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윤성빈, 쾌속질주 지난해 3월 17일 오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7 BMW IBSF 봅슬레이 & 스켈레톤 월드컵'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윤성빈이 질주하고 있다.

▲ 윤성빈, 쾌속질주지난해 3월 17일 오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7 BMW IBSF 봅슬레이 & 스켈레톤 월드컵'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윤성빈이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켈레톤은 생소하다. 대한민국 첫 스켈레톤 국가대표인 강광배 선수(2002년 솔트레이크시티동계올림픽 출전)조차 올림픽을 4년 앞둔 1998년에야 스켈레톤을 처음 접했으니까. 그가 유학 중이던 당시, '마리오'란 이름을 가진 외국 선수에게 "스켈레톤을 해보지 않겠냐"라는 말을 듣고 "그게 뭐냐"고 답했을 정도니까. '열심히 스키 타고 있구나' 정도로 생각했던 그의 어머니가 TV 속에서 엎드려 있는 아들의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을 정도니까.

스켈레톤은 이름(skeleton=뼈대)도 좀 낯설다. 썰매 모양이 뼈대를 닮았다고 해 이런 이름이 붙었다는데, 이름만 들어선 뭘 하는 종목인지 잘 모르겠다. 다른 썰매 종목인 봅슬레이는 비교적 익숙한데, 스켈레톤은 영 친숙하지 못하다.

그런데 이러한 스켈레톤 종목의 현재 세계랭킹 1위가 바로 대한민국 선수다. 지금은 어색하기만 한 이 종목이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메달 킬러'가 돼 있을지도 모른다.

'머리' 스켈레톤, '발' 루지... 뭐가 더 위험할까?

 스켈레톤,봅슬레이 MBC해설위원 강광배 한국체육대학 교수.

스켈레톤,봅슬레이 MBC해설위원 강광배 한국체육대학 교수.ⓒ 이희훈


지난 1월 20일 찾은 한국체육대학교 빙상장. 은밀한(?) 지하실 창고의 문을 따고 들어가니 곳곳에 놓인 큼지막한 쇳덩이들이 눈에 띄었다. 이제는 한국체육대학에서 일하는 강광배 체육학과 교수(46, MBC 해설위원)가 구석에 있던 널따란 철판 하나를 힘겹게 들고 나왔다.

"이게 스켈레톤 썰매에요. 한 번 들어보실래요?"

나름 건장한 체격의 기자가 자신 있게 나섰다. 어깨를 앞뒤로 돌리며 가볍게 몸을 풀고... 양쪽 손잡이를 잡고 번쩍! 들어 올릴 줄 알았는데 이게 말을 잘 안 듣는다. 다시 한 번 숨을 고르고 으랏차차! 들어 올릴 줄 알았는데 기자의 자세만 엉거주춤... 민망함과 함께 흐르는 식은땀. 엄청난 체격을 자랑하는 강 교수가 느릿느릿 썰매를 들고 나올 때부터 그 위용(?)을 눈치 챘어야 했다.

강철로 만든 스켈레톤 썰매는 최대 43kg까지 나간다. 썰매의 무게는 찰나의 속도를 다투는 스켈레톤의 핵심 요소. 독특한 건 스켈레톤의 경우, 선수와 썰매의 무게를 합산해 중량 검사를 진행한다는 점이다. 같은 썰매 종목인 루지는 썰매의 무게만 잰다(혹시 두 종목이 헷갈린다면 기억하자. 스켈레톤은 머리가 앞, 루지는 다리가 앞!).

썰매와 선수의 무게를 합산한 스켈레톤의 기준 무게는 남녀 각각 115kg, 92kg이다. 다만 이 기준을 초과한다면 썰매의 무게를 남 33kg, 여 29kg로 조정해야 한다. 반대로 이 기준을 넘지 않더라도 썰매의 무게를 최대 남 43kg, 여 35kg으로 맞춰야 한다. 이는 루지 썰매보다 최대 2배 가까이 무거운 수치다(루지 썰매는 1인승 23kg, 2인승 27kg).

그럼 막간을 이용한 퀴즈. 머리가 앞으로 오는 스켈레톤이 더 위험할까, 발이 앞으로 오는 루지가 더 위험할까.

얼핏 머리가 앞으로 오는 스켈레톤이 더 위험해보일 수 있지만, 지금까지 올림픽에서 발생한 사망사고 4건 중 2건이 루지에서 발생했다(나머지 2건은 스키). 스켈레톤이 루지에 비해 더 안정적이라고 평가되는 이유는 ▲ 머리가 앞에 있고 썰매 높이도 낮아 무게중심이 더 낮고 ▲ 공기의 저항을 더 받아 속도가 조금 더 느리기 때문이다(평균 시속 : 루지 140km, 스켈레톤 120km).

그럼에도 스켈레톤 역시 안전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는 종목이다. 때문에 경기에 나서려면 필수 아이템 두 가지(턱 보호대가 부착된 헬멧, 팔꿈치 보호대)가 필요하다.


황제 vs 괴물, 올림픽슬라이딩센터 들썩

스켈레톤은 서서 시작한다. 한 손으로 썰매를 잡은 채 일정 거리를 달린 후 썰매에 엎드려야 하는데, 이는 앉아서 시작하는 루지와는 확연히 다른 점이다. 때문에 스켈레톤의 기록에는 초반 달리기 스타트가 큰 영향을 미친다. 육상에서 스켈레톤으로 전향한 선수들이 많은 것도, 스켈레톤 선수들의 허벅지가 엄청난(?) 것도 그 이유다.

스켈레톤의 썰매 모양과 관련된 일화도 있다. 루지 썰매는 갈고리 모양의 날 때문에 썰매의 앞뒤 구분이 쉬운데, 스켈레톤 썰매는 얼핏 보면 앞뒤 구분이 쉽지 않다. 홈이 파여 범퍼가 장착된 곳이 앞인데, 가끔 국제대회에 출전한 선수들도 앞뒤가 헷갈려서 썰매를 거꾸로 탄 채 경기에 임한 적도 있다.

스켈레톤이 우리에게 비교적 익숙하지 않은 이유는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고정된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이다. 1928년, 1948년 두 차례 올림픽 무대에 오른 스켈레톤은 2002년 다시 정식 종목이 되기 전까지 54년 동안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다행히 2002년 이후에는 꾸준히 올림픽 정식 종목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화이틸 외치는 봅슬레이 스켈레톤 선수들 지난 1월 31일 오후 평창 용평리조트에서 열린 봅슬레이 스켈레톤 대표팀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윤성빈을 비롯한 선수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화이틸 외치는 봅슬레이 스켈레톤 선수들지난 1월 31일 오후 평창 용평리조트에서 열린 봅슬레이 스켈레톤 대표팀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윤성빈을 비롯한 선수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2002년 올림픽에 출전한 강광배 선수에 이어 대한민국 선수들의 스켈레톤 올림픽 도전은 계속돼왔다. 그리고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둔 2017~2018시즌, 대한민국에 스켈레톤 괴물이 탄생했다.

원래 스켈레톤 종목엔 마르틴 두쿠르스(35, 라트비아)라는 독보적 인물이 있었다. 그는 2009년부터 무려 아홉 시즌 동안 세계랭킹 1위 자리를 지키며 황제로 불렸다. 하지만 2017~2018시즌엔 양상이 달라졌다. 대한민국의 윤성빈 선수(25, 강원도청)는 일곱 차례 월드컵에 출전해 금메달 다섯 개, 은메달 두 개를 목에 걸었다. 이를 동력으로 윤성빈은 8차 대회에 아예 불참하고도 두쿠르스로부터 세계랭킹 1위 자리를 빼앗을 수 있었다. 황제와 괴물의 대결에 평창 올림픽슬라이딩센터가 들썩일 것으로 보인다.  

스켈레톤은 약 1200m 트랙에서 네 차례 주행을 펼친 뒤 기록을 합산해 순위를 매긴다. 올림픽 금메달은 총 두 개가 걸려 있으며, 남자 부문은 2월 15(1·2차)·16일(3·4차), 여자 부문은 2월 16(1·2차)·17일(3·4차) 주행이 펼쳐진다. 

 윤성빈 vs  두쿠르스 마르틴스 2017/18  IBSF 월드컵 성적 비교

윤성빈 vs 두쿠르스 마르틴스 2017/18 IBSF 월드컵 성적 비교ⓒ 고정미


* 스켈레톤(금메달 2개)
남자, 여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오마이뉴스에서 인포그래픽 뉴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굳은살투성이 이상화의 발, 스케이트화는 죄가 없다

[이 종목 아니? 장비편①] 한국 동계스포츠 인기종목 '빙상'의 맞춤형 스케이트화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도 가장 '핫'한 인기종목은 단연 빙상이다. 한국의 전통 메달밭인 쇼트트랙을 비롯해, '빙속여제' 이상화(29·스포츠토토)가 올림픽 3연패를 노리고 있는 스피드스케이팅, '피겨여왕' 김연아(28)의 활약으로 사랑받게 된 피겨스케이팅까지, 세 종목은 한국 국민들이 가장 사랑하는 동계스포츠 종목이다.이들은 모두 얼음 위에서 스케이트화를 신고 경기에 나서는 공통점이 있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세 종목에 따라 스케이트화는 전혀 다른 모양을 하고 있다. 각기 종목의 규정과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을 발휘할 수 있도록 맞춤 형태로 제작된 것이다. 톱니와 에지의 절묘한 조화 피겨스케이팅 스케이트화는 발 앞쪽에 톱니와 함께 스케이트 날이 에지 형태로 만들어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발 앞쪽에 톱니바퀴처럼 뾰족하게 생겨있는 부분이 있는데 이것을 '토(Toe)'라고 한다. 이 부분은 4~5mm가량 돼 두께도 상당히 두껍다. 토는 피겨스케이팅에서 매우 중요한 요소 가운데 하나다. 김연아의 주특기 점프였던 트리플 러츠 점프를 비롯해 플립, 토 루프 등 세 가지의 점프가 바로 토 부분에 힘을 실어 도약하는 점프이기 때문이다.스케이트 날에도 또 다른 특징이 있다. 날이 평평하지 않으면서 중앙에는 홈이 패 있고 양쪽 가장자리는 솟아나 있다. 이를 에지(edge)라고 한다. 에지 역시 점프에서 반드시 필요한 요소 가운데 하나다. 에지를 이용해 도약하는 점프로 살코, 루프, 악셀 등이 있다. 에지는 점프뿐만 아니라 선수들이 얼음 위에서 방향을 전환하는 데 큰 도움을 주기도 했다.또한, 에지를 기준으로 안쪽 에지를 사용하면 '인 에지', 바깥쪽 에지를 사용하면 '아웃 에지'라고 하는데 이것은 러츠와 플립 점프에서 매우 중요하다. 러츠 점프는 반드시 아웃 에지를 사용해 도약해야 하고, 플립은 안쪽 에지를 이용해 점프해야 한다. 만약 이대로 사용하지 않을 경우 테크니컬 패널은 선수에게 에지 사용을 잘못했다는 판정인 '롱 에지(Wrong edge)' 판정을 내리고 감점할 수 있다.한편 에지 부분의 전체를 일컬어 '블레이드'라고 한다. 최근 피겨계에서는 '풀 블레이드(Full Blade)'라는 단어가 유행처럼 번져 나가고 있는데, 이는 토 계열 점프는 토픽을 사용해 점프를 도약해야만 하는데 토픽을 사용하지 않고 블레이드 전체를 사용해 도약하는 버릇을 말한다. 대표적인 예가 '러시아 피겨 간판'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19)다. 메드베데바는 트리플 러츠 점프에 약점을 가지고 있는데, 토픽을 사용하지 않고 풀 블레이드로 도약하고 에지 역시 아웃에지 아닌 인 에지로 도약해 롱 에지의 약점을 지니고 있다. 곡선주로를 위한 맞춤화 쇼트트랙 스케이트화는 곡선주로에 맞춰져 제작됐다. 쇼트트랙 종목 특성상 곡선주로와 직선주로의 비율이 거의 5:5인데 곡선주로에서는 원심력이 상당히 세다. 선수들이 이 힘을 이겨내기 위해 스케이트화가 단단히 지탱해 줘야만 한다.이를 위해 부츠는 복숭아뼈 높이까지 올라오게끔 제작된다. 날의 두께는 피겨보다는 조금 얇고 스피드스케이팅보다는 두꺼운 1~2mm로 제작된다. 또한, 스피드스케이팅과 달리 라인 배정이 없이 경기가 이뤄지기 때문에 날 뒤끝이 둥글게 처리돼 있고 방향도 코너에 맞춰 주행 방향인 왼쪽으로 휘어져 있다. 이를 '벤딩(bending)'이라고 한다.곡선주로를 주행하다가 빠져나올 때 얼음과 마찰을 줄여서 안전하고 부드럽게 빠져나오게끔 날의 중심부도 볼록하게 제작돼 있으며, 앞뒤가 둥글게 깎여 있는데 이를 '로그'라고 한다. 로그와 벤딩 부위는 선수들이 아니라 장비 전문가가 직접 다룰 정도로 세심하고 예민하다.또한, 날과 부츠를 연결해주는 부위를 '컵'이라고 한다. 쇼트트랙 스케이트화는 코너에서 속도가 급격히 빨라지기 때문에 컵 부위가 굉장히 높게 설계된 것도 특징이다. 부츠와 날이 떨어진다? 스피드스케이팅 스케이트화는 다른 두 종목과 다르게 부츠와 날이 서로 떨어지게끔 제작돼 있는데 이를 '클랩(Clap) 스케이트화'라고 한다. 클랩 스케이트라는 단어는 선수들이 발을 내디딜 때마다 박수 소리가 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클랩 스케이트화는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네덜란드에서 처음으로 제작됐다. 당시 네덜란드 선수들은 이 스케이트화를 신고 메달을 휩쓸었다. 반면 한국 선수들은 뒤늦게 이 스케이트화를 접해 적응하는 데 실패했고 성적도 저조했다. 제갈성렬 SBS 해설위원이 당시 올림픽의 주인공이다.스피드스케이팅 스케이트화는 기록 스포츠이기 때문에 '스피드'에 맞춰 제작된다. 우선 400m 경기장 특성상 직선주로가 훨씬 많기 때문에 날 역시 쇼트트랙처럼 곡선이 아닌 직선으로 뻗어있다. 폭은 1~1.4mm로 피겨와 쇼트트랙에 비교해 좁다. 부츠 높이도 다르다. 쇼트트랙보다 높이가 낮게 설계돼 복숭아뼈 언저리 부위까지 온다. 컵 부위 또한 스피드에 중점에 맞춰져 있기 때문에 쇼트트랙 것보다 낮게 만들어진다.로그와 벤딩도 쇼트트랙과는 다르다. 쇼트트랙은 왼쪽으로 날이 휘어져 있지만 스피드스케이팅은 스피드의 힘을 전달하기 위해 앞쪽으로 깎여져 있는 게 특징이다. 논외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들은 맨발로 스케이팅을 한다. 다른 종목 선수들이 스포츠 양말 등을 신고 경기하는 것과 또 다르다. 앞서 언급했듯 스피드스케이팅은 기록 스포츠이기에 조금이라도 기록을 단축하기 위해 발과 스케이트화를 최대한 밀착시키기 위해 맨발로 스케이팅을 한다. 예로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당시 이상화의 발이 화제였는데, 당시 이상화의 발은 맨발로 수만 번 스케이팅해 온통 굳은살로 가득했다.한편 빙상계에는 최근 지퍼형 스케이트화가 유행이다. 일반적으로 스케이트화는 끈이나 밴드로 단단하게 고정하게 제작된다. 그러나 끈으로 된 스케이트화의 경우 간혹 연기 도중 풀어지는 등의 해프닝이 발생하곤 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신발 안쪽에 지퍼를 달아 선수들의 부츠가 풀어지지 않도록 한다.

[이 종목 아니?] 얼음 위에 돌 굴리고 빗질... 왜 환호할까

'빙판 위의 체스' 컬링, 평창올림픽에서 첫선 보이는 '믹스 더블' 주목

사람의 손을 떠난 돌(컬링 스톤)이 얼음 위를 부드럽게 미끄러진다. 돌이 지나가는 길을 열심히 빗질(스위핑)하듯 닦아내는 사람들. 매끄럽게 지나가던 돌은 푸른색과 붉은색 원이 그려진 표적(하우스) 위에 멈춘다. 원의 중심(티)에 스톤이 도달했다고 경기가 끝나는 건 아니다. 아직 상대팀의 투구도, 우리팀의 투구도 많이 남아 있다. 상대팀 스톤의 진로를 막기 위한 배치도 해야 하고, 상대의 돌이 우리 돌을 밀어내거나 그 반대의 경우도 상정해야 한다.주인공은 '빙판 위의 체스'라고 불리는 동계 스포츠 '컬링'이다. 정적인 운동임에도 끝까지 긴장을 놓칠 수 없는 이유가 바로 이 '전략' 때문이다.체스판의 크기는 길이 44.501~45.720m, 너비 4.42~5m이다. 이를 '시트'라고 한다. 시트의 양끝에는 표적지인 '하우스'가 있다. 네 개의 동심원이 그려진 이 하우스와 하우스 사이의 거리는 34.747m이며, 각 원의 중심을 '티'라고 한다. 반지름 기준으로 가장 큰 원부터 1.829m, 1.219m, 0.610m, 15.24cm이다. 원의 중심을 '티'라고 하며, 이 티에 가까이 스톤을 미끄러트릴수록 점수가 높다. 체스의 '말'이 되는 스톤은 화강암으로 제작된다. 둘레 91.44cm 이하, 높이 11.43cm 이하, 무게는 17.24~19.96kg이 기준이다. 선수들이 돌아가면서 스톤을 투구하면, 다른 두 명(스위퍼)이 스톤을 따라 이동하면서 솔(브룸)을 움직여 스톤이 갈 길을 유도한다. 마찰을 통해 얼음 위를 더 스톤이 잘 미끄러지게 하기 위함이다. 스톤의 투구 거리를 늘리려면 열심히 '스위핑'하고, 반대로 짧게 멈춰야 하면 덜하는 식이다. 한 엔드에 두 팀이 교대로 8번의 스톤을 투구하며, 경기는 모두 10엔드를 치른다. 단, 이번 올림픽에서 첫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믹스 더블'의 경우 조금 다르다. 각 4명으로 구성되는 남자/여자 종목과 달리, 남자 1명과 여자 1명이 팀을 이룬다. 총 8엔드로 진행되며, 한 엔드에 스톤은 5개씩 주어진다. 정적으로 보이지만 스위핑을 할 때는 무호흡이 기본이기 때문에 선수들의 체력 소모는 큰 편이다. 특히 경기의 흐름을 읽고 작전을 지시하는 주장 '스킵'의 경우 정신적 스트레스도 상당하다.국내에서는 아직 비인기종목이지만, 동계 스포츠 강국들 사이에서는 꽤 인지도가 높은 스포츠다. 역사도 깊다. 중세시대 스코틀랜드로 훌쩍 거슬러 올라가며, 공식 경기에 대한 최초 기록만 해도 1541년이니 500년 가까이 된 '전통'의 스포츠다. 우리나라에 소개된 건 1997년 무주 동계 유니버시아드 대회 유치 때부터로 본다. 동계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건 1년 뒤인 1998년 나가노 올림픽 때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시작은 컬링이다. 개막식보다도 하루 앞선 2월 8일 목요일 오전 9시 5분, 시트 C에서 대한민국은 핀란드에 맞서 믹스더블 예선전을 치른다. 지난 2014 소치동계올림픽 당시 '컬스데이'로 불린 국가대표의 활약으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컬링. 열악한 환경에 비해 세계적인 규모의 대회에서 준수한 성적을 거뒀으며, 세계 컬링 강대국들을 상대로 승리한 경험도 가지고 있다. 특히 이번 컬링 국가대표는 '인연'으로 끈끈하게 엮인 팀이다. 믹스더블 대표팀 장반석 감독과 여자 대표팀 김민정 감독은 부부이다. 김민정 감독과 남자 대표팀의 김민찬은 남매이며,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김경두 부회장은 이들 남매의 아버지이다. 또 여자 대표팀의 김영미와 김경애 선수는 자매, 이기복과 이기정 선수는 형제지간이다.* 컬링(금메달 3개): 남자, 여자, 믹스더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