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대한민국 아이스하키 선수들이 17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3, 4위 결정전에서 이탈리아에게 승리한 뒤 태극기를 펼치고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대한민국 아이스하키 선수들이 17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3, 4위 결정전에서 이탈리아에게 승리한 뒤 태극기를 펼치고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이희훈


문재인 대통령 부부, 동메달 딴 아이스하키 선수들과 기념촬영 문재인-김정숙 대통령 부부가17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동계패럴림픽 대한민국 대 이탈리아 전 아이스하키 관람을 마치고 승리한 선수들을 격려하며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문재인 대통령 부부, 동메달 딴 아이스하키 선수들과 기념촬영문재인-김정숙 대통령 부부가17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동계패럴림픽 대한민국 대 이탈리아 전 아이스하키 관람을 마치고 승리한 선수들을 격려하며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희훈


 대한민국 아이스하키 정승환 선수가 17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3, 4위 결정전에서 이탈리아에게 승리한 뒤 태극기를 흔들며 경기장을 돌고 있다.

대한민국 아이스하키 정승환 선수가 17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3, 4위 결정전에서 이탈리아에게 승리한 뒤 태극기를 흔들며 경기장을 돌고 있다.ⓒ 이희훈


(강릉=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한국 장애인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서 출전 사상 첫 동메달을 따냈다.

서광석 감독이 이끄는 우리 대표팀은 17일 강원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대회 3-4위 결정전에서 3피리어드 11분 42초에 터진 장동신의 결승골에 힘입어 이탈리아를 1-0(0-0 0-0 1-0)으로 물리쳤다.

한국 장애인 아이스하키는 동계패럴림픽에 처음 참가한 2010년 밴쿠버 대회 6위와 2014년 소치 대회 7위에 올랐으나 이번에 역사를 새롭게 썼다.

한국은 이탈리아와 최근 3연승을 포함해 역대 상대전적에서 8승 9패를 기록하게 됐다.

아이스하키 1-0 승리, 동메달 획득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하키센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팀 장동신 선수가 3피어리드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이탈리아를 1대 0으로 꺽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 아이스하키 1-0 승리, 동메달 획득17일 오전 강원도 강릉하키센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팀 장동신 선수가 3피어리드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이탈리아를 1대 0으로 꺽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희훈


아이스하키 1-0 승리, 동메달 획득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하키센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팀 장동신 선수가 3피어리드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이탈리아를 1대 0으로 꺽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경기를 마친 뒤 선수들이 부둥켜 안고 기뻐하고 있다.

▲ 아이스하키 1-0 승리, 동메달 획득17일 오전 강원도 강릉하키센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팀 장동신 선수가 3피어리드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이탈리아를 1대 0으로 꺽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경기를 마친 뒤 선수들이 부둥켜 안고 기뻐하고 있다.ⓒ 이희훈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동계패럴림픽 대한민국 대 이탈리아 전 아이스하키 관람을 마치고 승리한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동계패럴림픽 대한민국 대 이탈리아 전 아이스하키 관람을 마치고 승리한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이희훈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획들에 기뻐하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하키센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팀 장동신 선수가 3피어리드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이탈리아를 1대 0으로 꺽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경기를 관람하던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기뻐하고 있다. 응원전에는 한병도 정무수석,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김수현 사회경제수석, 주영훈 경호실장,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당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이인영·송영길 의원 등도 함께 했다.

▲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획들에 기뻐하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17일 오전 강원도 강릉하키센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팀 장동신 선수가 3피어리드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이탈리아를 1대 0으로 꺽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경기를 관람하던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기뻐하고 있다.ⓒ 이희훈


'이탈리아를 꺾고 반드시 메달을 따겠다'는 결연한 의지로 무장한 태극전사들이 이날 초반부터 강한 공세로 이탈리아의 문전을 위협했다.

1피리어드 5분 53초에 정승환이 하프라인부터 단독 드리블해 들어갔지만 상대 수비수 두 명이 반칙으로 득점 기회를 가로막았다.

베테랑 골리 유만균 대신 주전 수문장을 맡은 이재웅은 9분 57초 상대 역습 상황에서 몸을 던진 선방으로 실점 위기를 넘겼다.

한국은 이후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이탈리아의 골문은 좀처럼 열리지 않았다.

1피리어드 유효슈팅 4개로 이탈리아의 2개를 앞섰지만 상대 골리가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주도권을 쥔 한국은 2피리어드 들어서도 일방적으로 몰아붙였다.

하지만 이탈리아의 골리 가브리엘 아리우도의 거미손 방어를 좀처럼 뚫지 못했다.

2피리어드 중반까지 유효슈팅에서 5대 0으로 앞서고도 득점으로는 연결되지는 않았다.

이탈리아의 반격도 매서웠다.

이탈리아는 역습 상황에서 빠른 속도로 한국의 수비 진영까지 파고들어 기회를 노렸다.

다행히 한국의 골리 이재웅이 동물적인 감각과 몸을 아끼지 않는 투혼으로 이탈리아의 예봉을 꺾었다.

0-0 동점에서 3피리어드를 맞은 한국은 총공세로 이탈리아의 문전을 위협했지만 상대 골리의 벽이 두터웠다.

하지만 3피리어드 3분 18초 전 정승환의 상대 골대를 뒤로 돌아 패스를 찔러줬고 장동신이 살짝 스틱을 갖다 대 결승골을 뽑았다.

한국의 첫 동메달이 확정되는 순간이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무릎 굽힌 문 대통령 '포옹'에, 선수와 관중들 반응은?

'동메달' 평창 패럴림픽 장애인 아이스하키 경기 후 선수들 만나 격려

문재인 대통령이 무릎을 굽혀서 주장 한민수 선수를 껴안았다. 선수의 손등을 잡고는 두어 차례 두드렸다. 그리고 옆의 선수로 몸을 돌려 재차 허리를 숙이고 선수를 껴안았다. 때론 무릎도 굽혔다. 휠체어에 타거나 썰매에 앉아있는 선수와 시선을 맞춘 것이었다. 대통령의 포옹은 그렇게 한참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후 강릉하키센터를 찾아 이탈리아와 맞붙는 대한민국 장애인 아이스하키팀을 응원했다. 평창동계패럴림픽 기간 동안 경기장 곳곳을 다니면서 국가대표들에게 힘을 실어줬던 부인 김정숙 여사도 함께했다. 청와대 인사들도 총출동했다. 한병도 정무수석,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김수현 사회경제수석, 주영훈 경호실장 등이 대통령 부부 좌석 윗줄에 자리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당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이인영·송영길 의원 등도 함께 자리 잡았다. 키스타임 땐 '유쾌한 정숙씨'도 부끄부끄, 응원은 뜨거웠다 관중들은 문 대통령 내외의 등장에 환호했다. 관중들은 1피리어드 때 장내 중계카메라에 비춘 문 대통령 부부의 모습을 보고 환호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일어나서 두 팔을 흔들면서 관중들에게 인사했다. 응원은 유쾌했다. 문 대통령은 태극기 하나, 김정숙 여사는 태극기 두 개를 양손에 쥐고 응원에 동참했다. 관중들이 박수로 박자를 맞춰가면서 "대~한민국!" 소리를 지를 때 함께 했고, 좌우 양쪽으로 파도타기 응원에도 동참했다. 김정숙 여사가 가끔씩 홀로 일어서서 응원에 나설 땐, 문 대통령이 뒷사람을 배려해 자리에 앉으라고 손으로 어깨를 짚는 모습도 보였다. 문 대통령이 곤혹스러워했던 순간도 있었다. '키스타임' 노래가 흐르는 가운데 장내 중계카메라가 문 대통령 부부를 비추자, 김정숙 여사는 손으로 얼굴을 가리면서 부끄러워했고, 문 대통령은 모른 척했다. 경기 결과는 1 대 0. 진땀승이었다. 이종경·정승환 선수의 어시스트를 받은 장동신 선수가 3피리어드 종료 3분 18초를 남기고 결승골을 넣었다. 대한민국 장애인 아이스하키 사상 첫 패럴림픽 동메달을 결정지은 순간이었다. 문 대통령은 퍽이 이탈리아의 골망을 가르자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쳤다. 김정숙 여사는 양 손의 태극기를 흔들면서 환호했다. "대통령 오시는 줄 몰랐는데 놀랐다, 잘했다고 격려" 문 대통령의 '포옹 축하'는 선수들의 세레모니가 모두 끝난 뒤에 이뤄졌다. 선수들은 이날 관중들에게 인사한 후 대형 태극기를 경기장 가운데 펼쳐놓고 애국가 1절을 완창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그후 관중석에서 내려와 선수들이 있는 얼음판 위에 모습을 드러냈다. 선수들과 시선을 맞춰 낮은 자세로 포옹하면서 축하와 격려 인사를 건넨 문 대통령은 이날 어시스트를 기록한 정승환·장동신 선수 앞에선 아예 쪼그리고 앉아 꽤 길게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그렇게 대화를 나눈 이후에 몸을 일으켜 세웠다. 선수들을 향해 박수 치고 엄지손가락을 세워 보였다. 문 대통령 부부 앞에 있던 선수들은 "대~한민국!" 구호로 화답했다. 아직 경기장에 남아 있던 관중들도 이 때 함께 구호를 외쳤다.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360도로 몸을 돌리면서 관중들에게 손 인사를 한 뒤에 경기장을 퇴장했다. 나가는 길엔 통로 쪽으로 손을 뻗는 관중들의 손을 잠시 잡아주기도 했다. 한편, 정승환 선수는 이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문 대통령과 어떤 대화를 나눴나'는 질문을 받고 "대통령이 오시는 줄 몰랐다. 뵙고 놀랐다"면서 "(문 대통령이) 잘했다고, 수고했다고 격려해주셨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에게) 염치없지만 장애인 아이스하키 경기장을 꼭 지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두 '마술사'의 눈물, 오벤저스 덕분에 행복했다

평창패럴림픽 휠체어컬링 대표팀, 4위로 대회 마무리... "많은 관중, 마음이 뜨거웠다"

감독과 스킵은 결국 눈물을 참지 못했다. '오(五)벤저스'로 불린 평창동계패럴림픽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은 17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캐나다와의 3·4위 결정전에서 5 대 3으로 패하며 동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백종철 감독은 "컬링을 한 이후로 (최근 올림픽·패럴림픽 기간) 가장 많은 사람들이 알아봐 주시고, 관심을 가져주셔서 기뻤다"라며 차분히 말을 이어갔다. 선수들을 향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백 감독은 "4강까지 올라오고, 마지막 동메달 결정전까지 치를 수 있게 해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라며 "아쉬운 건 지나갔으니 털어버리시고, 돌아오는 컬링 시즌과 다음 패럴림픽을 잘 준비하셨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백 감독은 "개인적으로 어떤 대회였나"라고 묻는 질문에 결국 눈물샘이 폭발하고 말았다. "저는 사실..."이라고 운을 떼다 울컥한 그는 "최선을 다해 준비했는데 결과가 만족치 못해서 아쉽다. 그래도 선수들이 마지막 경기까지 치르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하며 흐느꼈다. 이어 백 감독은 "지난 3년 동안 준비한 것이 오늘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니 아침에도 눈물이 나더라. 세계선수권대회가 됐든, 다음 베이징패럴림픽이 됐든 지금보다 더 독하게 준비해서 더 좋은 결과를 내도록 하겠다"라고 말한 뒤 눈물을 훔치며 공동취재구역을 떠났다. 선수보다 어린 감독, 지독한 끈기가 그를 마술사로 만들었다비록 메달을 획득하진 못했지만, 백종철 감독은 이번 대회 대표팀이 예선을 1위로 통과하며 4강에 드는 데 일등공신의 역할을 했다. 아래는 스킵 서순석 선수가 지난 13일 스위스전 승리 후 한 말이다. 1975년생인 백 감독은 1973년생인 팀의 막내 이동하 선수보다 두 살 어리다. 61세의 맏형 정승원 선수와는 열일곱 살 차이가 난다. 그래서 백 감독은 항상 선수들에게 존댓말을 한다. 그럼에도 지시에는 거침이 없다. 그가 선택한 리더십은 '부드럽지만 확실하게'다. 예선에서 파죽지세로 달릴 때도 선수들을 향해 "아직 확정된 게 없다"라며 자만을 경계했다. 차재관 선수는 "개인적으론 (감독님과) 정말 격의 없이 지낸다"라면서도 "하지만 팀에선 백 감독이 감독으로서 해야 할 역할을 딱 선 그어뒀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차 선수는 "선수들도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딱 그 선에 맞춰 넘질 않는다"라고 덧붙였다.백 감독은 비장애인 컬링 선수 출신이다. 경기 전, 선수 경험에서 나오는 작전과 노하우를 선수들에게 충분히 설명한다. 선수들은 "감독님이 시키는 대로 우리가 수행하면 경기가 잘 풀린다"라고 말한다. 그러한 힘은 '데이터'에서 나온다. 경기가 끝난 후에도 백 감독은 이윤미 코치를 비롯한 전력분석팀원들과 함께 매일 밤을 지새운다. 기록을 즉시 선수들에게 보이기 위해 프린터까지 들고 왔다. 서 선수가 말한 "마술사"는 사실 지독한 끈기에서 나왔다. 서순석이 패배 후 하나님께 빌었던 건...한국 팀엔 백 감독이 인정하는 마술사가 한 명 더 있다. 바로 스킵을 맡고 있는 서순석 선수다. 스킵은 작전을 지휘하고, 엔드마다 마지막 두 개의 샷을 책임진다. 하지만 이번 대회 서 선수는 세컨드 위치에서 스톤을 던졌다. 패럴림픽 직전 대회부터 이 작전을 사용하고 있는데 백 감독은 "(서 선수가) 작전 지휘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실제로 서 선수는 이번 대회 뛰어난 작전 운영 능력을 보여줬다. 대회 전 IPC(국제패럴림픽위원회)가 선정한 휠체어컬링에서 주목해야 할 다섯 선수로 선정됐던 게 과한 것이 아니었다. 백 감독은 예선 마지막 경기였던 중국전 승리 후 "(서 선수의) 작전을 짜고, 진행하는 능력은 비장애인의 수준을 넘어섰다"라며 "다른 팀은 비장애인처럼 작전 진행이 안 된다. 여기 (온) 컬링 관계자분들도 인정했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백 감독은 "(서 선수의 작전 능력은 비장애인) 고등학생 선수 수준 이상이다"라며 "(비장애인) 컬링 하는 친구들이 봐도 작전 진행이 이상하게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서 선수가) 잘하고 있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러한 서 선수이기에 이날 3·4위전에서 패한 후 아쉬움이 더 크게 다가왔다. 서 선수도 백 감독과 마찬가지로 통한의 눈물을 쏟아냈다. 그는 "게임에 들어갈 때마다 '오늘도 관중이 많구나'라며 마음이 벅찼다. 오늘도 (정승원 선수에게) '형님, 나 마음이 뜨거워'라고 말했다. 그냥 그런 마음이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서 선수는 "'좀 더 열심히 준비할 걸, (전력분석) 동영상을 한 번이라도 더 볼걸'이란 마음이 크다. 어제는 '내가 아직 부족한 게 많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라며 자신을 자책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하나님께 기도했다. 한 번 더 기회를 주시면... 그때는 꼭 메달을 따겠다고..."라고 말한 뒤 "여기까지만 할게요.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남긴 채 공동취재구역을 떠났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