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김정숙 대통령 내외와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10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의 경기가 끝나자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이 날 경기는 0 대 8로 패했다.

문재인,김정숙 대통령 내외와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10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의 경기가 끝나자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이 날 경기는 0 대 8로 패했다. ⓒ 이희훈


 북측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관전을 마치고 자리를 떠나고 있다.

북측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관전을 마치고 자리를 떠나고 있다. ⓒ 이희훈


문 대통령, 신소정 선수 향해 엄지 척 문재인·김정숙 대통령 내외와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10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진행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의 경기가 끝난 후 선수들을 만나고 있다. 문 대통령이 남북 단일팀 골리 신소정 선수에게 엄지를 보이고 있다.

▲ 문 대통령, 신소정 선수 향해 엄지 척 문재인·김정숙 대통령 내외와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10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진행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의 경기가 끝난 후 선수들을 만나고 있다. 문 대통령이 남북 단일팀 골리 신소정 선수에게 엄지를 보이고 있다. ⓒ 소중한


남북 지도자가 직접 경기장을 찾았지만 아쉽게도 전력 차를 극복하지 못했다. 하지만 남북 지도자의 관전과 북측 응원단의 열띤 응원, 그리고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중들로 인해 관중석 분위기만큼은 후끈 달아올랐다.

문재인·김정숙 대통령 내외와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10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의 경기를 관전했지만, 팀은 0-8로 대패했다.

문 대통령은 경기 후 직접 경기장으로 내려가 선수들을 만났고, "오늘은 푹 쉬고 다음 경기 잘 합시다.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세요"라고 위로하며 악수를 나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슈팅 52개를 기록한 스위스를 상대로 고군분투한 골리(골키퍼) 신소정 선수를 향해 엄지를 들어올렸다.

신소정 선수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오셨으니 관심이 어느 정도인지 느껴서 '더 열심히 해야지'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함께 경기장에 내려간 김영남 위원장도 적극적인 손짓으로 선수들을 응원했고, 김정숙 여사도 특유의 웃음으로 힘을 보탰다. 김여정 1부부장은 약간 뒤편에 서서 가볍게 박수를 보냈다.

 문재인, 김정숙 대통령 내외가 북측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함께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전 관전 중 앞에 서 응원하는 북측 응원단의 응원을 지켜보고 있다.

문재인, 김정숙 대통령 내외가 북측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함께 9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전 관전 중 앞에 서 응원하는 북측 응원단의 응원을 지켜보고 있다. ⓒ 이희훈


 북측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함께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전 관전 중 앞에 서 응원하는 북측 응원단의 응원을 지켜보고 있다.

북측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함께 9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전 관전 중 앞에 서 응원하는 북측 응원단의 응원을 지켜보고 있다. ⓒ 이희훈


단일팀 응원 중 얘기나누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영남, 김여정 문재인 대통령과 북측대표단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10일 오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대 스위스 경기가 열리는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응원을 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문 대통령옆은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 단일팀 응원 중 얘기나누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영남, 김여정 문재인 대통령과 북측대표단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10일 오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대 스위스 경기가 열리는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응원을 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문 대통령옆은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 이희훈


김영남·김여정, 결정적 찬스에 자리에서 일어나기도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전 경기가 치러지고 있다.

9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전 경기가 치러지고 있다. ⓒ 이희훈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전 경기 중 골리가 실점을 하고 있다.

9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전 경기 중 골리가 실점을 하고 있다. ⓒ 이희훈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전 경기가 치러지고 있다.

9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전 경기가 치러지고 있다. ⓒ 이희훈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전 경기가 치러지고 있다.

9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전 경기가 치러지고 있다. ⓒ 이희훈


이날 남북 지도자들은 경기 시작 5분 전 관동하키센터에 도착했다. 남측 지도자와 북측 지도자 사이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앉았다. 다섯 사람은 퍽(아이스하키 공)의 움직임에 따라 고개를 움직이며 응원에 동참했다.

가장 적극적으로 응원에 나선 이는 김정숙 여사였다. 특히 북측 응원단이 노래를 부를 땐 함께 어깨춤을 추며 노래를 불렀고, "우리는 하나다"라는 구호를 외치자 그 구호를 따라 외치기도 했다. 단일팀의 좋은 기회가 무산되자 문 대통령의 팔짱을 끼고, 어깨에 얼굴을 기댄 채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도 선수들의 움직임을 주시하며 적극 박수를 보냈다.

북측 두 지도자는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 속에 경기를 관전했다. 하지만 단일팀의 결정적 기회 때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기도 했으며, 그 기회를 놓치자 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북측 응원단이 구호를 외치거나 노래를 부를 때도 적극 박수를 쳤다.

김영남 위원장은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건넨 출전 선수 명단을 보며 북한 선수를 확인하기도 했다. 이날 경기에는 세 명의 북측 선수(정수현, 김은향, 황충금)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앞서 남북은 단일팀을 꾸리면서 총 12명의 북측 선수를 전체 엔트리에 포함시켰고, 경기 때마다 최소 3명의 선수를 출전시키기로 합의한 바 있다(전체 엔트리 35명, 경기 출전 22명).

북측 응원단은 전날 개회식에 이어 이날 경기장에서도 존재감을 과시했다. 붉은 상하의와 흰색·붉은색이 섞인 모자를 쓴 채 관중석 곳곳에 앉은 북측 응원단은 경기 내내 쉼 없이 목소리를 높이며 이목을 끌었다. '반갑습니다', '휘파람', '고향의 봄', '우리의 소원은 통일' 등의 노래와 "힘내라", "장하다", "조국통일", "우리는 하나다" 등의 구호가 북측 응원단에서 나왔다.

응원을 하지 않을 땐 대체로 일관된 자세로 앉아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지만, 곳곳에서 개성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일부 단원들은 스위스 선수가 심한 몸싸움으로 2분간 퇴장을 당하자 "우우"하며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 경기가 밀리는 가운데 한 관중이 "한 골만!"이라고 수차례 목소리를 높이자 피식 소리 내며 웃는 단원도 있었다. 대체로 기자와 눈이 마주치면 곧장 피했는데, 일부는 자주 눈을 마주치며 웃음을 내보이자 옅은 미소로 화답했다.

응원단은 경기가 마무리 된 뒤에도 상당 시간 경기장에 머무르며 응원을 멈추지 않았다. 남북 지도자들이 경기장에 내려와 선수들을 만날 때도 뒤편에서 율동과 노래를 계속 선보였고, '다시 만나요'를 열창했다.

'가면 응원' 하는 북측응원단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1차 예선경기에서 북측응원단이 참석해 '가면'을 이용해 응원을 펼치고 있다. 가면에는 앞을 볼 수 있도록 눈동자 부분에 구멍이 뚫려 있다.

9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1차 예선경기에서 북측응원단이 참석해 응원을 펼치고 있다. ⓒ 이희훈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전 경기가 끝나자 선수들이 모여 세라 머리 감독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그 위로는 북측 응원단이 한반도기를 들고 응원을 하고 있다.

9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전 경기가 끝나자 선수들이 모여 세라 머리 감독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그 위로는 북측 응원단이 한반도기를 들고 응원을 하고 있다. ⓒ 이희훈


단일팀 첫 경기 응원 나선 북측응원단 북측 응원단이 10일 오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경기가 열리는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 입장해 응원전을 준비하고 있다.

▲ 단일팀 첫 경기 응원 나선 북측응원단 북측 응원단이 10일 오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경기가 열리는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 입장해 응원전을 준비하고 있다. ⓒ 이희훈


단일팀 첫 경기 응원 나선 북측응원단 북측 응원단이 10일 오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경기가 열리는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 입장해 응원전을 준비하고 있다.

▲ 단일팀 첫 경기 응원 나선 북측응원단 북측 응원단이 10일 오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경기가 열리는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 입장해 응원전을 준비하고 있다. ⓒ 이희훈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전 경기가 끝나자 선수들이 모여 세라 머리 감독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그 위로는 북측 응원단이 한반도기를 들고 응원을 하고 있다.

9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전 경기가 끝나자 선수들이 모여 세라 머리 감독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그 위로는 북측 응원단이 한반도기를 들고 응원을 하고 있다. ⓒ 이희훈



"비록 졌지만... 마지막까지 열심히 한 선수들 고맙다"


경기를 보고 나오는 관중들의 표정은 0-8 결과가 무색할 정도로 밝았다. 외신 기자들의 카메라 조명에 환호성으로 답하기도 하고, 추운 날씨임에도 여러 언론사의 인터뷰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양새였다.

딸과 함께 이번 단일팀 경기를 응원하러온 시민은 "강릉 시민으로서 가까이에 열린 이번 단일팀 경기를 응원하러 왔다"며 "태어나서 처음으로 북한 응원단 보고, 문 대통령 내외분도 뵙고, 여러모로 신기하고 즐거운 경험이었다"라고 말했다.

특히 "북한 응원단이 없었으면 객석 분위기가 침체됐을 건데, 함께 적극적으로 응원한 덕분에 끝까지 재밌게 볼 수 있었다"라면서 "꼭 승패가 중요한 경기는 아니었지 않나. 앞으로도 자녀와 함께 단일팀을 응원하겠다. 파이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에서 아들과 함께 아이스하키를 보러 온 관객도 비슷한 반응이었다. 그는 "아이스하키 경기를 본 게 이번이 처음인데 생각보다 굉장히 공격적이고 속도도 빨라서 놀랐다"라며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열심히 해줘서 너무 고맙고, 덕분에 잘 봤다"라고 강조했다.

충청북도 제천에서 온 11살 강승우군은 "져서 기분은 별로 안 좋았지만, 선수들이 열심히 한 것 같다"라면서 "비록 졌지만, 선수들에게 잘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평했다.


댓글3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