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문화예술인 대행진 '블랙리스트 블랙라스트' 적폐청산과 블랙리스트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2018문화예술인 대행진 - 블랙리스드 블랙라스트(Blacklist Blacklast)’가 3일 오후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주관으로 여의도 국회앞을 출발해 청와대앞까지 열렸다. 광주민예총, 민족미술인협회, 터울림 등 131개 단체와 문화예술인 2,166명 개인은 선언문을 통해 ‘블랙리스트 불법공모 131명 책임규명권고안 즉각 이행’ ‘진상조사 및 책임규명이행 축소, 왜곡, 방해, 셀프 면책 책임자 문책’ ‘국회의 블랙리스트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등을 촉구했다.

▲ 문화예술인 대행진 '블랙리스트 블랙라스트'적폐청산과 블랙리스트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2018문화예술인 대행진 - 블랙리스트 블랙라스트(Blacklist Blacklast)’가 3일 오후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주관으로 여의도 국회앞을 출발해 청와대앞까지 열렸다. 광주민예총, 민족미술인협회, 터울림 등 131개 단체와 문화예술인 2,166명 개인은 선언문을 통해 ‘블랙리스트 불법공모 131명 책임규명권고안 즉각 이행’ ‘진상조사 및 책임규명이행 축소, 왜곡, 방해, 셀프 면책 책임자 문책’ ‘국회의 블랙리스트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등을 촉구했다.ⓒ 권우성

 

문화예술인 대행진 '블랙리스트 블랙라스트' 적폐청산과 블랙리스트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2018문화예술인 대행진 - 블랙리스드 블랙라스트(Blacklist Blacklast)’가 3일 오후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주관으로 여의도 국회앞을 출발해 청와대앞까지 열렸다. 광주민예총, 민족미술인협회, 터울림 등 131개 단체와 문화예술인 2,166명 개인은 선언문을 통해 ‘블랙리스트 불법공모 131명 책임규명권고안 즉각 이행’ ‘진상조사 및 책임규명이행 축소, 왜곡, 방해, 셀프 면책 책임자 문책’ ‘국회의 블랙리스트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등을 촉구했다.

ⓒ 권우성


문화예술인들이 2016년에 이어 2년만에 다시 거리로 나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에 가담했던 책임자를 제대로 처벌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문화예술인들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9월 13일 발표한 '블랙리스트 책임규명 이행계획'에서 '징계 0명'(수사의뢰 7명·주의 12명, 국가공무원법상 '주의'는 징계에 해당 안 됨)으로 결론을 내린 것에 반발하고 있다.

"블랙리스트라는 현대사에 유례가 없는 민간인 검열 사찰이자, 청와대부터 산하 문화기관까지 조직적으로 나선 국가 범죄가 정권이 바뀐 뒤에도 처벌되지 않았다. 미진한 조사를 다시 촉구하기 위해 2년 만에 거리로 나서게 됐다." (이동민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공동운영위원장)

3일 오후 1시 50여 명이 넘는 문화예술인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 모였다. 이들은 '블랙리스트'를 상징하는 검은 천을 이용해 퍼포먼스를 벌이고 마포대교를 넘어 청와대 사랑채까지 8.8km를 행진했다. 오후 6시 20분 경 문화예술인들은 4시간 넘게 걸어 청와대 사랑채 앞에 도착했다.

블랙리스트 책임자 징계 0명... 문화예술인들 '실망'
 

문화예술인 대행진 '블랙리스트 블랙라스트' 적폐청산과 블랙리스트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2018문화예술인 대행진 - 블랙리스드 블랙라스트(Blacklist Blacklast)’가 3일 오후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주관으로 여의도 국회앞을 출발해 청와대앞까지 열렸다. 광주민예총, 민족미술인협회, 터울림 등 131개 단체와 문화예술인 2,166명 개인은 선언문을 통해 ‘블랙리스트 불법공모 131명 책임규명권고안 즉각 이행’ ‘진상조사 및 책임규명이행 축소, 왜곡, 방해, 셀프 면책 책임자 문책’ ‘국회의 블랙리스트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등을 촉구했다.

집회에 참여한 한 참여자가 '도종환 장관과 문화체육관광부의 '징계0' 셀프 면책 선언에 대하여'라고 적힌 손피켓을 들고 있다.ⓒ 권우성

 

문화예술인 대행진 '블랙리스트 블랙라스트' 적폐청산과 블랙리스트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2018문화예술인 대행진 - 블랙리스드 블랙라스트(Blacklist Blacklast)’가 3일 오후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주관으로 여의도 국회앞을 출발해 청와대앞까지 열렸다. 광주민예총, 민족미술인협회, 터울림 등 131개 단체와 문화예술인 2,166명 개인은 선언문을 통해 ‘블랙리스트 불법공모 131명 책임규명권고안 즉각 이행’ ‘진상조사 및 책임규명이행 축소, 왜곡, 방해, 셀프 면책 책임자 문책’ ‘국회의 블랙리스트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등을 촉구했다.

집회 참여자들이 '평화의 시대 적폐를 청산하라' 등의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권우성

 
블랙리스트 관련 책임자 징계 0명. 문화예술인들은 징계 0명이라는 결과가 도종환 장관이 공동위원장직을 맡고 11개월 동안 활동했던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 위원회의 책임규명 권고안(수사의뢰 26명·징계권고 105명, 총 131명)을 무시한 처사라고 판단했다.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공동운영위원장 현린은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문화에술계 블랙리스트의 진실을 규명하고 책임을 물어 다시는 같은 범죄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며 "국가의 범죄에 대해 국가가 책임을 묻겠다는 약속의 결과는 처참했다. 문체부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 단 1명도 추가로 징계하지 않겠다는 블랙리스트 책임규명 이행계획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현린 위원장은 이어 "이 정권에 걸었던 희망은 절망으로 바뀌었다. 2012년 절망의 벽을 더불어 넘자던 문재인과 도종환은, 4년 후 마침내 집권에 성공한 뒤 적폐와 더불어 스스로 절망의 벽이 되었다"며 "우리 모두는 여전히 블랙리스트 예술가"라고 선언했다.

이원재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소장은 "지금 영국에서는 블랙리스트 가해자가 영국문화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도 자유로울 수 없다"며 "책임자 처벌과 문화 행정의 전면적인 개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공동운영위원인 송경동 시인은 국회 앞에서 "문화예술인들은 책임자 처벌 없이 피해자 명예회복이나 정의 실현, 재발 방지가 있을 수 없다는 뜻을 같이 하고 있다"며 "국회 역시 문체부 뒤에 숨어서 2018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예산을 전액 삭감해 0원으로 만든 바 있다. 블랙리스트 방지법도 추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송 시인은 "2018년 문화예술인 선언 대행진을 맞아 정부 여당 대표에게 면담을 요청했고 이해찬 당대표와 오는 6일 당대표실에서 만나 블랙리스트 131명 징계 이행과 진상규명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문화예술인들의 주장은 총 세 가지다. 첫 번째는 진상조사위의 책임 규명 권고안을 즉각 이행하라는 것이고 두 번째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책임규명 이행 축소·왜곡·방해 책임자를 문책하라는 것이다. 세 번째는 대통령, 국회, 정부가 미진한 진상규명의 구체적인 대책을 즉각 수립하라는 것이다.

이날 행진에 참여한 한 문화예술인은 "문화계 블랙리스트 적폐 청산에 피해자는 있는데 가해자는 없지 않나"라며 "시대의 요청을 받들어 문체부가 적폐 청산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블랙리스트' 상징하는 조형물과 퍼포먼스
 

문화예술인 대행진 '블랙리스트 블랙라스트' 적폐청산과 블랙리스트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2018문화예술인 대행진 - 블랙리스드 블랙라스트(Blacklist Blacklast)’가 3일 오후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주관으로 여의도 국회앞을 출발해 청와대앞까지 열렸다. 광주민예총, 민족미술인협회, 터울림 등 131개 단체와 문화예술인 2,166명 개인은 선언문을 통해 ‘블랙리스트 불법공모 131명 책임규명권고안 즉각 이행’ ‘진상조사 및 책임규명이행 축소, 왜곡, 방해, 셀프 면책 책임자 문책’ ‘국회의 블랙리스트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등을 촉구했다.

집회 참가자들이 촛불 모양의 조형물과 '아! 블랙리스트'가 적힌 인형 조형물을 밀면서 국회를 넘어 행진하고 있다.ⓒ 권우성

 

문화예술인 대행진 '블랙리스트 블랙라스트' 적폐청산과 블랙리스트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2018문화예술인 대행진 - 블랙리스드 블랙라스트(Blacklist Blacklast)’가 3일 오후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주관으로 여의도 국회앞을 출발해 청와대앞까지 열렸다. 국회앞에서 문화예술인들이 입을 막고 있던 검은 마스크를 벗어 드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광주민예총, 민족미술인협회, 터울림 등 131개 단체와 문화예술인 2,166명 개인은 선언문을 통해 ‘블랙리스트 불법공모 131명 책임규명권고안 즉각 이행’ ‘진상조사 및 책임규명이행 축소, 왜곡, 방해, 셀프 면책 책임자 문책’ ‘국회의 블랙리스트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등을 촉구했다.

무용가들이 국회 앞에서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권우성

 
문화예술인들이 모인 집회답게 이날 현장에는 각양각색의 조형물이 등장했다. 문화예술인들은 직접 만든 6개의 검은 비닐 깃발과, 대형 촛불탑, 까마귀탈, 대나무 만장, 삼두매, 해골 모양의 등신대 등의 조형물들을 집회에 갖고 나왔다.

또 이날 10여 명의 무용인들은 국회 앞에서 검은 옷을 입고 검은 마스크를 쓰고 '블랙리스트'를 상징하는 크고 검은 천에 갇혔다가 다시 나와 자신을 덮었던 검은 천을 짓밟는 퍼포먼스 등을 선보였다.
  

문화예술인 대행진 '블랙리스트 블랙라스트' 적폐청산과 블랙리스트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2018문화예술인 대행진 - 블랙리스드 블랙라스트(Blacklist Blacklast)’가 3일 오후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주관으로 여의도 국회앞을 출발해 청와대앞까지 열렸다. 국회앞에서 문화예술인들이 검은천을 밟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광주민예총, 민족미술인협회, 터울림 등 131개 단체와 문화예술인 2,166명 개인은 선언문을 통해 ‘블랙리스트 불법공모 131명 책임규명권고안 즉각 이행’ ‘진상조사 및 책임규명이행 축소, 왜곡, 방해, 셀프 면책 책임자 문책’ ‘국회의 블랙리스트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등을 촉구했다.

ⓒ 권우성


마임이스트 유진규씨는 이날 행진에 대형 가위를 갖고 등장했다. 유씨는 "블랙리스트라는 것도 일종의 검열이자 표현 탄압인데 그 대표적인 이미지가 가위라 (가위를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이날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문화예술인들은 '적폐 청산, 블랙리스트 책임자 처벌' 선언문을 낭독했다. 이번 2018 문화예술인 대행진 선언에는 131개 단체와 2166명의 개인이 연서명을 했다.

 

▲ "문재인·도종환 절망적" 청와대로 몰려간 문화예술인들2018문화예술인 대행진 - 블랙리스트 블랙라스트ⓒ 김혜주

 

댓글1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