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명당' 기운받은 명배우들의 향연 박희곤 감독(가운데)과 배우 이원근, 유재명, 김성균, 백윤식, 지성, 조승우가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명당> 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자들 사이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19일 개봉.

▲ '명당' 기운받은 명배우들의 향연박희곤 감독(가운데)과 배우 이원근, 유재명, 김성균, 백윤식, 지성, 조승우가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명당> 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자들 사이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19일 개봉.ⓒ 이정민


"풍수와 관련된 또 다른 영화인 <관상>이 괄목할 성적 거뒀다. <관상>은 정해진 운명에 대한 이야기라면 <명당>은 그것을 택하느냐 택하지 않느냐 하는 운명을 본인이 선택한다는 데 이야기라 마음이 갔다." (박희곤 감독)

추석을 며칠 앞둔 오는 19일 개봉하는 영화 <명당>은 제목 그대로 기운이 좋은 땅에 관한 이야기다. "명당이란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땅의 기운이다. 부자가 되려거든 돈이 많은 곳으로 가야 한다. 권력을 가지려거든 권력이 있는 곳으로 가야한다"는 전제로 영화는 땅을 둘러싼 인간의 욕망과 암투를 그린다. 11일 오후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는 <명당>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명당>을 이끄는 중심에는 조승우가 있다. 그는 천재 지관 박재상 역을 맡았다. 박재상은 왕을 속이고 명당을 이용해 나라를 지배하려는 장동 김씨 가문의 계획을 막다가 아내와 자식을 잃게 된다. 복수를 꿈꾸게 된 재상 앞에 13년 후에 흥선(지성 분)이 나타나서 장동 김씨 세력을 함께 몰아낼 것을 제안한다. 이것으로 두 사람은 김좌근(백윤식 분) 부자에게 접근하는데 그 과정에서 두 명의 왕이 나올 천하명당의 존재를 알게 된다. 그런데 흥선이 다른 뜻을 품게 되면서 이야기가 틀어진다.

<명당>은 허구의 이야기지만 조선 말 역사를 배경으로 하는 만큼 역사가 스포일러가 될 수도 있는 작품이다. 감독은 이를 의식해 흥선이란 인물에 의외성을 두려했다고 말했다. "역사를 떠올릴 때 많은 분들이 흥선대원군의 말년의 모습을 떠올리지만 우리 영화에선 흥선의 젊은 시절을 그렸다"고 설명하며 "허구와 사실을 잘 결합하고자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변화하는 인물을 표현하기 위해 고민했다는 지성
 

지성-조승우, '명당' 기운받은 명품들 배우 지성과 조승우가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명당> 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자들 사이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19일 개봉.

▲ 지성-조승우, '명당' 기운받은 명품들배우 지성과 조승우가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명당> 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자들 사이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19일 개봉.ⓒ 이정민

 
흥선 역의 지성은 변화하는 인물을 표현하기 위해 각별히 고민했다. 그는 "후반 부분에선 외적으로도 변화를 표현하려고 몸을 고생시키기고 심적인 갈등도 유지하려 했다"며 "흥선이란 인물의 리더십과 그 나름의 '바름'을 표현하려고 했고 그의 의지를 보여주려 했다"고 말했다. 덧붙여 "우리나라가 힘들고 마음의 병을 앓던 시기에 이 영화를 촬영했기 때문에 흥선을 표현하는 데 책임감을 느꼈고 현재 상황을 빗대어 생각하게 됐다"고 했다. 이 영화의 크랭크인은 2017년 8월 22일이었다.

"물론 땅이라는 소재의 영화지만 땅이라는 걸 빼도 전혀 상관없는 작품인 것 같다. '명당'이라는 제목 때문에 땅에 대한 주제로만 생각할 수도 있지만 이 작품이 주는 메시지는 '인간이 가지지 말아야할 욕망들', '가지지 말아야하는 생각들'이라고 생각한다." (조승우)

조승우는 '명당'이라는 풍수에 관한 흥미로운 소재 넘어 이야기하고자 하는 주제가 잘 전달되길 바랐다. 그는 자신이 맡은 박재상에 대해선 "자신의 생각을 올바르게 말했을 뿐인데 그로 인해 가족을 잃게 되고 복수의 칼날을 가는 인물이지만, 세도가가 나라를 흔드는 걸 보고, 흥선을 만나면서 '내가 가진 이 능력을 어떻게 써야하나' 생각하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내가 가진 능력을 올바른 데 써야겠다고 결심하고 실천하는 인물'이 바로 박재상인 것.

김병기 역의 김성균은 빛나는 악역 연기를 선보였다. 그는 시사회에서 "제가 연기하며 중점을 둔 것은 아버지와의 관계였다. 좋은 가문에서 태어났지만 앞으로 나서지 못하고 아버지 그늘에 눌려 있는 열등감을 표현하는 데 신경 썼다"고 말했다. 극중 그의 아버지는 왕을 쥐락펴락하는 세도가의 핵심 인물인 김좌근(백윤식 분)이다. 

"유재명 형과 같이 촬영 안 하면 허전"
 

'명당' 조승우, 유재명과 호흡척척 배우 조승우가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명당> 시사회에서 자신과 세번째 호흡을 맞추는 배우 유재명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자들 사이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19일 개봉.

▲ '명당' 조승우, 유재명과 호흡척척배우 조승우가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명당> 시사회에서 자신과 세번째 호흡을 맞추는 배우 유재명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자들 사이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19일 개봉.ⓒ 이정민

 
타고난 장사꾼이자 박재상의 둘도 없는 친구 구용식 역을 맡은 유재명. 그는 신뢰를 주는 신스틸러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유재명은 "제가 맡은 구용식이란 인물은 단순히 재상의 조력자에 머무는 게 아니라 '그것이 무엇인데 이렇게 까지 하나, 산 사람이 살아야하는 거 아니냐' 하는 신념을 보여주는 인물이었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조승우는 "유재명 형과 <비밀의 숲> <라이프> <명당> 세 작품을 함께 해서 이젠 같이 촬영을 안 하면 허전하다"며 "정신적 지주처럼 푸근함이 있고 제 이야기를 다 들어주시고 리액션 해주신다"며 무한 신뢰를 드러내기도 했다. 

극중 헌종 역을 맡은 이원근은 "실제로 헌종은 8살에 왕에 올랐다. 처음에 대본을 읽었을 때 강한 왕이 아니라 유약하고, 분노해 있고, 슬프고 그런 모습에 끌렸다"고 말했다. 백윤식은 "제가 <관상>과 <명당>에 모두 참여했다. <관상>에선 김종서 역을 맡았고 <명당>에선 김좌근 역할을 제안 받았는데, 김종서는 충신이고 명당 김좌근은 세도가라서 어떻게 차이를 둘지 고민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땅을 딛고 살아야하는 게 사람인데 어느 순간부턴가 땅 밑으로 매몰된 삶을 사는 것 같다.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게 가족인데, 그것보다 땅과 집이 더 중요하다고 가치관이 뒤바뀐 것 같은 생각이 많이 들었고 이것은 현대뿐 아니라 과거에서도 마찬가지였던 것 같다." (박희곤 감독)

감독의 말처럼 <명당>은 땅보다 더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다만 권력을 향한 암투를 그리는 과정에서 오직 땅의 기운에만 집착하는 스토리는 개연성을 챙기기 보다 소재에 갇힌 느낌이 있다.
 

'명당' 이원근-백윤식, 훈훈한 선후배 배우 백윤식이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명당> 시사회에서 배우 이원근과 맞붙는 장면에 대해 이야기하며 칭찬을 하고 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자들 사이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19일 개봉.

▲ '명당' 이원근-백윤식, 훈훈한 선후배배우 백윤식이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명당> 시사회에서 배우 이원근과 맞붙는 장면에 대해 이야기하며 칭찬을 하고 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자들 사이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19일 개봉.ⓒ 이정민

'명당' 명배우들의 향연 배우 이원근, 유재명, 김성균, 백윤식, 지성, 조승우가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명당> 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자들 사이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19일 개봉.

▲ '명당' 명배우들의 향연배우 이원근, 유재명, 김성균, 백윤식, 지성, 조승우가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명당> 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자들 사이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19일 개봉.ⓒ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