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아이스하키 선수들이 17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3, 4위 결정전에서 이탈리아에게 승리한 뒤 태극기를 펼치고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대한민국 아이스하키 선수들이 17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3, 4위 결정전에서 이탈리아에게 승리한 뒤 태극기를 펼치고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 이희훈


문재인 대통령 부부, 동메달 딴 아이스하키 선수들과 기념촬영 문재인-김정숙 대통령 부부가17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동계패럴림픽 대한민국 대 이탈리아 전 아이스하키 관람을 마치고 승리한 선수들을 격려하며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문재인 대통령 부부, 동메달 딴 아이스하키 선수들과 기념촬영 문재인-김정숙 대통령 부부가17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동계패럴림픽 대한민국 대 이탈리아 전 아이스하키 관람을 마치고 승리한 선수들을 격려하며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희훈


 대한민국 아이스하키 정승환 선수가 17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3, 4위 결정전에서 이탈리아에게 승리한 뒤 태극기를 흔들며 경기장을 돌고 있다.

대한민국 아이스하키 정승환 선수가 17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3, 4위 결정전에서 이탈리아에게 승리한 뒤 태극기를 흔들며 경기장을 돌고 있다. ⓒ 이희훈


(강릉=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한국 장애인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서 출전 사상 첫 동메달을 따냈다.

서광석 감독이 이끄는 우리 대표팀은 17일 강원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대회 3-4위 결정전에서 3피리어드 11분 42초에 터진 장동신의 결승골에 힘입어 이탈리아를 1-0(0-0 0-0 1-0)으로 물리쳤다.

한국 장애인 아이스하키는 동계패럴림픽에 처음 참가한 2010년 밴쿠버 대회 6위와 2014년 소치 대회 7위에 올랐으나 이번에 역사를 새롭게 썼다.

한국은 이탈리아와 최근 3연승을 포함해 역대 상대전적에서 8승 9패를 기록하게 됐다.

아이스하키 1-0 승리, 동메달 획득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하키센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팀 장동신 선수가 3피어리드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이탈리아를 1대 0으로 꺽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 아이스하키 1-0 승리, 동메달 획득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하키센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팀 장동신 선수가 3피어리드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이탈리아를 1대 0으로 꺽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 이희훈


아이스하키 1-0 승리, 동메달 획득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하키센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팀 장동신 선수가 3피어리드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이탈리아를 1대 0으로 꺽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경기를 마친 뒤 선수들이 부둥켜 안고 기뻐하고 있다.

▲ 아이스하키 1-0 승리, 동메달 획득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하키센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팀 장동신 선수가 3피어리드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이탈리아를 1대 0으로 꺽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경기를 마친 뒤 선수들이 부둥켜 안고 기뻐하고 있다. ⓒ 이희훈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동계패럴림픽 대한민국 대 이탈리아 전 아이스하키 관람을 마치고 승리한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동계패럴림픽 대한민국 대 이탈리아 전 아이스하키 관람을 마치고 승리한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 이희훈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획들에 기뻐하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하키센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팀 장동신 선수가 3피어리드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이탈리아를 1대 0으로 꺽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경기를 관람하던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기뻐하고 있다. 응원전에는 한병도 정무수석,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김수현 사회경제수석, 주영훈 경호실장,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당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이인영·송영길 의원 등도 함께 했다.

▲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획들에 기뻐하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하키센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팀 장동신 선수가 3피어리드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이탈리아를 1대 0으로 꺽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경기를 관람하던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기뻐하고 있다. ⓒ 이희훈


'이탈리아를 꺾고 반드시 메달을 따겠다'는 결연한 의지로 무장한 태극전사들이 이날 초반부터 강한 공세로 이탈리아의 문전을 위협했다.

1피리어드 5분 53초에 정승환이 하프라인부터 단독 드리블해 들어갔지만 상대 수비수 두 명이 반칙으로 득점 기회를 가로막았다.

베테랑 골리 유만균 대신 주전 수문장을 맡은 이재웅은 9분 57초 상대 역습 상황에서 몸을 던진 선방으로 실점 위기를 넘겼다.

한국은 이후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이탈리아의 골문은 좀처럼 열리지 않았다.

1피리어드 유효슈팅 4개로 이탈리아의 2개를 앞섰지만 상대 골리가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주도권을 쥔 한국은 2피리어드 들어서도 일방적으로 몰아붙였다.

하지만 이탈리아의 골리 가브리엘 아리우도의 거미손 방어를 좀처럼 뚫지 못했다.

2피리어드 중반까지 유효슈팅에서 5대 0으로 앞서고도 득점으로는 연결되지는 않았다.

이탈리아의 반격도 매서웠다.

이탈리아는 역습 상황에서 빠른 속도로 한국의 수비 진영까지 파고들어 기회를 노렸다.

다행히 한국의 골리 이재웅이 동물적인 감각과 몸을 아끼지 않는 투혼으로 이탈리아의 예봉을 꺾었다.

0-0 동점에서 3피리어드를 맞은 한국은 총공세로 이탈리아의 문전을 위협했지만 상대 골리의 벽이 두터웠다.

하지만 3피리어드 3분 18초 전 정승환의 상대 골대를 뒤로 돌아 패스를 찔러줬고 장동신이 살짝 스틱을 갖다 대 결승골을 뽑았다.

한국의 첫 동메달이 확정되는 순간이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이희훈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