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패럴림픽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이 17일 캐나다와의 동메달 결정전에서 패해 4위를 기록했다. 경기 직후 스킵 서순석 선수(왼쪽)와 백종철 감독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평창동계패럴림픽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이 17일 캐나다와의 동메달 결정전에서 패해 4위를 기록했다. 경기 직후 스킵 서순석 선수(왼쪽)와 백종철 감독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 소중한



감독과 스킵은 결국 눈물을 참지 못했다. '오(五)벤저스'로 불린 평창동계패럴림픽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은 17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캐나다와의 3·4위 결정전에서 5 대 3으로 패하며 동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백종철 감독은 "컬링을 한 이후로 (최근 올림픽·패럴림픽 기간) 가장 많은 사람들이 알아봐 주시고, 관심을 가져주셔서 기뻤다"라며 차분히 말을 이어갔다.

선수들을 향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백 감독은 "4강까지 올라오고, 마지막 동메달 결정전까지 치를 수 있게 해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라며 "아쉬운 건 지나갔으니 털어버리시고, 돌아오는 컬링 시즌과 다음 패럴림픽을 잘 준비하셨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컬링 3,4위 결정전에서 대한민국 휠체어 컬링 선수들이 캐나다 선수들과 시합을 하고 있다.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컬링 3,4위 결정전에서 대한민국 휠체어 컬링 선수들이 캐나다 선수들과 시합을 하고 있다. ⓒ 이희훈


하지만 백 감독은 "개인적으로 어떤 대회였나"라고 묻는 질문에 결국 눈물샘이 폭발하고 말았다. "저는 사실..."이라고 운을 떼다 울컥한 그는 "최선을 다해 준비했는데 결과가 만족치 못해서 아쉽다. 그래도 선수들이 마지막 경기까지 치르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하며 흐느꼈다.

이어 백 감독은 "지난 3년 동안 준비한 것이 오늘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니 아침에도 눈물이 나더라. 세계선수권대회가 됐든, 다음 베이징패럴림픽이 됐든 지금보다 더 독하게 준비해서 더 좋은 결과를 내도록 하겠다"라고 말한 뒤 눈물을 훔치며 공동취재구역을 떠났다.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한국 대 노르웨이의 준결승이 16일 오후 강릉 컬링센터에서 진행됐다. 백종철 감독이 경기 시작 전 선수들을 불러모아 각오를 다지고 있다.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한국 대 노르웨이의 준결승이 16일 오후 강릉 컬링센터에서 진행됐다. 백종철 감독이 경기 시작 전 선수들을 불러모아 각오를 다지고 있다. ⓒ 소중한


선수보다 어린 감독, 지독한 끈기가 그를 마술사로 만들었다

비록 메달을 획득하진 못했지만, 백종철 감독은 이번 대회 대표팀이 예선을 1위로 통과하며 4강에 드는 데 일등공신의 역할을 했다. 아래는 스킵 서순석 선수가 지난 13일 스위스전 승리 후 한 말이다. 

"감독님은 마술사 같아요."

1975년생인 백 감독은 1973년생인 팀의 막내 이동하 선수보다 두 살 어리다. 61세의 맏형 정승원 선수와는 열일곱 살 차이가 난다. 그래서 백 감독은 항상 선수들에게 존댓말을 한다. 그럼에도 지시에는 거침이 없다. 그가 선택한 리더십은 '부드럽지만 확실하게'다. 예선에서 파죽지세로 달릴 때도 선수들을 향해 "아직 확정된 게 없다"라며 자만을 경계했다.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컬링 3,4위 결정전에서 대한민국 휠체어 컬링 선수들이 캐나다 선수들과 시합을 하고 있다.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컬링 3,4위 결정전에서 대한민국 휠체어 컬링 선수들이 캐나다 선수들과 시합을 하고 있다. ⓒ 이희훈


차재관 선수는 "개인적으론 (감독님과) 정말 격의 없이 지낸다"라면서도 "하지만 팀에선 백 감독이 감독으로서 해야 할 역할을 딱 선 그어뒀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차 선수는 "선수들도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딱 그 선에 맞춰 넘질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백 감독은 비장애인 컬링 선수 출신이다. 경기 전, 선수 경험에서 나오는 작전과 노하우를 선수들에게 충분히 설명한다. 선수들은 "감독님이 시키는 대로 우리가 수행하면 경기가 잘 풀린다"라고 말한다.

그러한 힘은 '데이터'에서 나온다. 경기가 끝난 후에도 백 감독은 이윤미 코치를 비롯한 전력분석팀원들과 함께 매일 밤을 지새운다. 기록을 즉시 선수들에게 보이기 위해 프린터까지 들고 왔다. 서 선수가 말한 "마술사"는 사실 지독한 끈기에서 나왔다.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컬링 3,4위 결정전에서 대한민국 휠체어 컬링 선수들이 캐나다 선수들과 시합을 하고 있다.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컬링 3,4위 결정전에서 대한민국 휠체어 컬링 선수들이 캐나다 선수들과 시합을 하고 있다. ⓒ 이희훈


서순석이 패배 후 하나님께 빌었던 건...

한국 팀엔 백 감독이 인정하는 마술사가 한 명 더 있다. 바로 스킵을 맡고 있는 서순석 선수다. 스킵은 작전을 지휘하고, 엔드마다 마지막 두 개의 샷을 책임진다. 하지만 이번 대회 서 선수는 세컨드 위치에서 스톤을 던졌다. 패럴림픽 직전 대회부터 이 작전을 사용하고 있는데 백 감독은 "(서 선수가) 작전 지휘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서 선수는 이번 대회 뛰어난 작전 운영 능력을 보여줬다. 대회 전 IPC(국제패럴림픽위원회)가 선정한 휠체어컬링에서 주목해야 할 다섯 선수로 선정됐던 게 과한 것이 아니었다.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컬링 3,4위 결정전에서 대한민국 휠체어 컬링 선수들이 캐나다 선수들과 시합을 하고 있다.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컬링 3,4위 결정전에서 대한민국 휠체어 컬링 선수들이 캐나다 선수들과 시합을 하고 있다. ⓒ 이희훈


백 감독은 예선 마지막 경기였던 중국전 승리 후 "(서 선수의) 작전을 짜고, 진행하는 능력은 비장애인의 수준을 넘어섰다"라며 "다른 팀은 비장애인처럼 작전 진행이 안 된다. 여기 (온) 컬링 관계자분들도 인정했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백 감독은 "(서 선수의 작전 능력은 비장애인) 고등학생 선수 수준 이상이다"라며 "(비장애인) 컬링 하는 친구들이 봐도 작전 진행이 이상하게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서 선수가) 잘하고 있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컬링 3,4위 결정전에서 대한민국 휠체어 컬링 선수들이 캐나다 선수들에게 3 대 5로 패배가 확정 된 뒤 서순석 선수가 캐나다 선수들과 인사를 하고 아쉬운 모습으로 뒤돌아서고 있다.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컬링 3,4위 결정전에서 대한민국 휠체어 컬링 선수들이 캐나다 선수들에게 3 대 5로 패배가 확정 된 뒤 서순석 선수가 캐나다 선수들과 인사를 하고 아쉬운 모습으로 뒤돌아서고 있다. ⓒ 이희훈


이러한 서 선수이기에 이날 3·4위전에서 패한 후 아쉬움이 더 크게 다가왔다. 서 선수도 백 감독과 마찬가지로 통한의 눈물을 쏟아냈다. 그는 "게임에 들어갈 때마다 '오늘도 관중이 많구나'라며 마음이 벅찼다. 오늘도 (정승원 선수에게) '형님, 나 마음이 뜨거워'라고 말했다. 그냥 그런 마음이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서 선수는 "'좀 더 열심히 준비할 걸, (전력분석) 동영상을 한 번이라도 더 볼걸'이란 마음이 크다. 어제는 '내가 아직 부족한 게 많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라며 자신을 자책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하나님께 기도했다. 한 번 더 기회를 주시면... 그때는 꼭 메달을 따겠다고..."라고 말한 뒤 "여기까지만 할게요.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남긴 채 공동취재구역을 떠났다.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컬링 3,4위 결정전에서 대한민국 휠체어 컬링 선수들이 캐나다 선수들에게 3 대 5로 패배한 뒤 관중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컬링 3,4위 결정전에서 대한민국 휠체어 컬링 선수들이 캐나다 선수들에게 3 대 5로 패배한 뒤 관중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 이희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이희훈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