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팀추월 은메달! 이승훈, 정재원, 김민석 선수가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태극기를 들고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남자 팀추월 은메달! 이승훈, 정재원, 김민석 선수가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태극기를 들고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이희훈


'어사화 수로랑' 든 팀추월 선수들 이승훈, 정재원, 김민석 선수가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시상대에서 '어사화 수호랑'을 들고 있다.

▲ '어사화 수로랑' 든 팀추월 선수들 이승훈, 정재원, 김민석 선수가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시상대에서 '어사화 수호랑'을 들고 있다. ⓒ 이희훈


'빙속 장거리 간판' 이승훈(30·대한항공)과 아이들이 소치에서 이어 팀추월에서 또 하나의 메달을 따냈다.

이승훈, 김민석(19·성남시청), 정재원(17·동북고)은 21일 강원도 강릉시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경기에서 3분38초52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는 소치올림픽에 이은 2연속 팀추월 메달이다. 금메달을 획득한 노르웨이는 한국보다 1초21 빠른 3분37초31을 기록하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승훈은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후배 주형준, 김철민과 함께 사상 최초로 팀추월 은메달을 획득했다. 그는 당시 네덜란드와 결승에 맞붙어 대등한 경기를 펼친 끝에 2위에 올랐다. 그리고 4년이 지나 평창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는 새로운 후배 김민석, 정재원을 이끌고 다시 한번 결승 무대를 밟았다. 메달보다 더욱 값졌던 것은 한국 빙속의 기둥이자 맏형인 이승훈과 그를 우상으로 바라보며 성장해 가는 두 명의 후배가 합심해 얻은 결과라는 점이다.

남자 팀추월 은메달! 이승훈, 정재원, 김민석 선수가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 남자 팀추월 은메달! 이승훈, 정재원, 김민석 선수가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 이희훈


이들은 8강전에서 당당하게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해 가볍게 준결승에 올랐다. 준결승에서 4위로 올라온 뉴질랜드를 상대한 한국팀은 2바퀴를 남기고 이승훈이 선두로 나와 레이스를 이끌며 0.72초 차이로 먼저 레이스를 마쳐 결승에 진출했다. 

최선 다했지만 간발의 차이로 은메달

결승에서 한국은 준결승 2조에서 네덜란드를 꺾고 세계 신기록을 수립하며 올라온 노르웨이와 대결을 펼쳤다. 김민석이 가볍게 첫 바퀴를 끌며 출발한 한국은 30초80의 랩타임을 보였다. 이어 두 번째 바퀴는 정재원이 앞서 나오며 레이스를 이끌며 26초대로 기록을 줄였다.

팀추월 은메달 획득한 이승훈 이승훈, 정재원, 김민석 선수가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승훈 선수가 태극기를 들고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팀추월 은메달 획득한 이승훈 이승훈, 정재원, 김민석 선수가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승훈 선수가 태극기를 들고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이희훈


남자 팀추월 은메달! 이승훈, 정재원, 김민석 선수가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승훈 선수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 남자 팀추월 은메달! 이승훈, 정재원, 김민석 선수가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승훈 선수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 이희훈


그리고 세 바퀴를 돌며 맏형 이승훈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본격적으로 기록을 단축해 나가기 시작했다. 이승훈이 앞서 나오자 한국은 노르웨이와 불과 0.09초 차이로 추격한 데 이어 네 번째 바퀴에서는 기어코 노르웨이를 따라잡고 역전에 성공했다.

5~6바퀴째는 다시 김민석, 정재원이 번갈아가며 나오며 이끌었다. 그러나 이때 다시 노르웨이에 추격을 허용했고 결국 서서히 기록이 벌어지기 시작했다. 2바퀴를 남기고 이승훈이 다시 나서며 맹추격을 시작했다. 막판 스퍼트로 대역전을 시도한 세 선수는 최선을 다했지만 결국 간발의 차이로 노르웨이에 뒤처지며 3분38초52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어사화 수로랑' 선물하는 이승훈, 김민석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이승훈, 김민석 선수가 '어사화 수호랑'을 관중들에게 선물로 던져주고 있다.

▲ '어사화 수로랑' 선물하는 이승훈, 김민석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이승훈, 김민석 선수가 '어사화 수호랑'을 관중들에게 선물로 던져주고 있다. ⓒ 이희훈


남자 팀추월 은메달! 이승훈, 정재원, 김민석 선수가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태극기를 들고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남자 팀추월 은메달! 이승훈, 정재원, 김민석 선수가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태극기를 들고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이희훈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여자 컬링, 덴마크도 잡았다... 8승 1패로 '압도적 1위'

[평창 컬링] 4-5엔드서 연속 대량득점... 덴마크 7엔드만에 '굿게임' 선언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여자 컬링 대표팀이 예선 마지막 상대였던 덴마크를 잡고 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김은정(28·경북체육회) 스킵이 이끄는 여자 컬링 대표팀은 21일 강원도 강릉시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9차전 덴마크와 경기에서 6-2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일본전을 제외한 전 경기에서 승리를 장식했다. 예선 성적은 8승 1패로 마무리됐고, 당당히 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은 이미 지난 20일 미국전에서 4강의 마지노선인 6승을 확보하며 일찌감치 준결승 진출을 확정한 상태였다. 여기에 21일 오전 OAR(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을 초반 3세트에서 내리 3득점을 기록하며 무려 11-2로 대파하면서 조 1위까지 확보해 상승세를 이어갔다.한국 여자컬링은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때 처음으로 출전했다. 당시 '컬스데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3승 6패로 선전했던 대표팀은 4년 후 홈에서 열린 올림픽에서 사상 최초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 여자 컬링 팀의 선전을 예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이들이 캐나다, 스위스, 중국, 영국 등 컬링 최강국과 종주국을 상대로 모두 연승행진을 벌이자 외신은 이들을 '갈릭 걸스' 등으로 부르며 뜨거운 관심과 찬사를 쏟아내고 있다. 덴마크까지 잡으며 8승 1패... 김은정의 마지막 스톤이 '압권' 1엔드 양 팀은 점수를 내지 않는 블랭크 엔드(Blank End)로 만들며 0-0으로 출발했다. 이어 2엔드에서 한국은 후공 기회를 잡았지만 대량 득점에는 실패했다. 김은정 스킵이 시도한 마지막 스톤이 덴마크의 스톤을 살짝 밀어내고 하우스 중앙에 가장 가깝게 위치하면서 1점을 획득한 것에 만족해야 했다. 3엔드에서 덴마크는 2점을 추가하며 1-2로 역전 시켰다. 그러나 4엔드에서 한국이 곧바로 전세를 역전시켰다. 마지막 스톤을 앞두고 이미 하우스에 두 개의 스톤을 배치해 놓은 데 이어, 김은정의 마지막 스톤이 하우스 중앙에 정확하게 안착하면서 순식간에 3점을 획득, 4-1로 경기를 뒤집었다. 그리고 5엔드에서 덴마크가 치명적인 실책을 범했다. 한국은 덴마크의 마지막 스톤을 앞두고 하우스 버튼에 1~2번 스톤을 한국 것으로 배치해 놨다. 덴마크는 정중앙에 배치해 1점 획득을 노렸으나, 스톤의 세기가 센 나머지 그대로 지나가버렸고 한국은 선공이었음에도 2점을 추가했다. 6엔드에서 한국은 후공이었던 덴마크에게 단 1점만을 두고 방어에 성공하며 7엔드 후공 기회를 잡았다. 김은정의 마지막 스톤이 압권이었다. 김은정은 마지막 스톤을 강하게 보냈고 이 스톤이 하우스 앞에 위치했던 덴마크 스톤과 그 뒤에 위치했던 또 다른 덴마크 스톤까지 한꺼번에 밖으로 내보내며 무려 3점을 획득해 9-3으로 달아났다.덴마크는 더 이상 추격이 어렵다고 판단, 김은정의 샷이 정확하게 성공하자마자 한국 선수들에게 악수를 청하며 굿게임을 선언하고 물러났다. 항상 일관된 표정을 하고 있어 화제가 된 주장 김은정은 예선경기가 모두 끝나자 그제서야 환하게 웃으며 화답했다.

실시간 시청률 53.34.. 남자 팀추월, 경이로운 기록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은메달을 딴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전의 실시간 시청률이 53.34%로 집계됐다.실시간 시청률조사회사 ATAM은 21일 오후 10시 19분부터 22분까지 지상파 방송 3사가 생중계한 남자 팀추월 결승전의 실시간 시청률 합이 53.34%로 나왔다고 밝혔다. 채널별로는 SBS TV 26.70%, KBS 2TV 16.48%, MBC TV 10.16% 순이었다.ATAM은 서울수도권 700가구를 기준으로 시청률을 집계한다.이승훈(대한항공)-정재원(동북고)-김민석(성남시청)이 호흡을 맞춘 대표팀은 이날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팀추월 결승에서 3분38초52를 기록하며 노르웨이에 이어 은메달을 획득했다.lisa@yna.co.kr<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