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패럴림픽 폐막식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 평창패럴림픽 폐막식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평창패럴림픽 폐막식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앤드류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이 인사를 하고 있다.

▲ 평창패럴림픽 폐막식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앤드류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이 인사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창 올림픽플라자 내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폐회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서면 인사말을 통해 "지난 10일간 평창의 얼음과 눈 위에서 타오른 선수들의 열정은 우리의 시선과 생각을 바꾸어 놓았다"라며 "아픔을 극복한 한 인간의 도전이 어디까지 가능한지 직접 보았다. 선수들과 함께 울고 웃으며 우리 안의 뜨거운 인류애도 느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는 평창에서 평화의 희망을 보았다. 북한은 처음으로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했고 남과 북이 함께 성화를 밝혔다"라며 "한 목소리로 서로를 응원했던 그곳에 차별과 편견은 없었다. 평창에서 이룬 공존과 화합, 그리고 평화의 울림이 2020년 동경과 2022년 북경까지 이어지길 간절히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함께 부인 김정숙 여사, 앤드류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장, 이희범 평창패럴림픽조직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평창동계패럴림픽에서 활약한 여섯 명의 선수는 폐회식 시작을 알리며 태극기를 운반했다. 태극기를 운반한 선수 여섯 명은 방민자(휠체어컬링)·이치원(알파인스키)·박항승(스노보드)·이도연·이정민(이상 노르딕스키)·장동신(장애인아이스하키)이다.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방민자(휠체어컬링), 이치원(알파인스키), 박항승(스노보드), 이도연(노르딕스키), 이정민(노르딕스키), 장동신(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가 태극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

평창동계패럴림픽에서 활약한 여섯 명의 선수가 18일 평창 올림픽플라자 내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폐회식에서 태극기를 운반하고 있다. 태극기를 운반한 선수 여섯 명은 방민자(휠체어컬링)·이치원(알파인스키)·박항승(스노보드)·이도연·이정민(이상 노르딕스키)·장동신(장애인아이스하키)이다. ⓒ 이희훈


평창패럴림픽 폐막식 태극기 입장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방민자(휠체어컬링), 이치원(알파인스키), 박항승(스노보드), 이도연(노르딕스키), 이정민(노르딕스키), 장동신(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가 태극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

▲ 평창패럴림픽 폐막식 태극기 입장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방민자(휠체어컬링), 이치원(알파인스키), 박항승(스노보드), 이도연(노르딕스키), 이정민(노르딕스키), 장동신(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가 태극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대회기간 동안 타올랐던 성화가 꺼지고 있다.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대회기간 동안 타올랐던 성화가 꺼지고 있다. ⓒ 이희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이희훈입니다.

"손에 손잡고, 벽을 넘어서", 드디어 메달 목에 건 영웅들

[현장]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메달 시상식... 대한민국 국가대표 '동메달'

'파라 아이스하키 영웅들'이 메달을 목에 걸었다.18일 오후 2시를 조금 넘은 시각, 강릉하키센터에서는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이 메달 시상식에 참여했다. 본래 오후 2시로 예정돼 있었으나, 미국과 캐나다가 연장전까지 접전을 펼치면서 다소 지연됐다. 연장전 '서든데스'에서 미국이 결정골을 터뜨리며 금메달을 거머쥐었다.경기가 모두 끝난 후, 선수들이 얼음 위로 모였다.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도 얼음 위로 모습을 드러냈다. 선수들은 환하게 웃으며 관중들의 환호성에 화답했다. 코칭스태프들과 서로 엄지를 추켜세우며 응원하기도 했고, 서로 박수를 치며 격려했다.한국의 시상자로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나섰다. 추 대표는 선수들 한 명 한 명에게 메달을 걸어주고 악수를 나누며 덕담을 주고 받았다. 최 위원장은 수상자에게만 주어지는 '어사화 반다비' 인형을 선수들에게 전달했다. 이어 미국 성조기와 캐나다의 단풍잎기 그리고 한국의 태극기가 올라갔다. 미국 국가가 연주되자 미국 선수들은 다 같이 어깨에 어깨를 걸고 큰소리로 따라 불렀다. 국가 연주가 끝난 뒤 미국 선수들은 경기장 중앙으로 나와 단체 사진을 찍었다.한국 선수들은 금메달을 딴 미국 선수들과도 '셀카'를 찍으며 현장을 기념했다. 시상식장에서 퇴장하는 선수들과 악수를 나누거나 박수를 치는 등 서로를 축하했다. 선수들끼리도 동메달과 반다비 인형을 든 채 열심히 사진을 촬영하며 현장을 즐겼다.끝으로 서광석 감독을 포함한 한국의 코칭스태프가 얼음 위로 나왔다. 비어있는 얼음 위로 선수단 전원이 함께 뭉쳤다. 이들은 환하게 웃으며 단체 사진을 찍었다. 단체 사진 구호는 기자회견 때와 마찬가지로 "우리는, 챔피언!"이었다. 그때까지도 남아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는 관중이 상당했다. 그 위로 1988년 서울 올림픽의 공식 주제곡이었던 '손에 손잡고'가 울려퍼졌다."손에 손잡고, 벽을 넘어서, 우리 사는 세상, 더욱 살기 좋도록. 손에 손잡고, 벽을 넘어서, 서로서로 사랑하는 한마음 되자."파라 아이스하키 선수들은, 서로 손에 손을 잡았다. 주변의 편견과 열악한 환경이라는 현실의 벽을 넘어섰다. 그 증거가 이들의 목에 걸려있는 메달이었다.

[오마이포토] 패럴림픽 폐회식 시작은 '댄스머신' 반다비

평창 동계패럴림픽 폐회식이 18일 오후 8시 평창 올림픽플라자 내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시작됐다. 폐회식의 시작은 마스코트인 반다비의 춤으로 시작됐다. 십수 마리의 반다비는 폐회식 시작 카운트다운에 맞춰 무대에 등장, 열정적인 춤 솜씨를 선보였다.반다비의 춤 솜씨는 개회식에서도 화제가 된 바 있다(관련 기사 : '댄스머신' 반다비의 몸짓 "입덕할 것 같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