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화려한 개막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사회를 맡은 배우  김남길과 한지민의 진행으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이 열리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화려한 개막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사회를 맡은 배우 김남길과 한지민의 진행으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이 열리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유성호

 
불과 1, 2년 전과 사뭇 다른 풍경이었다. '정상화의 원년'을 선언하며 야심차게 시작을 알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은 지난 2년과는 상반된 분위기를 보이며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 

가장 큰 차이는 당시 정권 및 부산시 등에 항의 의사를 보인 영화인들의 규탄이 사라졌다는 것. 21회 개막식 레드카펫 땐 정지영 감독, 배우 김의성 등이 '#SUPPORT BIFF', '#SUPPORT MR.LEE' 문구가 적힌 배지를 달고 나오거나 손팻말을 들고 퍼포먼스를 했다. 22회 때 역시 민병훈 감독이 영화제를 망쳤다는 비판을 받은 서병수 부산시장을 겨냥해 사과하라는 의미에서 사과를 손에 든 채 등장한 바 있다. 

불안 요소 사라져
 

제23회 BIFF 김희애, 우아한 자태 영화 <허스토리>의 배우 김희애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BIFF 김희애, 우아한 자태 영화 <허스토리>의 배우 김희애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BIFF 수애, ‘눈 부신 미모 뽐내다’ 배우 수애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BIFF 수애, ‘눈 부신 미모 뽐내다’ 배우 수애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BIFF 김규리,'눈 부신 미모' 배우 김규리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BIFF 김규리,'눈 부신 미모' 배우 김규리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BIFF, 부산 남심 흔드는 이하늬 배우 이하늬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BIFF, 부산 남심 흔드는 이하늬 배우 이하늬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 유성호

  
4일 오후 7시 해운대 영화의전당 야외광장에서 진행된 23회 개막식에서 이런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정부 및 부산시의 탄압에 맞서 영화제 보이콧을 선언했던 영화 직능 단체들도 사실상 쫓겨났던 이용관 이사장이 복귀하고, 전양준 집행위원장이 다시 살림을 맡게 되면서 모두 보이콧을 풀었다.

올해는 예정대로 초청자 대부분이 참석했고, 예정된 시간을 준수하며 행사가 진행됐다. 지난해엔 영화감독, 배우들이 대거 보이콧에 동참하면서 예정보다 행사가 20분 정도 빨리 끝난 바 있다.

이를 인지한 듯 행사에 참여한 내빈과 영화인들 빗방울이 가늘게 내리고 있음에도 모두 밝은 표정이었다. 약 230여 명가량의 참석자들은 저마다 미소를 잃지 않으며 여유롭게 행사장을 채운 관객 및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개막식 포문은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을 수상한 일본 음악가 사카모토 류이치가 열었다. 한국인들이 사랑하는 'Merry Christmas Mr. Lawrence' 등을 무대 위에서 직접 연주한 그는 일본 영화계를 상징하는 거장 중 한 명이다. 

오거돈 부산시장, "남북공동영화제 제안할 것"

사회를 맡은 김남길과 한지민은 영화제가 마련한 프로그램을 소개하며 무난한 진행 솜씨를 보였다. 올해의 한국영화공로상을 받은 마르틴 테루안느와 장 마르크 테루안느 브졸국제아시아영화제 공동창설자 겸 집행위원장은 "그간 한국영화를 세계에 알리는 데 나름 열정을 갖고 임했다"며 "이 상을 주신 주최 측에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 아시아영화인을 받은 사카모토 류이치는 "한반도에 이제 평화가 찾아오려 하고 있다"며 "이 세계에서 폭력에 의한 지배가 없어지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북한 평양에서 열리는 '10·4 11주년 민족통일대회'에 남측 방북단 공동대표단장 자격으로 방북 중인 오거돈 부산시장은 영상을 통해 메시지를 대신했다. "2018년은 부산영화제 정상화의 원년이다. 다시는 부산영화제를, 영화를 사랑하는 우리를 가로막을 수 없을 것"이라며 "영화를 통해 남북이 또다른 미래를 열기 위한 남북공동영화제를 이곳 평양에서 제안하겠다. 올해는 남북공동영화제를 위한 대장정의 출발점이 될 것"라고 새로운 청사진을 공개했다. 

현재 북상 중인 25호 태풍 콩레이 영향으로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불었지만, 행사 자체엔 무리가 없었다. 주최 측은 지난 3일 오후부터 해운대 비프 파빌리온 등 야외무대를 전격 철거해 대부분의 야외 행사를 실내 행사로 전환한다고 공지했다. 또한 6일 예고됐던 부산퀴어문화축제도 태풍으로 일주일 연기됐다.

하지만 이와 별개로 지난 정권의 산물인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그 관련자들에 대한 현재 관계 당국의 미온적 대처에 대한 영화인들의 불만은 높다. 일각에선 개막식 레드카펫 때 일부 영화인들이 이런 상황을 토로하는 피켓 시위를 고려한다는 소식이 있었으나 진행되진 않았다. 

한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0일간 진행된다. 총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등에서 상영된다. 남포동에선 시민참여형 행사인 'BIFF커뮤니티'가 열리는 등 전년도에 비해 관객과 소통한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 주역들 부산국제영화제 이용관 이사장, 전양준 집행위원장, 배우 안성기, 영화<뷰티풀 데이즈> 감독 윤재호, 배우 이나영, 이유준, 이나영, 장동윤, 오광록, 서현우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 주역들 부산국제영화제 이용관 이사장, 전양준 집행위원장, 배우 안성기, 영화<뷰티풀 데이즈> 감독 윤재호, 배우 이나영, 이유준, 이나영, 장동윤, 오광록, 서현우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현빈, '부산 여심 흔드는 발걸음' 영화<창궐>의 배우 현빈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현빈, '부산 여심 흔드는 발걸음' 영화<창궐>의 배우 현빈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참석한 안성기-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 전양준 집행위원장과 배우 안성기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참석한 안성기-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 전양준 집행위원장과 배우 안성기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BIFF, 부산 여심 흔드는 장동건-현빈-조우진 영화<창궐>의 감독 김성훈과 배우 장동건, 현빈, 조우진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BIFF, 부산 여심 흔드는 장동건-현빈-조우진 영화<창궐>의 감독 김성훈과 배우 장동건, 현빈, 조우진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검정수트와 비니'로 부산영화제 참석한 박해일 영화 <군산-거위를 노래하다> 감독 장률과 박해일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박해일, '검정수트와 비니' 영화 <군산-거위를 노래하다> 감독 장률과 박해일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부산영화제 참석한 유연석, '구동매 왔어요' 배우 유연석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어보이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부산영화제 참석한 유연석, '구동매 왔어요' 배우 유연석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어보이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손현주, '개막 축하해요' 배우 손현주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손현주, '개막 축하해요' 배우 손현주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추상미 '배우가 아닌 감독으로 왔어요'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의 감독 추상미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추상미 '배우가 아닌 감독으로 왔어요'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의 감독 추상미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이재용-윤여정, '부산국제영화제 나들이' 감독 이재용과 배우 윤여정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이재용-윤여정, '부산국제영화제 나들이' 감독 이재용과 배우 윤여정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허스토리> 주역들 영화 <허스토리>의 감독 민규동과 배우 김희애, 김해숙, 예수정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허스토리> 주역들 영화 <허스토리>의 감독 민규동과 배우 김희애, 김해숙, 예수정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남주혁, ‘부산국제영화제 오신 것 환영해요’ 배우 남주혁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어보이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남주혁, ‘부산국제영화제 오신 것 환영해요’ 배우 남주혁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어보이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BIFF 신소율, '귀엽게 더블 하트' 배우 신소율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손하트를 만들어보이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BIFF 신소율, '귀엽게 더블 하트' 배우 신소율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손하트를 만들어보이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BIFF 개막식 사회 맡은 김남길-한지민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사회를 맡은 배우 김남길과 한지민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어보이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BIFF 개막식 사회 맡은 김남길-한지민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사회를 맡은 배우 김남길과 한지민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어보이고 있다. ⓒ 유성호

  

방은진-배창호, ‘영화의 바다 보러 왔어요’ 감독 방은진, 배창호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방은진-배창호, ‘영화의 바다 보러 왔어요’ 감독 방은진, 배창호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임권택, '가족과 함께 왔어요' 임권택 감독 부부와 손자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임권택, '가족과 함께 왔어요' 임권택 감독 부부와 손자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아워바디> 주역들 영화 <아워바디>의 감독 한가람과 배우 최희서, 안지혜이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아워바디> 주역들 영화 <아워바디>의 감독 한가람과 배우 최희서, 안지혜이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나는 보리> 주역들 영화 <나는 보리>의 감독 김진유과 배우 김아송, 이린하, 곽진석,허지나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나는 보리> 주역들 영화 <나는 보리>의 감독 김진유과 배우 김아송, 이린하, 곽진석,허지나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계절과 계절 사이> 주역들 영화 <계절과 계절 사이>의 감독 김준식과 배우 이영진, 윤혜리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계절과 계절 사이> 주역들 영화 <계절과 계절 사이>의 감독 김준식과 배우 이영진, 윤혜리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BIFF 찾은 이보희-정경순 '오늘의 주인공은 당신' 배우 정경순과 이보희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BIFF 찾은 이보희-정경순 '오늘의 주인공은 당신' 배우 정경순과 이보희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BIFF 찾은 이장호-손숙-신성일 감독 이장호와 배우 손속, 신성일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BIFF 찾은 이장호-손숙-신성일 감독 이장호와 배우 손속, 신성일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BIFF 류현경, ‘떨리는 레드카펫’ 배우 류현경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BIFF 류현경, ‘떨리는 레드카펫’ 배우 류현경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김보성-김한민, '의리로 부산영화제 왔어요'  배우 김보성과 김한민 감독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김보성-김한민, '의리로 부산영화제 왔어요' 배우 김보성과 김한민 감독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BIFF 한예리, ‘저 왔어요’ 배우 한예리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BIFF 한예리, ‘저 왔어요’ 배우 한예리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세월호 노란 리본 달고 부산영화제 참석한 이상호 영화 <다이빙벨>을 연출한 이상호 기자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세월호 노란 리본 달고 부산영화제 참석한 이상호 영화 <다이빙벨>을 연출한 이상호 기자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최수영, '가수 아닌 배우로 왔어요' 영화<막다른 골목의 추억>의 감독 최현영과 배우 최수영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최수영, '가수 아닌 배우로 왔어요' 영화<막다른 골목의 추억>의 감독 최현영과 배우 최수영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빵꾸> 주역들 영화 <빵꾸>의 감독 하윤재, 배우 박용우, 김한종, 현봉식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빵꾸> 주역들 영화 <빵꾸>의 감독 하윤재, 배우 박용우, 김한종, 현봉식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유성호

  

진선규, '뜨거운 사랑 감사해요' 배우 진선규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진선규, '뜨거운 사랑 감사해요' 배우 진선규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유성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멀리 가지 마라> 주역들 영화 <멀리 가지 마라>의 감독 박현용과 배우 손병호, 이선희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멀리 가지 마라> 주역들 영화 <멀리 가지 마라>의 감독 박현용과 배우 손병호, 이선희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유성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참석한 정지영 감독 정지영 감독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참석한 정지영 감독 정지영 감독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이재용,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축하해요' 배우 이재용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세계 79개국 324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이재용,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축하해요' 배우 이재용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 유성호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