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패럴림픽 폐막식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 평창패럴림픽 폐막식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평창패럴림픽 폐막식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앤드류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이 인사를 하고 있다.

▲ 평창패럴림픽 폐막식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앤드류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이 인사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창 올림픽플라자 내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폐회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서면 인사말을 통해 "지난 10일간 평창의 얼음과 눈 위에서 타오른 선수들의 열정은 우리의 시선과 생각을 바꾸어 놓았다"라며 "아픔을 극복한 한 인간의 도전이 어디까지 가능한지 직접 보았다. 선수들과 함께 울고 웃으며 우리 안의 뜨거운 인류애도 느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는 평창에서 평화의 희망을 보았다. 북한은 처음으로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했고 남과 북이 함께 성화를 밝혔다"라며 "한 목소리로 서로를 응원했던 그곳에 차별과 편견은 없었다. 평창에서 이룬 공존과 화합, 그리고 평화의 울림이 2020년 동경과 2022년 북경까지 이어지길 간절히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함께 부인 김정숙 여사, 앤드류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장, 이희범 평창패럴림픽조직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평창동계패럴림픽에서 활약한 여섯 명의 선수는 폐회식 시작을 알리며 태극기를 운반했다. 태극기를 운반한 선수 여섯 명은 방민자(휠체어컬링)·이치원(알파인스키)·박항승(스노보드)·이도연·이정민(이상 노르딕스키)·장동신(장애인아이스하키)이다.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방민자(휠체어컬링), 이치원(알파인스키), 박항승(스노보드), 이도연(노르딕스키), 이정민(노르딕스키), 장동신(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가 태극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

평창동계패럴림픽에서 활약한 여섯 명의 선수가 18일 평창 올림픽플라자 내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폐회식에서 태극기를 운반하고 있다. 태극기를 운반한 선수 여섯 명은 방민자(휠체어컬링)·이치원(알파인스키)·박항승(스노보드)·이도연·이정민(이상 노르딕스키)·장동신(장애인아이스하키)이다. ⓒ 이희훈


평창패럴림픽 폐막식 태극기 입장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방민자(휠체어컬링), 이치원(알파인스키), 박항승(스노보드), 이도연(노르딕스키), 이정민(노르딕스키), 장동신(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가 태극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

▲ 평창패럴림픽 폐막식 태극기 입장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방민자(휠체어컬링), 이치원(알파인스키), 박항승(스노보드), 이도연(노르딕스키), 이정민(노르딕스키), 장동신(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가 태극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대회기간 동안 타올랐던 성화가 꺼지고 있다.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대회기간 동안 타올랐던 성화가 꺼지고 있다. ⓒ 이희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