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엘리스가 더 상큼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 K팝스타> 출신 소희와 가린, 그리고 벨라, 유경, 혜성까지 다섯 멤버는 통통 튀는 에너지가 가득 담긴 미니 2집 < Color Crush >를 선보였다.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무브홀에서 열린 이들의 쇼케이스 현장을 전한다.

1집 때와 다른 모습 보여주려 준비

엘리스 엘리스가 2집 미니앨범 <컬러 크러시>를 발표했다. 엘리스는 소희, 가린, 유경, 혜성, 벨라 다섯 멤버로 구성된 팀이다. 이번 타이틀곡은 'Pow Pow'로 좋아하는 이에게 고백하지 못하는 두근대는 마음을 터지기 직전의 화산에 비유한 가사가 매력이다.

엘리스가 2집 미니앨범 <컬러 크러시>를 발표했다.ⓒ 후너스 엔터테인먼트


엘리스 엘리스가 2집 미니앨범 <컬러 크러시>를 발표했다. 엘리스는 소희, 가린, 유경, 혜성, 벨라 다섯 멤버로 구성된 팀이다. 이번 타이틀곡은 'Pow Pow'로 좋아하는 이에게 고백하지 못하는 두근대는 마음을 터지기 직전의 화산에 비유한 가사가 매력이다.

엘리스는 소희, 가린, 유경, 혜성, 벨라 다섯 멤버로 구성된 팀이다.ⓒ 후너스 엔터테인먼트


"이전 앨범과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표정연습과 함께 춤연습, 노래연습을 많이 했어요." (유경)

"저는 평소에 성격이 털털하고 애교도 없어서 이번에 표정연습을 많이 했어요." (벨라)

"1집보다 더 통통 튀는 매력을 보여드리고자 노력했어요." (가린)

"저희 타이틀곡 'Pow Pow'를 잘 표현하고 싶어서 유튜브에서 '화산'을 검색해 보기도 했어요." (소희)

"1집 때와 비교해 색다른 걸 보여드리고 싶어서 라이브 연습을 멤버들과 함께 열심히 했어요." (혜성)

엘리스 다섯 멤버들은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자 하는 의욕으로 가득했다. 의욕만큼이나 많은 노력을 기울여 이번 2집 앨범을 준비했다. 타이틀곡은 'Pow Pow'인데 소희의 소개에 따르면 "아직 고백을 못하고 있는 두근두근대는 마음을 화산에 비유한 노래"다. 마그마가 끓어오르다가 팡 터지는 걸 표현하는 안무도 인상 깊다. 

2집 <컬러 크러시>에는 타이틀곡 '파우파우(Pow Pow)' 외에도 '하트 뱅크', '열려라 그대', '원더랜드 걸', '짝이별(Feat. 김상균)', '미드나잇 문라잇(Midnight, moonlight)' 등 총 여섯 곡이 수록됐다.

엘리스는 1집 발표 이후 3개월 만에 빠르게 컴백했다. 벨라는 "빨리 컴백하기 위해서 1집 활동 중에 2집 녹음을 했고, 안무도 준비했다"며 부지런히 달려온 근황을 밝혔다. 단발 머리가 잘 어울리는 벨라는 '이번 통통 튀는 콘셉트와 가장 어울리는 멤버'를 꼽아달라는 부탁에 가장 많은 멤버들로부터 투표를 받았다.

2집 앨범에는 팬들을 향한 감사한 마음을 담은 '팬송'인 'Heart Bank'(하트뱅크)를 수록했다. '하트장인돌'이라는 이들의 별명과 어울리는 제목의 노래다. 가린은 "데뷔 초부터 팬분들이 많은 관심과 사랑, 응원을 주셔서 저희의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준비한 노래"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혜성은 "'오늘도 힘내'라는 메시지를 담아 매일 매일 편지를 써주시는 팬분들이 있는데 정말 고맙다"고 마음을 전했다.

<프로듀스101> 김상균의 지원사격

엘리스 엘리스가 2집 미니앨범 <컬러 크러시>를 발표했다. 엘리스는 소희, 가린, 유경, 혜성, 벨라 다섯 멤버로 구성된 팀이다. 이번 타이틀곡은 'Pow Pow'로 좋아하는 이에게 고백하지 못하는 두근대는 마음을 터지기 직전의 화산에 비유한 가사가 매력이다.

이번 타이틀곡은 'Pow Pow'로, 좋아하는 이에게 고백하지 못하는 두근대는 마음을 터지기 직전의 화산에 비유한 가사가 매력적이다.ⓒ 후너스 엔터테인먼트


이날 쇼케이스에서 엘리스는 총 6곡의 수록곡 중 3곡의 무대를 선보였다. 타이틀곡 '파우파우', 수록곡 '짝이별'과 '열려라 그대'를 통해 노래마다 다른 매력을 선보인 것. 벨라는 "저희는 모든 콘셉트에 자신이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다른 콘셉트를 해도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희는 '열려라 그대' 무대에 특히 애정을 드러내며 "1집 때부터 아끼던 노래고, 가장 보여드리고 싶었던 무대"라고 말했다. 

'짝이별' 무대에선 같은 소속사 김상균이 랩피처링으로 참여했다.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주목 받은 김상균은 무대가 끝난 후 근황을 묻는 질문에 "<프듀> 끝난 후 많은 스케줄을 소화했고 처음으로 개인 팬미팅도 가져봤다"며 "JBJ라는 신인그룹 활동을 준비 중"이라고 답했다.

'짝이별'의 피처링에 참여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는 "걸그룹과 같은 무대에 선다는 게 신기한 경험이라서 영광스럽고, 회사 후배 여동생 그룹을 도와준다고 생각하니 뿌듯했다"며 웃어보였다. 직접 쓴 '짝이별' 랩 가사는 "'혼자 사랑하고 혼자 이별하는 감정을 표현하려 한 결과물이라고 밝혔다.

김상균은 엘리스에게 한 마디 해달라는 말에 "컴백 너무 축하하고, 타이틀곡뿐 아니라 수록곡들도 주옥같은 곡들"이라며 "방송국 가서도 기죽지 말고 열심히 하면 좋겠다"며 진심 담긴 응원을 보냈다.

리포터 등 다양한 활동 병행

엘리스 엘리스가 2집 미니앨범 <컬러 크러시>를 발표했다. 엘리스는 소희, 가린, 유경, 혜성, 벨라 다섯 멤버로 구성된 팀이다. 이번 타이틀곡은 'Pow Pow'로 좋아하는 이에게 고백하지 못하는 두근대는 마음을 터지기 직전의 화산에 비유한 가사가 매력이다.

엘리스는 '하트장인돌'이라는 별명에 걸맞은 포즈를 선보였다.ⓒ 후너스 엔터테인먼트


< K팝스타> 마지막 시즌에서 큰 주목을 받았던 소희는 현재 SBS <한밤의 TV연예> 리포터로도 활약 중이다. 편안하게 인터뷰를 이끄는 비결을 묻자 소희가 답했다.

"처음에는 준비도 많이 했지만, 그것보다는 만나는 분마다 모두 대선배님이라 후배로서 배우려는 마인드로 나가요. 제가 리포터인 것도 맞지만 후배이기도 하니까 선배님들의 말을 새겨듣고 싶은 마음입니다." (소희)

가장 기억에 남는 인터뷰이를 묻자 소희는 "소유 선배가 '가까운 사람들에게 잘하라'고 한 조언이 와 닿았다"며 "스태프, 부모님 등 주변 사람들의 소중함을 잊으면 안 된다는 말씀 덕분에 제 주위를 더 돌아보게 됐다"고 답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