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경기 응원 온 김정숙 여사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예선전을 관람하러 11일 강릉하키센터를 찾았다. 김정숙씨는 이전에도 장애인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우리는 썰매를 탄다>를 선수들과 함께 관람한 바 있다.

▲ [오마이포토]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경기 응원 온 김정숙 여사ⓒ 곽우신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1일 강릉하키센터를 찾아 체코팀과 맞붙는 대한민국 장애인 아이스하키팀을 응원했다. 그는 지난 10일 평창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남자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7.5km 좌식 경기도 국가대표 선수 가족들과 관전하며 응원전을 펼쳤다. 

앞서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지난 9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 부부는 패럴림픽 개회식 뿐 아니라, 폐회식에도 참석할 예정"이라며 "특히 김 여사는 패럴림픽 기간 동안 가능한 모든 경기를 참관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경기 응원 온 김정숙 여사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예선전을 관람하러 11일, 강릉하키센터를 찾았다. 김정숙씨는 이전에도 장애인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우리는 썰매를 탄다>를 선수들과 함께 관람한 바 있다.

▲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경기 응원 온 김정숙 여사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예선전을 관람하러 11일, 강릉하키센터를 찾았다. 김정숙 여사는 이전에도 장애인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우리는 썰매를 탄다>를 선수들과 함께 관람한 바 있다.ⓒ 곽우신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평창동계패럴림픽 남자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7.5km 좌식 경기에 출전한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김정숙 여사의 왼편엔 신의현 선수의 아버지 신만균씨와 어머니 이회갑씨가 함께 응원 중이다.

대통령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평창동계패럴림픽 남자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7.5km 좌식 경기에 출전한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김정숙 여사의 왼편엔 신의현 선수의 아버지 신만균씨와 어머니 이회갑씨가 함께 응원 중이다.ⓒ 청와대 춘추관


올림픽 환경정화 나선 어르신들 격려하는 김정숙 여사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후 강원도 평창의 한 식당에서 올림픽 기간 동안 자진해 환경활동에 나선 대관령분회경로당 어르신들과 오찬을 같이하며 격려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 올림픽 환경정화 나선 어르신들 격려하는 김정숙 여사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후 강원도 평창의 한 식당에서 올림픽 기간 동안 자진해 환경활동에 나선 대관령분회경로당 어르신들과 오찬을 같이하며 격려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연합뉴스


평창패럴림픽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김연아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평창동계패럴림픽 개막식이 열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뒤로 김연아 선수가 보인다.

▲ 평창패럴림픽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김연아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평창동계패럴림픽 개막식이 열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뒤로 김연아 선수가 보인다.ⓒ 공동취재사진



2연승 아이스하키 '로켓맨' 정승환 "뜨거운 응원 덕분"

[현장] 평창동계패럴림픽 아이스하키 '서든데스' 끝에 멋진 승리 거둬

쫓고 쫓기는 혈투 끝에 승리의 여신은 대한민국을 향해 미소 지었다. 연장전 끝에 3:2, 한국의 2연승. 여신의 미소를 가져온 영웅은 '빙판 위의 메시' 정승환이었다.한국과 체코의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예선전이 펼쳐진 11일 오후 강릉하키센터. 한국의 '낙승'이 점쳐지기도 했지만, 이날 경기는 끝까지 끝이 아니었던, 한 치 앞도 알 수 없었던 난전이었다. 한국 1점 달아나면 체코가 1점 쫓아오고, 또 도망가면 다시 추격하는 모양새였다.정승환으로 시작해, 정승환으로 끝나다 첫 골의 시작은 정승환 선수였다. 정승환 선수와 장종호 선수의 어시스트를 받은 이주승 선수가 기회를 놓치지 않고 스틱을 휘둘렀다. 18분 28초, 2피리어드가 시작한 지 3분여가 지난 시점이었다. 한국 선수들은 함께 기뻐했고, 하키센터는 박수와 환호로 뒤덮였다. 이후 한국팀은 체코를 향해 파상공세를 계속했다. 하지만 추가골은 터질 듯 터질 듯 터지지 않았다.한국팀의 우세 속에 경기가 끝까지 갈 것 같았지만, 체코팀도 그대로 무너지지 않았다. 3피리어드에 덜미를 잡혔다. 한국 진영으로 쉽게 넘어가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지자, 체코는 중장거리 슛을 날리며 우리 수비를 흔들었다. 거친 플레이로 체코 선수가 2명이나 페널티를 받은 상황이었지만, 잠깐 빈틈이 생기는 듯 싶었다. 그 균열을 체코가 놓치지 않고 파고들었다. 38분 55초, 3피리어드 시작한 지 2분이 채 안 된 시간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체코 선수들은 얼음 위로 스틱을 두드리며 좋아했다. 한국팀 타임아웃을 선언했다. 작전타임을 가지고 머리를 맞댔다. 선수들은 기합을 넣으며 의기를 다졌다. 그렇게 재개된 경기. 이번에도 정승환이었다. '로켓맨'이라는 별칭답게, 빠른 속도로 상대 진영에 침투해 골대 근거리까지 다다랐다. 이종경 선수가 퍽을 넘겨줬고, 정승환은 놓치지 않았다. 그대로 슛. 체코팀의 골리가 몸을 날렸지만, 수비수들까지 뚫고 퍽은 절묘하게 골망으로 빨려 들어갔다. 2:1, 한국이 다시 앞서가는 상황이었다. 선수들은 승리를 확신한 듯 다 같이 얼싸안으며 기쁨을 나눴다. 그러나 체코팀은 포기하지 않았다. 경기 종료를 1분도 채 남기지 않은 44분 4초. 이주승 선수가 페널티를 받아 2분간 퇴장 당하자, 체코팀은 이 찬스를 살리기 위해 전력으로 나섰다. 골키퍼까지 빼고 6명의 선수 전부 공격에 투입했다. 한국팀 선수들은 수비를 굳히기 위해 모여 들었지만 순식간에 밀려드는 공세에 수적 열세까지 겹치며 당황했다. 결국 2:2, 체코팀이 다시 동점골을 터뜨렸다. 외신 기자는 'Fantastic Skill(환상적인 기술)'이라며 환호했고, 체코팀 코칭스태프들도 함께 포옹하며 기뻐했다. 그러나 망연자실하는 한국팀을 향한 관중의 "괜찮아"가 연호됐다.그렇게 경기는 5분의 연장전으로 들어갔다. 서든데스. 5분 동안 1골이라도 먼저 넣는 쪽이 승리하는 룰. 마지막 휴식이 끝나고 얼음 위로 썰매를 타고 미끄러져 나오는 선수들을 향해 응원의 박수가 쏟아졌다. 빙판 위로 팽팽한 긴장감이 흘렀다. 버저와 함께 경기가 재개됐다. 다시 한 번, 정승환이었다. 쾌속의 기마대처럼 우리 선수들은 다같이 체코 진영을 유린했다. 조영재 선수와 장동신 선수의 도움을 받아 정승환 선수가 벼락처럼 골을 꽂았다. 어떻게 손 쓸 틈도 없이 퍽이 들어갔다. 경기 종료. 연장전 시작 13초 만에 이루어진 그림이었다. 그렇게 이날 경기의 드라마가 끝났다. 승리의 영웅은 정승환이었다.김정숙 여사와 5000여 관중의 뜨거운 응원에 힘입은 대표팀한일전만큼은 아니었지만, 이날 경기도 뜨거웠다. 5000여 명의 관중이 몰려들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도 자리에 함께했다. 그는 "너무 떨렸다. 정승환 선수가 기가 막히게 잘하더라. (패럴림픽) 아이스하키는 처음 봤는데, 두 손으로 계속 썰매를 달리다가 한 손으로 스틱을 휘두르는데 체력 소모가 엄청날 것 같다. 진짜 감동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선수가 다 열심히 하지만, 특히 장애인 선수들은 훨씬 더 어려운 환경 하에서 잘하고 있다. 더 많이 응원 드리고, 더 많이 보러와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우리 대표팀, 이렇게 잘할 줄 몰랐다. 감동이다. 멋있다. 최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오늘 경기는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도 관람했다. 경기 뒤 믹스드 존으로 내려와 기자들과의 인터뷰에 임한 정승환 선수는 김 여사에게 감사를 전하기도 했다. 김 여사의 장애인 아이스하키 사랑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월에도, 장애인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감동실화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우리는 썰매를 탄다>를 당사자들과 함께 관람했다. 정승환 선수의 말은 이런 깊은 관심에 대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마지막 연장전 상황은 미국팀이나 캐나다팀을 상대했을 때, 연장전 상황에 대비해 연습한 시나리오였다. 본래 '골대 징크스'가 있는 그였지만, 멘탈 코치와 훈련한 덕분에 오늘 골대를 맞히고도 승리를 견인할 수 있었다. 그는 팀 분위기 상승의 원동력으로 '관중'을 꼽았다. "이렇게 많은 관중들이 함께해주시는 게 처음이다. 많은 응원 덕에 어제오늘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었다"라며 경기 관람객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날 골대 징크스까지 극복한 정승환 선수는 다른 선수들에 비해 체격이 작다. 체력 소모가 심하고 보디체크 등 몸싸움이 심한 아이스하키 선수들은 보통 80~100kg 정도 몸무게가 나간다. 그에 반해 정승환 선수의 프로필은 키 167cm, 몸무게 53kg이다. 정 선수는 자신의 약점을 오히려 강점으로 삼았다. 몸을 키우는 대신 속도를 높였다. 상대 선수보다 뒤에서 출발해도 먼저 퍽을 빼앗고, 순간속력도 우수하다. 자신의 장애를 다른 접근으로 극복했다. '로켓맨'이라는 별명도 IPC(국제패럴림픽위원회)에서 붙여준 것이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아이스하키 선수'로 이름을 날리며, 2014 소치 동계 패럴림픽을 빛낸 20인의 스타에도 선정된 바 있다. 팬들이 그를 '무등 위의 메시'라고 부르는 건 그만의 속도와 골 감각 때문이다. 앞으로 남은 경기, 대표팀의 메달 사냥에 있어서 그는 빼놓을 수 없는 '승리의 히어로'다.대표팀은 하루 휴식을 취하고 13일 낮 12시, B조 최강으로 평가되는 미국(1승)과의 마지막 예선전을 치른다. 이날 2승째를 올린 한국팀은 준결승 진출이 유력하다. 일본은 2패, 체코는 1패를 기록중이다. 역대전적은 '전패'로 열세이지만, 정승환 선수는 "골을 넣은 경험도 있고, 나름 준비하고 있는 게 있다"라고 말했다. 과연 분위기를 이어 '비장의 수'가 통할 수 있을까.

"우리가 개최국인데 TV에서 못 봐" 유튜브로 몰린 패럴림픽 응원전

턱없이 부족한 평창동계패럴림픽 중계 방송에 시청자들 불만

채팅창이 쉼 없이 올라갔다.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경기의 유튜브 생중계 채팅창이었다. 한국팀 정승원 선수가 11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슬로바키아와의 3차전에서 좋은 샷을 날리자, 중계를 지켜보던 시청자들이 느낌표 가득 담긴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경기장만큼이나 채팅창에도 희로애락(?)이 가득했다. 앞서 소개한 것처럼 한국 선수들이 활약할 땐 환희가, 실수했을 땐 "괜찮아!" "아깝네요!"와 같은 격려가 쏟아졌다. 경기 시작 때 300여 명이던 시청자도 마지막 8엔드엔 1000명을 넘어섰다. 해설자 못지않은 준전문가들도 등장했다. 해당 중계는 패럴림픽 공식 유튜브 채널(Paralympic Games)을 통한 중계이므로 따로 해설 없이 경기만 나온다. 때문에 이러한 준전문가들의 채팅이 나름 쏠쏠한 도움을 준다. 유쾌하고, 즐겁게 휠체어컬링 경기를 즐기는 모양새지만 사실 이들에겐 슬픈(?) 사연이 있다. 이날 휠체어컬링 경기의 경우 방송사가 중계를 편성하지 않아 TV 방송을 통해선 경기를 전혀 볼 수 없었다. 전날 미국, 패럴림픽중립선수단(러시아)과의 경기 때도 마찬가지였다. 시청자들이 이 유튜브 채널로 몰려든 건 이 때문이다. 채팅창에도 올림픽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한국 방송사들의 편성시간에 불만의 목소리가 계속해서 올라왔다. 실제로 한국 방송사의 패럴림픽 편성시간은 대회가 진행되는 열흘 동안 채 20시간을 넘지 않는다. 지난 7일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KBS는 18시간 20분, MBC는 17시간 55분, SBS는 17시간 46분을 편성했다. 영국 채널4(100시간), 프랑스텔레비전(100시간), 미국 NBC(94시간), 일본 NHK(64시간), 독일 ZDF 및 ARD(60시간), 중국 CCTV(40시간)에 비해 턱없이 모자라다.

after before

공채 7기 입사(2014.5). 사회부 수습을 거친 후 편집부에서 정기자 시작(2014.8). 오마이스타(2015.10)에서 편집과 공연 취재를 병행. 지금은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는 기동팀 기자(2018.1). 국회 파견 중(2018.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