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야가 빠진 인피니트가 6인 체제로 재정비하여 돌아왔다. 8일 오후 6인조 인피니트가 세 번째 정규 앨범 < TOP SEED >를 발표하고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1년 4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이며, 정규로는 3년 8개월 만에 선보이는 앨범이다. 8일 오후 이들의 쇼케이스가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렸다. 진행은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6인조로 팀 정비, 호야 빠지며 성장통

인피니트, 6인조로 새출발! 그룹 인피니트(이성열, 남우현, 엘, 김성규, 장동우, 이성종)가 8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앨범 < TOP SEED > 발매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Tell Me' 등을 열창하며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6인조로 개편하며 새로운 출발을 한 인피니트의 < TOP SEED >는 1년 4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이자 2년 8개월 만에 선보이는 3번째 정규 앨범으로 R&B 어반, 메탈 록, 팝발라드에 왈츠가 가미된 클래식까지 다양한 장르의 12곡이 수록돼 있다.

▲ 인피니트, 6인조로 새출발! 그룹 인피니트(이성열, 남우현, 엘, 김성규, 장동우, 이성종)가 8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앨범 < TOP SEED > 발매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Tell Me' 등을 열창하며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6인조로 개편하며 새로운 출발을 한 인피니트의 < TOP SEED >는 1년 4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이자 2년 8개월 만에 선보이는 3번째 정규 앨범으로 R&B 어반, 메탈 록, 팝발라드에 왈츠가 가미된 클래식까지 다양한 장르의 12곡이 수록돼 있다. ⓒ 이정민


김성규, 장동우, 남우현, 이성열, 엘, 이성종. 이렇게 6명의 멤버가 새로운 인피니트를 선보였다. 멤버였던 호야가 팀에서 탈퇴하고 재정비한 만큼 더욱 새로운 느낌의 곡과 안무와 분위기로 돌아왔다.

이날 기자들의 관심이 쏠린 건 아무래도 호야에 관한 것이었다. 호야가 탈퇴하고 팀을 재정비하기까지의 심경을 묻는 질문에 동우는 "호야의 선택을 존중했다"는 말로 입을 열었다.

"호야 탈퇴 이야기를 듣고 한 시간 동안 울었다. 하지만 7명의 멤버가 각자의 생각을 갖고 있고, 각자의 길을 걷는 것을 존중해주는 게 맞는 것 같다. 1년 4개월의 공백기 동안 사춘기처럼 성장통을 겪었다고 생각한다. 물론 아픔이 없지 않다. 아픔을 어떻게 승화시키느냐가 저희의 몫인 것 같다." (동우)

이어 리더 성규는 "7명일 때와 6명일 때 차이가 있겠지만 다른 색깔의 인피니트가 만들어진 것 같다"며 "어떻게 하면 우리가 조금 더 발전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고민도 많이 했다"고 답했다. 그래서 멤버들끼리 평소에 하고 싶었던 것을 서로 묻고 의견도 주고 받으며 더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자 욕심을 부렸다.

엘도 한마디 보탰다. "재계약 이후에 6인 체제가 됐는데 성장의 아픔을 겪고 성숙해지는 나잇대라고 생각한다"며 "저희끼리 새벽 4시까지 안무 연습을 하면서 열심히 준비했고 몇몇 멤버는 솔로곡도 넣는 등 신경을 많이 썼다"고 말했다.

호야와 연락을 주고 받는지 추가질문이 이어졌다. 이에 성규는 담담하게 "연말에 호야씨와 통화했는데 남자들 통화야 별 거 없다"며 "잘 지내는지 안부 묻고 호야씨가 뮤지컬 하고 있고 저 역시 해서 그런 이야기들을 나눴다"고 밝혔다. 이에 우현은 "저에게는 전화가 안 왔다"며 애교 섞인 투덜거림 후 전화를 달라고 당부했다. 

새로운 시도들

인피니트, 느낌 가득한 칼군무 그룹 인피니트(이성열, 남우현, 엘, 김성규, 장동우, 이성종)가 8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앨범 < TOP SEED > 발매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Tell Me' 등을 열창하며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6인조로 개편하며 새로운 출발을 한 인피니트의 < TOP SEED >는 1년 4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이자 2년 8개월 만에 선보이는 3번째 정규 앨범으로 R&B 어반, 메탈 록, 팝발라드에 왈츠가 가미된 클래식까지 다양한 장르의 12곡이 수록돼 있다.

▲ 인피니트, 느낌 가득한 칼군무 그룹 인피니트(이성열, 남우현, 엘, 김성규, 장동우, 이성종)가 8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앨범 < TOP SEED > 발매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Tell Me' 등을 열창하며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6인조로 개편하며 새로운 출발을 한 인피니트의 < TOP SEED >는 1년 4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이자 2년 8개월 만에 선보이는 3번째 정규 앨범으로 R&B 어반, 메탈 록, 팝발라드에 왈츠가 가미된 클래식까지 다양한 장르의 12곡이 수록돼 있다. ⓒ 이정민


"6명이서 뭉치는 것이니까 꽉꽉 채워진 앨범을 만들고 싶었다." (성열)

"타이틀곡이 선정 과정에서 두 번이나 바뀌었다. 또, 처음에는 미니앨범으로 준비하다가 곡의 수가 많아져서 정규로 바뀌었다." (동우)

6인조 인피니트는 다양한 시도를 한 12곡의 노래를 꽉꽉 채워 정규앨범을 선보였다. 일단 < TOP SEED >라는 앨범명의 의미를 리더 성규가 설명했다. 그는 "스포츠에서 최고의 팀을 '탑 시드'라고 하는데 그런 의미로 최고의 앨범이 됐으면 좋겠단 마음을 담아 지었다"고 했다. 

인피니트는 이날 쇼케이스에서 12곡 하나하나를 짧게 들려주고 설명했다. 먼저 인트로 곡 'Begin'에 대해서 우현은 "저희가 앨범마다 항상 인트로 음악을 넣어왔다"며 "너무 처음부터 신나는 곡보다는 현악기를 활용한 서정적인 곡을 인트로로 넣는 편이다. 마음을 가라앉히면서도 기대감을 증폭시켜주는 효과가 있다"고 소개했다.

성규는 4번 트랙 'No More'를 언급하며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곡"이라고 밝혔다. 그리움을 표현하는 발라드 곡인 이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 성규는 '우현에게 잘 맞는 곡'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우현의 풍부한 목소리가 잘 어울린다는 생각에서였다.

타이틀곡 'Tell Me'에 대한 소개도 빠질 수 없었다. 성종은 "몽환적인 곡"이라고 한 마디로 요약해 설명했다. 이어 우현은 "타이틀곡은 기존에 함께 했던 형과 작업했고, 수록곡들은 새로운 스타일에 도전하고 싶어서 새로운 작곡가분들과 하게 됐다"며 새로운 음악적 시도를 어필했다.

이번 앨범의 독특한 점은 멤버 몇몇의 솔로곡이 수록됐단 점이다. 동우의 솔로곡 'TGIF'는 '불금을 즐기자'는 내용의 신나는 곡으로 얼반과 알앤비의 섞인 노래다. 동우가 직접 작사-작곡했다고 한다. 반대로 엘의 솔로곡 '지난날'은 매우 차분하고 서정적이다. 엘은 이 곡에 대한 자랑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제가 직접 가사를 쓴 서정적인 곡"이라며 자신은 서정적인 노래를 무척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성종은 솔로곡 '고백'을 실었다.

'기도(메텔의 슬픔)'란 곡에는 재미있는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었다. 이 곡은 8분의 6박자의 클래식한 왈츠곡인데 6년 전부터 묵혀둔 곡이다. 새롭게 꺼내는 만큼 멤버들 대부분이 재녹음을 했는데 성규와 성종은 6년 전 목소리를 그대로 실었다. 성규는 "지금과 다른 그때의 목소리도 괜찮은 것 같아서 그대로 실어봤다"고 했고, 성열은 "저는 목소리가 그때와 너무 많이 바뀌어서 다른 사람 같아서 재녹음을 했다"고 말했다.

인피니트하면 '칼군무'가 떠오른다. 그렇지만 이번에는 좀 더 '느낌'에 집중했다. 동우는 "저희 안무가 이전에는 강한 힘을 줘서 했다면 이제는 절제하고 좀 더 느낌 위주로 안무를 짰다"고 설명했다.

나에게 인피니트란?

'인피니트' 김성규 그룹 인피니트의 김성규가 8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앨범 < TOP SEED > 발매 쇼케이스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 '인피니트' 김성규 그룹 인피니트의 김성규가 8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앨범 < TOP SEED > 발매 쇼케이스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 이정민


'인피니트' 이성열 그룹 인피니트의 이성열이 8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앨범 < TOP SEED > 발매 쇼케이스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 '인피니트' 이성열 그룹 인피니트의 이성열이 8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앨범 < TOP SEED > 발매 쇼케이스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 이정민


멤버 탈퇴부터 재계약 결정까지. 인피니트에게 우여곡절이 있었던 만큼 의미 있는 질문이 이어졌다. '나에게 인피니트란 어떤 존재인지'를 멤버 각각에게 물었다.

"어머니가 제게 늘 말씀하셨다. '인피니트가 됐기 때문에 너가 사람이 됐다'고." (동우)

"사람에겐 가장 아름다운 나이가 있다고 하는데 인피니트는 가장 아름다운 저의 20대를 함께 한 존재다. 저의 청춘이고, 제 인생에서 가장 화려한 시간을 함께 해줘서 저는 절대 놓치고 싶지 않다." (우현)

"저에겐 울타리 같은 존재다. 멤버들 모두 사랑한다." (엘)

"인피니트는 나의 꿈이다. 제가 어릴 때부터 가수를 꿈꿔왔는데 꿈같은 인피니트를 하게 돼서 꿈을 이루기도 했고, 지금도 열심히 꿈을 이뤄가고 있다." (성규)

"인피니트는 나의 인생이다. 제가 17살 때부터 멤버들과 함께 했는데 멤버들이 많은 걸 알려주고 챙겨줬다. 지금 생각하면 정말 고마운 것 같다. 앞으로도 인피니트로서 열심히 살 거다." (성종)

"저를 살아 숨 쉬게 해주는 산소다." (성열) 

인피니트, 화이팅 외치며 새출발! 그룹 인피니트(이성열, 이성종, 장동우, 엘, 남우현. 김성규)가 8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앨범 < TOP SEED > 발매 쇼케이스에서 화이팅을 외치며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6인조로 개편하며 새로운 출발을 한 인피니트의 < TOP SEED >는 1년 4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이자 2년 8개월 만에 선보이는 3번째 정규 앨범으로 R&B 어반, 메탈 록, 팝발라드에 왈츠가 가미된 클래식까지 다양한 장르의 12곡이 수록돼 있다.

▲ 인피니트, 화이팅 외치며 새출발! 그룹 인피니트(이성열, 이성종, 장동우, 엘, 남우현. 김성규)가 8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앨범 < TOP SEED > 발매 쇼케이스에서 화이팅을 외치며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6인조로 개편하며 새로운 출발을 한 인피니트의 < TOP SEED >는 1년 4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이자 2년 8개월 만에 선보이는 3번째 정규 앨범으로 R&B 어반, 메탈 록, 팝발라드에 왈츠가 가미된 클래식까지 다양한 장르의 12곡이 수록돼 있다.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