"라고 밝혔다.

'캡틴 마블' 브리 라슨 "타노스가 겁을 먹어야 될 것"
 

'어벤져스: 엔드게임' 내한한 어벤져스 조 루소 감독, 안소니 루소 감독, 배우 브리 라슨,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배우 제레미 레너가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 트린 트랜 프로듀서, 안소니 루소 감독, 조 루소 감독.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오락영화로 <어벤져스>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다. 24일 개봉.

조 루소 감독, 안소니 루소 감독, 배우 브리 라슨,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배우 제레미 레너가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이어 진행된 2부 행사에는 배우 브리 라슨, 제레미 레너,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함께 조 루소, 안소니 루소 형제 감독이 참석했다. 배우 제레미 레너와 브리 라슨은 "이번이 첫 한국 방문"이라고 말했다.

특히 브리 라슨은 "벚꽃이 만개했을 때 와서 길거리 음식도 먹고 미술관도 갔다. 정말 행복하다"라며 "최대한 (맛있는 음식을) 많이 먹고 있다"라고 밝혀 현장의 취재진들을 웃게 만들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마이크 욕심쟁이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주변에 놓여있던 세개의 마이크를 든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오락영화로 <어벤져스>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다. 24일 개봉.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주변에 놓여있던 세개의 마이크를 든 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정민

 
지난 2008년 <아이언맨> 개봉 당시 한국에 들른 이후 이번이 네 번째 방한이라는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어떻게 보면 10년 전 아무 근거도 없는 자신감만으로 (마블 영화를) 시작했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10년 전엔 나를 위해서 프로젝트에 참여하려고 했는데, 이제는 문화적 현상이 벌어지는 순간을 직접 겪을 수 있어 기쁘다"라고 밝혔다. 이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스타 배우인 브리 라슨과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이 장르가 얼마나 커졌는지 볼 수 있어 좋다"라고 덧붙였다.

<인피니티 워>와 <엔드게임>에서 극 중 영웅들은 단 한 명의 악역 '타노스'를 상대로 우주의 운명을 걸고 싸운다. 악당 타노스 역을 맡은 배우 조시 브롤린과 어떻게 거리를 유지했는지 묻는 질문이 나오자 배우 제레미 레너는 "사실 촬영하며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 세트에서 한 번도 못 만났다. 엄청나게 먼 거리 아닌가"라고 말해 사람들이 폭소하게 만들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브리 라슨, 지구 지키는 미소 배우 브리 라슨이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오락영화로 <어벤져스>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다. 24일 개봉.

배우 브리 라슨이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정민

 
배우 브리 라슨은 영화화된 마블 캐릭터 중 가장 강력한 영웅 '캡틴 마블'로 최근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합류했다. 브리 라슨은 타노스에 대해 "그가 (캡틴 마블을 두고) 겁을 좀 먹어야 될 것"이라고 발언하며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였다.

조 루소 감독 "국수주의 퍼지는 상황... 영화에 철학 투영하려 노력"
  

'어벤져스: 엔드게임' 브리 라슨, 지구 지키는 미소 배우 브리 라슨이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오락영화로 <어벤져스>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다. 24일 개봉.

배우 브리 라슨이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이날 현장에서는 페미니즘 관련 이슈로도 화제가 된 캡틴 마블 캐릭터에 관한 질문이 나왔다. 브리 라슨은 캡틴 마블을 연기한 후 현실에서도 영향을 받았다며 "자세와 생각, 음성도 달라졌고 더 강해졌다. 캡틴 마블 캐릭터를 전 세계와 공유할 수 있어 정말 영광"이라고 밝혔다.

브리 라슨은 또한 "세계를 돌며 많은 사람을 만났다"라며 "캡틴 마블을 통해 다른 분들도 더 많이 알게 되길 바란다. 이 사람이 상징하는 건 '더 많은 여성이 세상으로 나와야 한다'는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영화 <엔드게임>의 줄거리는 거의 공개되지 않아 관객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극 중 등장인물의 생사 여부나 영화의 결말을 두고 여러 가지 예측이 무성한 상황이다. 결말을 추측하는 다양한 이론 중 인상적인 게 있었느냐는 질문에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앤트맨이 작아져 타노스 엉덩이에 들어간 후, 다시 크기를 원상태로 키워 타노스를 처치한다는 가설이 가장 재밌었다"라고 말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제레미 레너, 한국 처음이에요! 배우 제레미 레너가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한국 방문이 처음이라고 하자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환영의 박수를 치고 있다.<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오락영화로 <어벤져스>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다. 24일 개봉.

배우 제레미 레너가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한국 방문이 처음이라고 하자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환영의 박수를 치고 있다.ⓒ 이정민

 
연출을 맡은 조 루소·안소니 루소 감독은 마블 영화가 단순한 오락물이 아니라 나름 철학적 주제를 다룬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타노스라는 캐릭터 또한 마찬가지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조 루소 감독은 "영화는 내러티브가 제대로 투영되고 철학적·사회적 시사점이 있을 때 의미를 더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타노스에 관해 "국수주의가 전 세계적으로 퍼져나가고 있다"라며 "아주 다른 별개의 캐릭터들이 모여 공공의 적을 상대하기 때문에 세계적인 공감을 얻어냈다고 본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엔드게임>에 대해 "10년의 결정체가 준비됐다. 어떤 캐릭터를 좋아했든, 지난 영화들을 따라왔다면 좋아할 만한 엔딩을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배우 브리 라슨은 "아직 전체 영화를 본 배우가 없다. (우리도) 일주일 후에 모두 처음으로 보게 된다"라며 배우들도 영화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러 영화를 하나의 세계관으로 묶은 작품 <어벤져스 : 엔드게임>이 마침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거대한 시리즈는 과연 어떤 방향으로 막을 내릴까.

영화 <어벤져스 : 엔드게임>은 오는 4월 24일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로 개봉될 예정이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내한한 어벤져스 조 루소 감독, 안소니 루소 감독, 배우 브리 라슨,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배우 제레미 레너가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선물을 받은 뒤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 트린 트랜 프로듀서, 안소니 루소 감독, 조 루소 감독.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오락영화로 <어벤져스>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다. 24일 개봉.

조 루소 감독, 안소니 루소 감독, 배우 브리 라슨,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배우 제레미 레너가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선물을 받은 뒤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